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한국P&G, 한국 생리대 시장 완전 철수 (위스퍼)
17,648 20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42536741
2018.12.06 16:10
17,648 206
[서울경제] 한국피앤지(P&G)가 한국 진출 30여년 만에 생리대 시장에서 전면 철수키로 결정한 것은 사업을 지속할 만한 메리트가 없다는 경영상 판단을 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사회적 공분을 샀던 생리대 발암물질 검출 사태로 생리컵 등 대체재가 부각되는 상황에서 경쟁업체에 비해 민첩하게 대응하지 못한 것도 국내 시장 철수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피앤지는 지난해 말 국내 판매용 제품 생산을 위한 천안 공장 위스퍼 생리대 생산 라인을 멈췄다. 이 공장에는 물류와 생산, 해외 수입분을 한국식으로 재포장하는 라인까지 총 3개 라인이 있으며 이 가운데 생산 라인을 접은 것이다. 또한 중국 등에서 수입한 물량을 재포장하는 나머지 라인들도 지난 7월을 기준으로 가동을 완전히 멈춘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대형마트와 온라인 유통망에서 판매되고 있는 위스퍼 제품은 공장 중단 이전에 생산된 재고 제품들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한국피앤지의 내부 사정 때문에 올 연말이나 내년 초까지만 위스퍼 제품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한국피앤지가 한국 시장에서 생리대 사업을 접는 배경은 불확실한 사업성이 가장 큰 이유로 지목된다. 현재 전체 매출 가운데 생리대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 미만이다. 90% 이상이 섬유유연제와 세제 등에서 나온다. 매출 부진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판매를 계속하는 것이 오히려 전체 사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1989년 피앤지가 한국에 첫 발을 내디딘 이후 1990년대만 해도 ‘위스퍼’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국내 생리대 시장을 절반 이상 차지했지만 이후 유한킴벌리(좋은느낌)와 LG유니참(쏘피·바디피트) 등이 편안한 착용감과 높은 기능성을 만족시키며 시장을 확장했다. 때문에 유럽과 미국, 아시아 등 세계 곳곳에서 생리대 시장의 1, 2위를 놓치지 않고 있는 피앤지가 유독 한국 시장에서만 점유율 한자릿수에 그치며 자존심을 크게 구겼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온·오프라인 시장조사업체 칸타월드패널에 따르면 2018년 1·4분기를 기준으로 국내 생리대 시장은 1위인 유한킴벌리가 42.6%, LG유니참 19.7%, 깨끗한 나라 5.5%, 한국피앤지 5.1% 순으로 집계된다.

여기에다 생활용품 유통의 온라인 비중이 급격하게 높아진 2010년 이후에는 생리대와 기저귀 등이 병행 수입 방식으로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면서 한국피앤지의 매출 구조는 더욱 나빠진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소비자는 전 세계 어느 소비자들보다 생리대 품질에 대해 민감하고 섬세하다”며 “국내법상 생리대는 공산품이 아닌 식약처 허가를 받아야 하는 의약외품으로 분류돼 있어 품질 등에 관한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해야만 제조, 판매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에 한국 회사의 제품은 오랜 시간 국내 소비자의 체격이나 피부 등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 왔고 관련 지식과 노하우가 축적돼있다”며 “회사 구조상 한국만을 위한 제품을 내놓을 수 없는 한국피앤지 제품이 소비자의 외면을 받는 것은 당연한 귀결”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해 사회를 뜨겁게 달궜던 생리대 발암물질 검출 사태도 리스크 관리에 민감한 글로벌 회사의 특성상 생리대 사업을 굳이 이끌고 나갈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 힘을 실은 것으로 분석된다. 당시 직격탄을 맞은 곳은 깨끗한 나라였지만, 이후 해외 유기농 제품을 직구로 사다 쓰는 소비자가 늘고 생리컵 등 대안이 부상하면서 생리대 업계 전반이 예전만 못한 상황이다.

