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자존심 구긴 디즈니+, 韓 시장 만만히 봤다 '큰 코'
73,628 746
2021.11.30 14:30
73,628 746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 대항마로 기대를 모았던 디즈니+가 출시 이후 맥을 못 추고 있다. 지난 12일 출범 후 한 달이 채 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볼 것이 없다는 혹평이 나온다.
https://img.theqoo.net/fJZae

30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디즈니+ 출시 첫날 일 사용자 수는 59만3천66명으로 집계됐으나 이후 13일 57만2천812명, 16일 44만4735명, 19일 41만9419명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21일엔 일 사용자 수 39만9천426명을 기록하며 출시일 대비 32.7% 줄어들었다.

이에 반해 넷플릭스는 같은 기간 오리지널 콘텐츠 '지옥' 공개로 일 사용자가 305만5천676명(12일)에서 395만5천517명으로 약 29% 증가했다.

1인당 평균 시청 시간도 100.18분로, 웨이브·넷플릭스·티빙·쿠팡플레이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디즈니·마블·스타워즈·픽사·내셔널지오그래픽·스타 등 화려한 라인업에도 저조한 성적표이다.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가 승부 갈랐다

디즈니+의 초반 부진은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 부족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자막 오역·한국어 대응이 제대로 되지 않는 고객센터 등의 논란도 일부 부정적 영향을 미쳤겠지만, 핵심은 콘텐츠 부족이라는 것.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다양한 콘텐츠가 갖춰지지 않는 이상 디즈니+의 부진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도 흘러나온다.

실제 디즈니+에서 볼 수 있는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는 현재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에 불과하다. JTBC의 일부 콘텐츠 등도 함께 볼 수 있지만 오리지널 콘텐츠로 보긴 어렵다. 출범에 앞서 ▲설강화 ▲블랙핑크: 더 무비 ▲너와 나의 경찰수업 ▲그리드 ▲키스 식스센스 ▲무빙 등의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의 순차적인 공개를 약속했지만, 시점이 내년까지다.

당장 콘텐츠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이용자 반등은 요원하다는 분석이다. OTT의 경우 독점 콘텐츠가 이용자 확보에 제일 요인으로 꼽힌다.

한편에서는 넷플릭스와 디즈니+가 한국 시장을 바라보는 시각 자체가 달랐다는 분석도 있다. 넷플릭스는 아시아 시장에서 한국 콘텐츠가 이용자 확보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집중했지만, 디즈니+는 아시아·태평양 시장의 한 부분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실제 디즈니+는 출시 전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18개의 오리지널 작품을 포함, 20개 이상의 아태지역 신규 콘텐츠의 일부로 한국 콘텐츠를 공개했다. 2023년까지 50개 이상의 오리지널 라인업 확보하겠다는 목표 역시 한국에 국한되지 않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모두를 아우르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결국에는 콘텐츠 싸움"이라며 "이용자 락인을 위해서는 디즈니+에서만 볼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디즈니의 지식재산권(IP)이 방대하고 강력한 건 맞지만 대부분이 이용자들이 이미 접했기 때문에 새로운 콘텐츠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7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4:21 288
전체공지 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4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5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5 15.02.16 40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6241 스퀘어 여아낙태의 비극 슬슬 돌려받는 중인 대한민국 현 상황 347 02:40 1.6만
176240 스퀘어 🎉🎉🎉더쿠 카테(독방) 신입들 인사 오지게 박습니다🙇‍♂️🙇‍♀️🙇🎉🎉🎉 126 02:34 6822
176239 스퀘어 정창욱 폭로 유튜브 영상에 달린 댓글 194 02:19 1.5만
176238 스퀘어 소속사도 문제인 것 같은 프리지아/박지현 가품 논란 459 01:05 3.2만
176237 스퀘어 자기가 쉬워보이는 여자란 소리를 들은 사람.JPG 390 00:52 2.3만
176236 스퀘어 방금 뜨자마자 더쿠 국축방포함 모든 축커뮤 난리나게 한 영상 439 00:28 4만
176235 스퀘어 20살에 연금복권 당첨 후 평생 직장 가지지 못함 : Yes or No? 366 00:19 2.1만
176234 스퀘어 네이버페이 3원 + 24원 242 00:00 1.1만
176233 스퀘어 한국인들이 치킨 닭다리를 선호하는걸 신기하게 생각하는 외국인들.jpg 324 01.26 2.4만
176232 스퀘어 책 읽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은 '판타지기'가 있다... 아 이거 너무 뭔지 알것같음ㅋㅋㅋㅋㅋ.twt 795 01.26 4.1만
176231 스퀘어 방금 공개된 코디가 망치고 얼굴이 살렸다는 걸그룹 티저 369 01.26 6만
176230 스퀘어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해외 버스 홍보 ㄷㄷㄷ 519 01.26 5.1만
176229 스퀘어 진짜 꼴값이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한국의 영어 표기 근황 878 01.26 5.4만
176228 스퀘어 방탄 정국 인스타그램 업뎃 "앗! ㅋㅋ" 133 01.26 1.6만
176227 스퀘어 대통령이 되면 수면내시경을 못하는 이유.jpg 552 01.26 6.6만
176226 스퀘어 외국어 능력 알약 선택.jpg 139 01.26 5107
176225 스퀘어 조나단 라방 중! 한국 귀화 결정 489 01.26 5.9만
176224 스퀘어 태국 "가정서도 대마 재배 허용"‥아시아 첫 합법화 135 01.26 6743
176223 스퀘어 앳되보이는 판빙빙 과거 태닝 시절 372 01.26 6만
176222 스퀘어 오늘 새로 뜬 정창욱 영상 573 01.26 6.3만
176221 스퀘어 컴공 복전한 설경 문돌이들 상황 454 01.26 4.6만
176220 스퀘어 하트시그널 박지현 디올 짝퉁 착용 848 01.26 7.5만
176219 스퀘어 JTBC가 말하는 점심 한 끼 2만원 시대 697 01.26 5.7만
176218 스퀘어 야구방 난리난 KBO 포스트시즌 개편 유력안 426 01.26 1.7만
176217 스퀘어 연예인 명품 앰버서더 근황 105 01.26 1.4만
176216 스퀘어 현재 시사회 중 온에어반응 미친 드라마 387 01.26 6.8만
176215 스퀘어 서강준으로 남x남 케미 어떤게 제일 끌리는지 고르기.jpgif 266 01.26 5707
176214 스퀘어 (명랑)만화 캐릭터 같다는 소리를 종종 듣는 방탄 정국 ㅋㅋㅋ 434 01.26 2.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