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아는 K팝 팬 얼마나 있나, BTS는 기업이 미는 밴드" 英 DJ 망발
23,262 303
2021.08.10 17:36
23,262 303

https://img.theqoo.net/CUhTc

“여러분, 개인적으로 얼마나 많은 K팝 팬을 아시나요? 그들이 만화로 프로필 사진을 대신하는 것만 봐도 의심스러워요.”

영국의 프로듀서 겸 DJ인 마탄 조하르(일명 매트 조, 31)가 지금은 삭제된 트위터 글을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통해 터무니 없는 주장을 늘어놓아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한 K팝 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미국 매체 넥스트샤크가 10일 전했다. 그는 BTS를 예로 들어 “엄청난 기업의 지원을 등에 업은, 딱 그만큼만 거대한 밴드”라고 비아냥댔다.

“난 K팝이 여전히 서구에서는 틈새를 메우는 데 불과하다고 믿는다. 진지하게 답하세요, 개인적으로 얼마나 많은 K팝 팬을 아시나요? 기업들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BTS를 그렇게 세게 밀어붙이니 가능한 일이다. 거대 기업들이 K팝의 성공 모델을 이곳의 문화산업에서 작동시키려고 안간힘을 쏟고 있다.

K팝 팬들이 만화로 프로필 사진을 대신하는 것만 봐도 의심스럽다. 사람들이 가득 메운 콘서트 사진만 해도 터무니 없고 형편 없다. 진짜가 아니라고 말하지는 못하겠지만 가짜 이미지를 덧댄 것들이다.

맥도날드의 ‘BTS 밀’만 해도 BTS가 음악으로 승부를 봐서가 아니라 명확한 (이윤이란) 동기가 있기에 가능했다. 누구도 일개 팬클럽이 수십억 달러의 음악산업을 지원하며 스스로를 아미(ARMY)라고 일컫고, 어린이들에 대한 그루밍(성적 착취를 목적으로 아동·청소년과 사전에 친밀한 관계를 맺어두는 일)과 노예로 삼는 일을 넘나드는 아이러니를 본 적이 없지 않나?”

레베카 프리스틀리란 누리꾼은 7일 “누구도 거짓으로 꾸며낼 수 없다”고 반박했다. 다른 누리꾼은 “욘석아 착각도, 난 의과대학을 다니는데 우리 선생님들도 모두 BTS 아미들이셔, 우리 대학의 다른 이들은 말할 것도 없고. 그리고 BTS 밀이 어쨌다고? (맥도날드가 판매를 시작한) 첫날도 주문할 수가 없었고 그 다음날도 다 팔렸더라고!” 개탄했다.

BTS의 처음은 아주 미미했음을 일깨워주는 누리꾼도 있었다. “당신이 기업 운운하니 재미있네. 만약 BTS가 어떻게 음악을 시작했는지 연구했더라면 그들이 얼마나 작은 라벨에서 출발해 지금에 이르렀는지 알텐데. 그리고 그들이 서구에서 지금처럼 성공한 데는 막강한 팬덤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는데”라고 일깨웠다.

물론 조가 BTS를 헐뜯으려 한 것이 아니라 아시아 공동체 전체의 문제를 지적하려 했다고 옹호하는 이도 있었다. 하지만 그가 예전부터 차별적 문구를 적잖이 사용했음을 지적한 이도 있었다.

조는 지난 7일 성명을 내 “생각없는 말과 경멸적인 언급으로” 아시아 공동체에 폐를 끼쳤다며 사과했는데 계정 접근에 승인을 받은 이들만 볼 수 있었다. 그는 “가까운 사람들과 많은 팬들의 우려를 들은 뒤 얼마나 많은 말들이 생략돼 잘못 전달됐는지 충분히 이해하게 됐다. 앞으로는 더 나아지도록 노력하고, 협량한 편견에 사로잡히지 않도록 스스로를 다지겠다”고 다짐했다. 당분간 반성하는 의미에서 소셜미디어를 멀리할 것이라고도 했다.

https://news.v.daum.net/v/20210810172115670

댓글 30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292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0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0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9 15.02.16 53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5120 스퀘어 개인적으로 역대급 전자 후자 jpg 1279 16:06 7.8만
205119 스퀘어 비추가 많다는 알바들이라는데 여기서 해본거 있음?? 452 15:58 4.2만
205118 스퀘어 외부화면 크게 나오는 중국 OPPO 플립 신상.JPG 799 15:38 6.1만
205117 스퀘어 롯데리아 햄버거 특징 544 15:32 5.2만
205116 스퀘어 [단독] '벤투호 스타' 조규성, 진짜 연인은 걸그룹 빌리 하람 친언니 814 15:14 10만
205115 스퀘어 국토교통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종료 시까지 시멘트 수송용 차량에 대한 과적 차량의 임시통행을 허용하고 과태료 또한 면제하겠다고 발표 460 15:01 2.3만
205114 스퀘어 남친 자랑...jpg 598 14:55 7.5만
205113 스퀘어 또 라커룸 깨끗하게 '사무라이 블루' 적힌 학 11마리 눈길 100 14:15 1.2만
205112 스퀘어 방탄소년단 알엠 1집 솔로 앨범 Indigo 타이틀 '들꽃놀이(with 조유진)' Official MV 571 14:01 3만
205111 스퀘어 스포티파이 공식 사과문 올라옴 (feat. 2022 K팝 아티스트 TOP10 최종_수정_진짜 마지막) 364 13:27 5.9만
205110 스퀘어 2022 호텔 크리스마스 케이크 정리 (스압주의) - 콘래드 롯데호텔월드 신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포시즌스 조선호텔 그랜드하야트서울 469 12:47 5.9만
205109 스퀘어 한국에서 한때 신드롬이었던 일본 연예인.JPG 1350 12:44 9.2만
205108 스퀘어 가난한 집안에서 빨리 철 든 아이들을 좋아하지 않는다.pann 408 12:17 7.4만
205107 스퀘어 불쾌한 건 읽기 싫어하는 요즘 웹소설 독자들 666 11:59 7.6만
205106 스퀘어 이수만 "SM 한 팀 곡 만드는데, 전 세계 600팀 한번에 움직여" 839 11:47 5.9만
205105 스퀘어 최근 축구 커뮤에서 유독 한국과 일본 축구 환경 비교하는 얘기가 늘어난 이유 417 11:19 4.9만
205104 스퀘어 “대통령 집들이는 가면서 왜 우리는 외면하나” 무릎 꿇고 울부짖은 이태원 유족 303 11:15 3.9만
205103 스퀘어 [단독]태양, 5년 만인 내년 1월 솔로 앨범 컴백 227 10:48 2.7만
205102 스퀘어 한준희가 말하는 한일축구의 격차 705 10:29 6.7만
205101 스퀘어 100년을 살아온 고양이 이야기...jpg 96 10:20 1.1만
205100 스퀘어 계속 슼에 올렸다 삭튀하는 전장연 공공임대주택 관련 날조글 502 10:10 4.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