한국피앤지 관계자는 “전반적인 시장 트렌드 변화에다 한국 소비자의 특성, 그리고 피앤지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비교해 (생리대) 사업 중단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다만, 함께 철수할 것으로 논의됐던 기저귀(팸퍼스) 사업에 대해선 “완전 철수는 아니며 온라인에서 영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수민·변수연기자 noenemy@sedaily.com
댓글 20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제이걸토크 폐쇄 알림 및 『더쿠 운영 방침 관련 필독 공지』 12.05 6.8만
전체공지 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5만
전체공지 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5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0 16.06.07 292만
전체공지 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86만
전체공지 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1 15.02.16 14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0891 스퀘어 [단독]이용대·변수미, 결혼 1년여 만에 파경.."합의 이혼 준비中" 182 08:35 1.1만
120890 스퀘어 원덬이 좋아하는 방탄소년단 뷔의 악당같은 외모.jpg 194 03:49 3771
120889 스퀘어 용하다고 동자신이라 불리는 화장품 판매 남직원 181 03:40 1.3만
120888 스퀘어 브러쉬장인 서쪽현자가 추천하는 서현역 브러쉬 223 03:18 8551
120887 스퀘어 대성고 학생 빈소 찾았지만…유족 거부로 돌아간 조희연 122 02:34 1만
120886 스퀘어 눌은 치즈 볶음밥 209 02:08 9305
120885 스퀘어 드라마 아역배우-성인배우 싱크로율 유형.JPG 147 02:00 1.1만
120884 스퀘어 요즘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어보이는 트와이스 207 01:35 1.7만
120883 후기 현실도피하고 싶을 때 더쿠덬들은 무얼하는지 궁금한 초기 74 01:26 2334
120882 후기 태권도 관장을 목표한다는 동생을 응원하는게 맞을지 의문인 초기 33 01:04 2325
120881 스퀘어 올해 정말정말정말 힘들었다는 트와이스 정연 179 00:56 1.4만
120880 후기 내새끼 자랑하고 싶은 후기.... 107 00:17 7816
120879 스퀘어 빌보드1위곡 표절했는데 그냥 넘어간 아이돌.ytb 241 00:16 1.9만
120878 스퀘어 아이즈원의 투탑대형 249 12.18 1.1만
120877 후기 일본어 공부하기 위해 덕질할걸 찾고있는 중기.... 25 12.18 736
120876 스퀘어 핫게에 박수홍 80년대생 여자한테 퇴짜맞은거 풀버전.jpg 317 12.18 1.8만
120875 스퀘어 곧 재건축으로 사라질 부산의 명물 테라스형 아파트(망미주공아파트) .jpg 193 12.18 1.5만
120874 스퀘어 지금 데뷔했으면 덬몰이좀 했을 것 같은 남배우 211 12.18 1.1만
120873 스퀘어 뇌진탕 증세로 평창올림픽에서 넘어진 심석희 144 12.18 1.3만
120872 스퀘어 10살연하가 나이를 이유로 고백거절했는데 화낸 연예인 239 12.18 1.9만
120871 스퀘어 '한밤' 낸시랭 "왕진진 실체, 전혀 몰랐다…다들 왜 저러나 생각" 147 12.18 1.2만
120870 스퀘어 얼굴이 달라진것같은 정준호 아저씨 255 12.18 1.7만
120869 스퀘어 만국공통)진짜가 아닌 것을 알면서도, 결국엔 하게되는 것 926 12.18 1.8만
120868 스퀘어 태연 친동생이 커버한 아이유 삐삐 149 12.18 1.2만
120867 스퀘어 대용량 에어프라이어기 2개 추천 591 12.18 1.1만
120866 후기 친구가 일본여행 갔다오면서 필요한 거 사주겠다는데 추천받는 중기 52 12.18 2098
120865 스퀘어 [SKY캐슬] 어제자(저번주) 개쎈 강철 멘탈을 선보이며 시청자들 당황시킨 캐릭터 117 12.18 7951
120864 스퀘어 스탭분들께도 애교가 많고 살가운 방탄소년단 뷔 모음 (스압 202 12.18 5398
120863 스퀘어 최근 이시하라 사토미 비주얼 106 12.18 7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