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아는 K팝 팬 얼마나 있나, BTS는 기업이 미는 밴드" 英 DJ 망발
21,857 303
2021.08.10 17:36
21,857 303

https://img.theqoo.net/CUhTc

“여러분, 개인적으로 얼마나 많은 K팝 팬을 아시나요? 그들이 만화로 프로필 사진을 대신하는 것만 봐도 의심스러워요.”

영국의 프로듀서 겸 DJ인 마탄 조하르(일명 매트 조, 31)가 지금은 삭제된 트위터 글을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통해 터무니 없는 주장을 늘어놓아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한 K팝 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미국 매체 넥스트샤크가 10일 전했다. 그는 BTS를 예로 들어 “엄청난 기업의 지원을 등에 업은, 딱 그만큼만 거대한 밴드”라고 비아냥댔다.

“난 K팝이 여전히 서구에서는 틈새를 메우는 데 불과하다고 믿는다. 진지하게 답하세요, 개인적으로 얼마나 많은 K팝 팬을 아시나요? 기업들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BTS를 그렇게 세게 밀어붙이니 가능한 일이다. 거대 기업들이 K팝의 성공 모델을 이곳의 문화산업에서 작동시키려고 안간힘을 쏟고 있다.

K팝 팬들이 만화로 프로필 사진을 대신하는 것만 봐도 의심스럽다. 사람들이 가득 메운 콘서트 사진만 해도 터무니 없고 형편 없다. 진짜가 아니라고 말하지는 못하겠지만 가짜 이미지를 덧댄 것들이다.

맥도날드의 ‘BTS 밀’만 해도 BTS가 음악으로 승부를 봐서가 아니라 명확한 (이윤이란) 동기가 있기에 가능했다. 누구도 일개 팬클럽이 수십억 달러의 음악산업을 지원하며 스스로를 아미(ARMY)라고 일컫고, 어린이들에 대한 그루밍(성적 착취를 목적으로 아동·청소년과 사전에 친밀한 관계를 맺어두는 일)과 노예로 삼는 일을 넘나드는 아이러니를 본 적이 없지 않나?”

레베카 프리스틀리란 누리꾼은 7일 “누구도 거짓으로 꾸며낼 수 없다”고 반박했다. 다른 누리꾼은 “욘석아 착각도, 난 의과대학을 다니는데 우리 선생님들도 모두 BTS 아미들이셔, 우리 대학의 다른 이들은 말할 것도 없고. 그리고 BTS 밀이 어쨌다고? (맥도날드가 판매를 시작한) 첫날도 주문할 수가 없었고 그 다음날도 다 팔렸더라고!” 개탄했다.

BTS의 처음은 아주 미미했음을 일깨워주는 누리꾼도 있었다. “당신이 기업 운운하니 재미있네. 만약 BTS가 어떻게 음악을 시작했는지 연구했더라면 그들이 얼마나 작은 라벨에서 출발해 지금에 이르렀는지 알텐데. 그리고 그들이 서구에서 지금처럼 성공한 데는 막강한 팬덤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는데”라고 일깨웠다.

물론 조가 BTS를 헐뜯으려 한 것이 아니라 아시아 공동체 전체의 문제를 지적하려 했다고 옹호하는 이도 있었다. 하지만 그가 예전부터 차별적 문구를 적잖이 사용했음을 지적한 이도 있었다.

조는 지난 7일 성명을 내 “생각없는 말과 경멸적인 언급으로” 아시아 공동체에 폐를 끼쳤다며 사과했는데 계정 접근에 승인을 받은 이들만 볼 수 있었다. 그는 “가까운 사람들과 많은 팬들의 우려를 들은 뒤 얼마나 많은 말들이 생략돼 잘못 전달됐는지 충분히 이해하게 됐다. 앞으로는 더 나아지도록 노력하고, 협량한 편견에 사로잡히지 않도록 스스로를 다지겠다”고 다짐했다. 당분간 반성하는 의미에서 소셜미디어를 멀리할 것이라고도 했다.

https://news.v.daum.net/v/20210810172115670

댓글 30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54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44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8168 스퀘어 좌충우돌 우당탕탕 장례식날 696 14:30 7만
168167 스퀘어 [2보] 노태우 유언공개 "무한책임, 5·18 희생자에 너그러운 용서구해" 400 14:28 3.2만
168166 스퀘어 노태우와 최태원의 관계를 몰랐던 기자.... 528 14:24 6.7만
168165 스퀘어 친구의 혼전순결을 지켜주기 위해 생긴 풍습 404 13:57 7.4만
168164 스퀘어 의사들이 운동 하라는 말 너무 쉽게 하길래.. 541 13:42 7.4만
168163 스퀘어 김선호 국면 전환 어림없어, 최악 대처 박제됨 [홍세영의 어쩌다] 371 13:39 3만
168162 스퀘어 [단독] '펜트하우스' 신화 이끈 김소연, '구미호뎐' 새 주인공 381 13:34 4.3만
168161 스퀘어 내가 다니는 직장 점수 매기기 313 13:23 1.5만
168160 스퀘어 mbti 범죄 순위표 (진지하게 보기 금지) 416 13:15 3.5만
168159 스퀘어 김선호 주입식 여론 바뀜의 현장 681 13:11 5.8만
168158 스퀘어 故노태우씨 조문온 법적사위 최태원씨 333 12:59 3.8만
168157 스퀘어 당신은 과거로 돌아가 유명인의 죽음을 한번 막을 수 있는 능력이 생겼습니다 1417 12:15 5만
168156 스퀘어 출산선물 추천 & 비추천 제품 1325 12:12 5.2만
168155 스퀘어 "영원히 응원할 것"…서울 한복판에 김선호 전광판이? 346 12:00 2.8만
168154 스퀘어 들어온 지 6개월 된 신입의 미친 멘탈.jpg 491 11:58 7만
168153 스퀘어 정규직 시켜줄테니 시험보란말에 우리가 왜 보냐며 거부한 건보공단 콜센터 노조 474 11:47 4.1만
168152 스퀘어 국무총리 "국가장으로 노태우 업적 기릴 것…예우에 만전" 154 11:44 6587
168151 스퀘어 자신의 습관을 강요하는 아버지...jpg 674 11:35 6.1만
168150 스퀘어 [단독]'스우파' 허니제이, '나 혼자 산다' 뜬다 437 11:17 3.5만
168149 스퀘어 '런닝맨' 측 "허니제이 모니카 아이키 리정 출격, 특별레이스 기획중" 189 11:15 1.6만
168148 스퀘어 정부,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 국가장으로 하기로 결정 1128 11:05 3.7만
168147 스퀘어 진심 맛있는데 대구사람만 먹는 거 같은 음식 709 11:04 3.4만
168146 스퀘어 노태우 빈소 찾은 최태원 "아무쪼록 영면하셨으면 하는 바람" 439 10:53 2.2만
168145 스퀘어 노태우 국가장을 하면 이정도로 예우됨.jpg 400 10:22 4.9만
168144 스퀘어 [단독] 김지원, 새 소속사 찾는다... 김선호 소속사 솔트와 재계약 NO 416 10:04 5.2만
168143 스퀘어 배우 김선호가 난데없이 '미역국 요리사'로 등극했다. 277 09:48 3.4만
168142 스퀘어 ??? 누가 본인 인증을 뉴스 캡쳐로 해요 425 09:37 6.1만
168141 스퀘어 "방탄소년단 정국이 쓴 향수, 1000만병 넘게 판매" 최범석 디자이너 [MD인터뷰] 132 09:33 7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