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방탄소년단 지민 한복 경매취소 진짜 이유…악성 개인팬이 있었다
49,297 1514
2021.04.23 15:00
49,297 1514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방탄소년단 지민의 한복 경매 취소 원인이 악성 개인팬들의 소행으로 알려져 큰 파장을 불러오고 있다.

방탄소년단 지민의 한복 경매는 큰 화제였으나 해당 경매를 진행할 마이아트 옥션은 공식 SNS를 통해 경매 취소 입장을 밝혔다.

지민의 한복은 미국 NBC‘더 투나잇 쇼’의 ‘BTS Week’에서 경복궁 근정전을 배경으로 ‘아이돌’(IDOL)무대에서 지민이 착용한 개량 한복 정장이며 디자이너 김리을의 작품이다. 당시 무대를 압도한 카리스마와 아름다움으로 전세계에 한국의 미를 각인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시작가 500만원인 경매가 예정됐었다.

한국의 아름다운 전통 의상을 세계적 인기의 방탄소년단 지민과 함께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사라진 뒷배경에 대해 분노한 지민 팬들은 현재 마이아트 옥션과 김리을 디자이너의 취소 입장문에 경매 재개를 요청하는 글이 폭주, 팬덤 ‘성명서’까지 낸 상태다.

평소 K팝과 방탄소년단의 ‘프론트맨’으로 불리는 멤버 지민은 28개월 연속 브랜드평판 1위를 차지하는 등 높은 인기에 질투세력의 표적이 되어왔다. 지민 팬들에 따르면, 지민의 한복만 경매되는 것에 질투에 눈이 먼 악성 개인팬(일명 악개)들은 팬 아미(ARMY)를 가장해 디자이너 김리을과 마이아트 옥션에 악플 테러로 결국 경매를 취소시켰다는 것. 

원본보기


최근 역사 왜곡과 동북 공정으로 인해 문화 유산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는 시기에 악성 개인 팬들이 디자이너의 경매 의도를 왜곡하고 괴롭힌 것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경매취소 반대 및 재개 의견이 빗발치자 김리을 디자이너는 SNS를 통해 ‘먼저 경매를 취소하게 되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2주 동안 정말 너무 힘들었습니다. 또 다른 작품으로 찾아 뵙겠습니다’라며 그간의 마음 고생이 극도로 심했음을 알려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악성 개인팬들이 세계적 톱스타나 유명인만 가능하다는 ‘빨지 않은 옷’이 경매로 출품됐다는 점을 트집잡아 온갖 억측으로 선동했다는게 아미들의 주장이다. ‘의도가 뭐냐’, ‘성희롱이다’, ‘토나온다’, ‘돈에 눈이 멀었냐’ 등의 입에 담지 못할말로 디자이너를 공격하고 악개들을 선동, 결국 질투에 눈이 멀어 한국의 미를 세계에 알릴 기회마저 날려버렸다는 것.

이에 마이아트 옥션 측은 ‘작품의 원형 보존’을 위한 것이며, 세계 유명인들의 무세탁 옷이나 소장품은 그 높은 가치를 특별히 인정받아 고가에 낙찰돼 왔음을 알렸다. 실제로 ‘록키’의 주인공 ‘실베스타 스텔론’이 영화내내 입고 나온 스웨터는 한번도 세탁하지 않은 상태로 고가에 낙찰됐으며, 미국 전설적 록밴드 ‘너바나’의 커트 코베인은 공연 당시 낡은 카디건이 거액에 팔렸다. 이외에도 엘비스 프레슬리, 퍼거슨 감독, 믹재거, 스칼렛 요한슨 등 수 많은 스타들의 옷이 그대로 경매로 팔렸다.

