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요조가 동생을 사고로 잃고 쓴 글
34,867 359
2020.03.28 02:31
34,867 359
+ 밑글 보고 생각나서 가져왔어!


2009년 5월 서울예대 학보에 실린 신수진(요조)의 칼럼.


빛나는 오늘의 발견
빛나는 오늘의 나


하루는 내 동생과 한 이불속에서 밤이 새도록 수다를 떨었다. 당시 그녀는 고3 이었고 나는 스물일곱. 8살 터울이었지만 우리는 서로의 나이차이에 대해서 심각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수학 성적이 좋아서 이과를 선택한 수현이는 고3이 되었지만 한달인가 지나서 갑자기 사진을 공부하고 싶다고 부모님 속을 엄청 썩이고 결국 사진기를 손에 쥔지 4개월 정도 지났을 때였다.

'중앙대에 가고 싶어, 언니. 근데 사진과는 서울캠퍼스가 아니고 지방에 있어서 집에서 통학하기 쉽지 않을텐데 어쩌지?' '그럼 나랑 둘이 따로 나와서 살자. 언니가 얼른 앨범내고 돈 벌고 차 뽑아서 데려다줄게.' '내가 언니랑 따로 산다고 하면 엄마가 퍽이나 좋아하겠다.' '걱정마, 너 사진 공부 하는 것도 내가 우겨서 허락받은건데... 어디쯤에 집을 구하면 니가 학교 다니기에도 내가 홍대 가기에도 편할까?'

다음날 동생은 청량리역으로 사진을 찍으러 다녀오겠다고 말했고 난 만원인가를 쥐어주었던 것 같다. 그리고 그날 저녁, 그녀는 청량리역에서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그녀는 내게 꼭 필요한 존재였다. 내가 계란 흰자를 좋아하고 그녀는 계란 노른자를 좋아하기 때문일지도. 아니면 나는 닭가슴살을, 그녀는 닭다리를 좋아해서 치킨을 한마리 시켜도 사이좋게 먹을 수 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물론 '엄마가 밥먹으래'라는 한마디가 하루 중 우리의 유일한 대화일 때도 많았고 내 옷을 말없이 가져가는 것에 미칠듯이 분노하며 엄마가 내 동생을 혼내는 날엔 나 역시 엄마편을 주로 들곤했지만 나에게는 역시 내 동생 뿐이었다.

청량리역에서 사진을 찍던 동생은 이유없이 포크레인에 깔려 즉사했다. 병원에는 경찰도 오고, 포크레인 회사 사람, 철도청 사람, 방송국, 신문 기자들이 왔다. 3일이면 충분한 장례식장에 11일을 머물렀다. 너무나 힘들었다. 하지만 나를 가장 많이 괴롭혔던 것은 엄마가 했던 말이었다. 사진공부를 시키지 않았다면 수현이는 죽지 않았을거야. 밤이 오면 옥상에 올라가 많은 것을 생각했다. 그녀가 죽기 바로 전 날, 새벽까지 우리가 그렸던 내일이 난 견딜 수 없이 고통스러웠다. 그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중앙대에 갈 수 없고, 사당 근처에서 같이 살 수도 없고 내가 돈을 벌고 차를 뽑아도 그녀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

집에 돌아와 우리는 새로운 삶을 살아야했다. 엄마는 매일 아침 밥을 지어야 했고 아버지는 매일 아침 출근을 했다. 나는 바로 제주도에서 공연이 생겨 웃는 얼굴로 <바나나 파티>를 불러야 했다. 또 다른 고통의 시작이었다.

나는 계속 '내일'에 대해 생각했다. 누군가 내게 '내일은 뭐해?' 하고 물어오면 '내일? 내가 어떻게 알아. 바로 죽어버릴 수도 있는데.' 하고 이야기했다.

