메뉴 건너뛰기

theqoo

“‘고래고기 = 한국 고유 식문화’ 미국에 어필…협상 단계”
44,305 786
2021.09.18 19:23
44,305 786
  이재영 해수부 해양생태과장, 고래상인연합회·장생포 주민 간담회
“美 뚜렷한 답변 없어 중장기적으로 검토 필요 입장 밝혀
 ‘고래류 해양보호생물 지정’ 시기 미정…당장 걱정할 사안 아냐

  불법조업·의도적 혼획 등 근절 방안 고민…美에 로드맵 제시해야”

‘고래류 해양보호생물 지정’에 장생포 주민들을 비롯해 전국 고래고기 상인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주민들과 고래고기 음식점 상인들은 생존권을 사수하기 위해 ‘밍크고래’만큼은 제외시켜 달라고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데, 해양수산부와 이 사안에 대해 공식 첫 대담을 가지고 서로의 입장을 전했다.



2일 전국고래상인연합회와 장생포 주민들은 남구 장생포복지문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이재영 해양생태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의 골자는 ‘밍크고래의 해양보호생물지정 제외 의견’에 대한 해수부의 입장을 확인하는 것이었다. 주민들은 추진 과정을 명확히 알려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밍크고래의 해양보호생물 지정에 대한 타당성을 제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고래전문점을 운영하는 장생포 주민 A 씨는 “밍크고래가 해양보호생물지정 계획 안에 속해있다는 사실은 유감이다”라며 “어업을 하는 선원들로부터 돌고래 개체가 너무 많아 수산물 자원을 대규모로 먹어치우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밍크고래 역시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선원들의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보호가 아니라 적정 개체 수를 유지할 수 있도록 솎아 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다른 주민 B 씨는 “해양보호생물지정 이야기가 나오면서 고래고기를 찾는 손님들이 ‘곧 먹지 못하겠네요’라는 이야기를 줄 곧 하고 있다”며 “밍크고래의 유통이 언제부터 불가해지는지 알 수가 없어 상인들이 불안한 마음에 고래고기 사재기를 할 수도 있다.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수부에서 명확한 추진상황을 제시해 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밍크고래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아달라는 요구도 있었다. 환경단체가 고래류에 수은 납 등 중금속이 다량 축적돼 있어 식용에 적합하지 않다는 주장이 각종 언론을 통해 이야기 됐는데, 밍크고래에 대한 정확한 조사도 없이 이 같은 이야기가 유포됐다는 것이다. 이 역시 해수부에서 명확히 조사한 뒤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해수부 이재영 해양생태과장은 “우선 이렇게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서로 간에 오해를 풀 수 있는 시간이 마련돼 마음이 좋다”고 운을 뗀 뒤 미국과의 무역문제를 비롯해 ‘고래류 해양보호생물 지정’에 대한 일련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 과장은 “고래고기를 먹는 것은 한국 선사시대부터 유지돼 온 고유의 식문화라는 점을 밝히고 이 문화는 보존의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미국에 어필하고 있다”며 “다만 미국에서 협상하는 단계이다 보니 뚜렷하게 받아들이겠다는 답이 없어 우리로서는 중장기 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명확한 시기는 정해진 바 없으며, 당장 장생포 주민들이 걱정할 만큼 추진되고 있는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불법조업의 문제, 의도적 혼획 등을 근절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고민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로드맵을 미국에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주민들이 이야기한 고래자원 조사는 해수부도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며 “미국과의 동등성평가도 4년에 1회씩 계속 지속되는 만큼 객관적인 데이터를 축적해 제대로 된 협상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http://m.iu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912495