문제는 이번 경매 취소 사태의 뒷배경엔 수년간 악성 개인팬들의 신문사, 방송사, 유명인의 SNS, 전세계 유튜버 등 닥치는대로 음해, 테러로 심각한 피해를 줬다는 점이다. 이들이 수 년간 악행을 멈추지 않는 이유는 악성 개인팬들에 대한 고소와 처벌에 미온적인 소속사의 태도에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결국 슈퍼스타들의 애장품만 출품된다는 옥션 경매에 방탄소년단의 이름과 한복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기회까지 악개들에게 박탈당했다. 아미(ARMY)들은 디자이너 김리을과 마이아트 옥션측을 응원하며 한국 고유의 전통의상인 한복을 다시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간절히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wp@heraldcorp.com

출처 http://naver.me/GQ436EgM
댓글 151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54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64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8 15.02.16 34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3508 스퀘어 네이버페이 30원 477 06.15 2.4만
153507 스퀘어 세계 곳곳에서 반응 뜨거운 팬미팅 소우주 방탄소년단 진.gif 246 06.15 1.6만
153506 스퀘어 오늘자 트와이스 사나, 아이들 미연 투샷.gif 440 06.15 3.4만
153505 스퀘어 승우아빠 채널 부적절한 단어 자막 사용 공론화, 편집자 피드백 1626 06.15 6.5만
153504 스퀘어 전세계에 국뽕 먹어도 되는 우리나라의 자랑 426 06.15 6만
153503 스퀘어 윈도우 10, 2025년 10월 지원 종료 예정.jpg 520 06.15 3.8만
153502 스퀘어 역대 일본 만화대상 수상작 369 06.15 1.5만
153501 스퀘어 오비라거도 제쳤다..'BTS 맥주' 조용한 돌풍 236 06.15 2.5만
153500 스퀘어 모의고사 전국 58등, 11년도 불수능 3개 틀리고 서울대 간 연예인 666 06.15 7.8만
153499 스퀘어 BL에서 제일 취향인 공수 체격 조합 고르기 812 06.15 1.9만
153498 스퀘어 한국에 코타츠 있냐고 묻는 그 나라 642 06.15 6.3만
153497 스퀘어 '강철부대' 김상욱, 5.18 비하·모욕 발언…"잘못 인정, 죄송하다"[전문] 728 06.15 4.5만
153496 스퀘어 의문의 퍼스널컬러 테스트 된 주시은 아나 9일간의 앵커룩.jpg 1101 06.15 6.2만
153495 스퀘어 "아들이 지하철서 철봉놀이 하는데도 엄마는 그저 폰만 봅니다" 559 06.15 5만
153494 스퀘어 “네 친구 생리하냐” 성관계 못하게 되자 여친 폭행한 50대 581 06.15 3.8만
153493 스퀘어 배우 김지석이 받은 편지.jpg 611 06.15 5.3만
153492 스퀘어 1년넘게 대부분 멈춰있는 직장생활 문화 1488 06.15 7.1만
153491 스퀘어 핫게보고 찾아본 태국인 케이돌이 그리 인기많아? 735 06.15 6만
153490 스퀘어 홍현희 시어머니식으로 애칭 짓기 1279 06.15 5.7만
153489 스퀘어 요새 어린사람들이 잘안쓰는것 같은 표현 693 06.15 6만
153488 스퀘어 JYP 입장문에서 너무 웃긴 점(feat. 닉네임) 538 06.15 6만
153487 스퀘어 면치기에 관한 침착맨의 소신 발언...jpg 690 06.15 4.3만
153486 스퀘어 [단독] "택배 파업 신물"… 우체국 '택배 사업' 접는다' 1275 06.15 8만
153485 스퀘어 현시각 뱀뱀 첫솔로앨범 초동 근황 81 06.15 6631
153484 스퀘어 JYP 측 “리아 학교폭력 의혹=왜곡된 폭로, 허위사실 명예훼손 재수사 요청”(공식입장 전문) 1149 06.15 6.2만
153483 스퀘어 넷플릭스를 더 알차게 쓰고 싶으면 다큐를 보면 됨. 당연함. 다큐 맛집임. 2034 06.15 3.7만
153482 스퀘어 대한민국에서 아직 살만하다고느낀것 500 06.15 5.1만
153481 스퀘어 [단독] 뉴이스트 렌, 뮤지컬 '헤드윅' 타이틀롤 발탁…파격 변신 789 06.15 5.1만
153480 스퀘어 일본에서는 절대 안보여주는 이번 G7 실제 영상 분위기...gif 734 06.15 6.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