동생을 잃고 나서 얼마간 이루 말할 수 없는 비관론자가 되었다. 죽음은 이제 더이상 나에게 쪼글쪼글 할매가 되어서야 맞게 되는 일이 아니었다. 바로 코앞에서 나를 언제나 마주하고 있었기 때문에, 별로 두렵지도 않았고, 늘 내일 죽을 사람처럼 굴었다. 수중에 있는 돈은 그냥 다 써버렸고, 살찔까봐 조심스러워했던 식성도 과격해졌다. 술도 퍼마시고 담배도 피워댔다. 그렇지만 나는 생각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내일'이라는 것을. 동생뿐이었던 내게 아무렇지 않게 그녀를 홀랑 데려가버렸던 신의 의도를. 죽기전에 우리가 보낸 새벽을. 그녀의 죽음을. 사진이 아니었다면 그녀는 죽지 않았을거라는 엄마의 절규를. 그녀의 죽음을 통해 나는 무언가를 깨달아야했고 그걸로 내 삶이 변화해야 했다. 깨닫지 않고서는 그녀의 죽음을 인정할 수가 없었다.

일년 반 정도가 지났다. 그리고 나는 조금씩, 아주 조금씩 내 동생의 죽음의 교훈을 알아 내었다. 그 교훈은 민망할 정도로 너무나 당연해 모두가 간과하고 있던 시시한 진실. 그것은 바로 '빛나는 오늘의 발견'이고 '빛나는 오늘의 나' 였다.

아무것도 아니지만 내가 내 동생을 잃고서야 이해할 수 있었던 것. 오늘에 충실하는 것. 이것이 여러분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다. 나는 여러분이 내일을 위해서 오늘을 고문하지 않았으면 한다. 나는 여러분이 오늘 먹고 싶은 음식을 먹기를 바라고, 너무 입고 싶어 눈에 밟히는 그 옷을 꼭 사기를 바란다. 나는 여러분이 늘 보고 싶지만 일상에 쫓겨 '다음에 보지 뭐' 하고 넘기곤 하는 그 사람을 바로 오늘 꼭 만나기를 바란다. 나는 여러분이 100만원을 벌면 80만원을 저금하지 않고 50만원만 저금하기를 바란다. 그래서 사고 싶은 옷을 참고 먹고 싶은 음식을 참으며 만나고 싶은 사람을 다음으로 미루는 당신의 오늘에 다 써버리기를 바란다.

나는 당신이 사진을 찍을 때 행복하기를 바란다. 나는 당신이 그림을 그릴 때 행복하길 바라고, 당신이 무대위에서 대사를 읊조리고 동선을 고민할 때 행복하기를 바란다. 이 사진이 사람들의 호응을 살지, 이 그림이 얼마나 비싸게 팔릴지, 당신의 연기를 사람들이 좋게 봐줄지를 고려하기보다 그저 당신이 원해왔던 행위를 하고 있는 바로 지금 이 순간 당신의 행복을 더 우선했으면 한다.

내일 죽어도 좋다고 말할 수 있을 만큼, 당신의 오늘이 완성되었으면 좋겠다. 나는 오늘 노래하는 것이 너무나 행복하고, 오늘 수중에 돈이 없을때면 맛있는 라면을 먹고 돈이 많을 때 내가 좋아하는 봉골레 스파게티를 먹는게 행복하다. 사랑하는 친구들과 술을 마시며 거나하게 취하고 다음날 눈을 떠 조금 창피한 기분을 느끼는 것이 행복하다. 나는 내가 글을 쓰는 2009년 5월 22일 뮤지션으로 살아있는 것이 너무 감사하고 행복하다.

'사진공부를 시키지 않았다면 수현이는 죽지 않았을 거야' 하고 이야기했던 엄마는 조금 틀린 것 같다. 수현이는 그 날, 행복했을 것이다. 그렇게 원했던 사진을 그 날도 찍을 수 있어서, 찍고 싶었던 청량리역을 찍고 있어서, 내가 쥐어준 만원으로 맛있는 밥을 먹어서 행복했을 것이다.