댓글 78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5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4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911 스퀘어 핫게간 방탄 정국 민트머리 실시간 무대 위 비주얼 322 10.24 1.9만
167910 스퀘어 애초에 계획된 남자주인공이 아니었다는 유미의 세포들 유바비 625 10.24 6.4만
167909 스퀘어 방탄소년단 LA콘 온라인 스트리밍 예정 340 10.24 1.7만
167908 스퀘어 방탄소년단 진 “서른되니 몸이 아파…더 힘들기 전에 공연하고파” 306 10.24 2.5만
167907 스퀘어 방탄콘에서 뷔 때문에 별안간 웃참챌 하고 있는 제이홉 417 10.24 2만
167906 스퀘어 예전부터 있어왔던 무인점포는 사람의 선의와 양심에 기대는 작고 영세한, 어쩔 수 없어서 하는 규모의 것들이었는데 이제는 물건을 그득그득 쌓아놓고 편의점만큼 팔고싶으면서 알바 고용 안하고싶어서 사람의 선의를 이용한다니. 나는 이게 더더욱 대단한 악의라고 봄.twt 846 10.24 4.8만
167905 스퀘어 1박2일에서 편집됐다고 시청자게시판, 네이버톡에 몰려간 김선호팬들 658 10.24 4.6만
167904 스퀘어 방탄소년단 정국:나 별로 안좋아하는 사람한테 하고싶은 말 있어요 856 10.24 4.3만
167903 스퀘어 성범죄자랑은 절대 연애하기 싫지? 678 10.24 7.1만
167902 스퀘어 너무 폭력적이어서 보기 불편했던 오늘자 런닝맨 게임.jpgif 1111 10.24 9.4만
167901 스퀘어 해외 체류 오래 하는 한국인들 특징...jpg 299 10.24 4.4만
167900 스퀘어 오늘자 런닝맨 송지효 촉 238 10.24 6.4만
167899 스퀘어 동북공정이 또 동북공정한 중국의 정신나간 댄스배틀 예능 따끈따끈한 어제자 방송분 中...jpg 601 10.24 3.5만
167898 스퀘어 어릴때 집에 이거 설치했다 vs 안했다 862 10.24 6.8만
167897 스퀘어 편집자(강G, 애옹니)한테 이번 주에 갑자기 퇴사 통보 알린 유튜버 샒의 삶 (강G가 과도한 비난이나 억측은 삼가달라고 함) 689 10.24 6.6만
167896 스퀘어 올 겨울 유행할 것 같은 아이템 "바라클라바" 894 10.24 8.6만
167895 스퀘어 사주 한 번 볼까?🤔싶어 쟁여온 무료사주사이트모음 1376 10.24 2.7만
167894 스퀘어 아파트 80채 갭투자로 방송 탄 사람 근황 628 10.24 7.8만
167893 스퀘어 에스파 인기가요 1위 앵콜 + 직캠 추가 625 10.24 5.8만
167892 스퀘어 "전지현X주지훈 싸그리 연기 못해보여"…'지리산' 첫 방송에 쏟아진 혹평 539 10.24 4.9만
167891 스퀘어 밀덕들한텐 엄청 갈린다는 미국 리볼버 vs 영국 리볼버 181 10.24 1.6만
167890 스퀘어 내일 제대로 하려고 생각하면 영원히 아무것도 못 하게 됨. twt 827 10.24 4.1만
167889 스퀘어 오늘자 방탄소년단 지민+자연광 316 10.24 2만
167888 스퀘어 전세사기 수법 179 10.24 1.1만
167887 스퀘어 [그알] 다이어트약 처방 받으려고 새벽부터 줄 서는 비만치료의원들 784 10.24 6.9만
167886 스퀘어 월와 실트 1위 찍은 실시간 방탄 정국 염색 머리 350 10.24 3.4만
167885 스퀘어 중국인들이 진짜 많이 먹는다는 국민반찬.jpg 686 10.24 8.1만
167884 스퀘어 유치뽕짝 영화관 여성배우 주연 포스터 차별의 역사 273 10.24 2.4만
167883 스퀘어 오징어게임 ㅅㅍ 기훈이 상우 계속 꼽준거맞다vs 순수하게 칭찬했던거다 384 10.24 3.2만
167882 스퀘어 자세 안좋거나 몸이 뻐근해서 안마받고싶을 때 추천하는 안마원찾는법 2120 10.24 4.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