얼마전 차안에서 그냥 틀어놓은 라디오에서 스피노자가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나는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말을 인용하는 것을 듣고 나는 엉엉 울었다. 이제야 이 말을 이해할 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하며 흘린 눈물이었다. 나는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내일 모레 공연을 위해 오늘 합주를 할 것이다. 여러분도 그렇게 해주길 바란다. 나는 당신의 오늘이 행복하길 바란다. 당신의 내일같은 건 관심도 없다.
댓글 35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00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5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68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4 15.02.16 47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4676 스퀘어 검토 중인 작품만 4개라는 차은우.jpg 484 13:02 3.8만
194675 스퀘어 지금 서울 종로구에 뜬 근육빵빵 힘내세요! 구름 603 12:48 6.3만
194674 스퀘어 소녀시대 이번 음악방송 활동이 찐 팬사랑인 이유 272 12:37 4.1만
194673 스퀘어 신화 전진·이민우·김동완, 3인조 유닛 뭉친다 [공식입장] 107 12:27 1.2만
194672 스퀘어 사실 일본문화를 존나 열심히 지켜주고 있던 한국 545 12:16 7.3만
194671 스퀘어 소녀시대 이번주 음악방송 스케줄 210 12:05 3만
194670 스퀘어 방탄소년단 정국 개인 화보집 Me, Myself, and Jung Kook ‘Time Difference’ 구성,출시 안내 185 12:04 1.7만
194669 스퀘어 방탄소년단 정국 화보 Me, Myself, ​and Jung Kook​ ‘Time Difference​’​ ​Production Film​ 107 12:01 8101
194668 스퀘어 '한 번에 20억원' 희귀병약, 생후 24개월 아이에 첫 투약 394 11:59 4.2만
194667 스퀘어 [단독] 박지성 출격 '뭉찬2', 윤두준·민호→레오·김재환도 함께 407 11:31 2.5만
194666 스퀘어 10년뒤 맹장 파열 응급수술 어려울것 711 11:03 6.6만
194665 스퀘어 이번에 면치기 논란이 특히 파이어된 이유 1130 11:01 7.3만
194664 스퀘어 박유천이 연기했던 성균관스캔들 남주 이선준 역할 거절했던 배우 532 10:48 7.9만
194663 스퀘어 [판] 부당한 회사 업무라고 생각해요..한마디씩 부탁드려요 267 10:45 4.2만
194662 스퀘어 nnn년전에 카페 알바했었는데 ㄹㅇ 가게끝나고 들어오는 사람들 괴담급임 621 10:36 6.7만
194661 스퀘어 초등교사 정원 확대 요구 기자회견 나선 교대생들 776 10:21 5.1만
194660 스퀘어 박지성, 4년 섭외 끝에 '뭉쳐야찬다2' 출연…안정환과 12년 만 재회 [공식] 205 10:07 2.7만
194659 스퀘어 콘서트를 갔는데 거기서 전광판에 내가 잡힌다면 춤 춘다 안 춘다 690 10:01 4.3만
194658 스퀘어 이나은 나무엑터스 프로필 682 09:50 7.7만
194657 스퀘어 하이브, sm, yg, jyp 2022년 상반기 매출 및 영업이익 383 09:49 3.8만
194656 스퀘어 곱창 좋아하는덬들 사이에서도 은근 진입장벽 높은 음식 436 09:38 5.6만
194655 스퀘어 당을 끊었을때, 우리 몸에 나타나는 효과.jpg 329 09:31 6.1만
194654 스퀘어 [단독]'우영우', 시즌2 만든다…"2024년 방송 목표" 485 09:29 5.3만
194653 스퀘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뮤지컬화 한다고 함 384 09:07 4.9만
194652 스퀘어 일본 한인마트에서 주관적으로 정한 한국 매운라면 랭킹.jpg 336 09:06 4.6만
194651 스퀘어 [단독]신화, 데뷔 24년 만에 첫 유닛 선보인다…3인조 준비 중 275 09:02 4.2만
194650 스퀘어 한글 잃어가는 조선족 187 08:22 2.8만
194649 스퀘어 이모, 할매덬들이라면 어릴적에 이 셋중에서 뭐가더 재밌다고 박터지게 싸웠음 666 05:28 8.3만
194648 스퀘어 정조의 조선 브로맨스 일화.jpg 478 03:59 6.5만
194647 스퀘어 조용하던 애니방 리젠 어느날 갑자기 터졌던 이유.jpg 608 03:02 9.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