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가난한 집안에서 빨리 철 든 아이들을 좋아하지 않는다.pann
88,181 427
2022.12.02 12:17
88,181 427
https://m.pann.nate.com/talk/368374105

엄마가 하시는 치킨집에 알바생이 두명 있다.
한명은 평범한 집안, 한명은 평범하지 않다.

평범하지 않은 알바생은 이 좁은 동네의 가게 사장님들 사이에선 유명하다.

아버지가 안계시고 어머니가 작은 가게를 하시고 형편이 어렵다는 것 그리고 무리하게 일을 한다는 것


평범한 집안 알바생은 가족끼리 여행 다니고
외식하는게 일상이다.

사장님 ㅇㅇ식당 가보셨어요?
어제 부모님이랑 갔다 왔는데 거기 진짜 맛있어요

아빠가 사주셨는데 어때요? 예쁘죠?

그 평범한 얘기들에 나는 미소 짓는다.

그리고

평범하지 않은 얘기들에 나는 웃지 못한다.

사장님 월급 절반 가불 받을 수 있을까요?
동생 학원비가 밀렸어요

어머니가 일하다가 다치셔서 병원에 가셨대요

떨면서 말하는 친구를 데리고 급하게 병원으로 뛰어갔다.

거기엔 지쳐보이는 중년의 여성이 있었고 언제나 씩씩했던
아니 씩씩하려고 했던 그 아이는 내 앞에서 울었다.

병원비는 내가 냈다.

어머님이 내 손을 잡으며 꼭 갚겠다고 고맙다고 하셨다.

그래서 아드님이 일을 잘해줘서 저희가 더 고맙다고, 항상 도움 받고 있으니 천천히 갚으셔도 된다고 했다.

그 애는 자기가 갚겠다고 했다.

이번달 월급도 가불 받아간 애가 어떻게 갚을건데~ 장난스럽게 묻자 그 애는 일을 더 하겠다고 했다.

학교도 졸업 안한애가 일하는 시간을 어떻게 더 늘리겠다는건지
나는 더이상 웃지 못했다.

중3때 전단지로 첫 알바 시작해서 그 이후로 번 돈은 모두 집에 가져다줬다고 한다.

힘들지 않냐고 했더니 엄마랑 동생이 힘든게 더 싫다고 했다.
자신이 너무 어릴때부터 엄마가 고생하는걸 봤다고, 빨리 어른이 되서 엄마를 호강시켜드리고 싶단다.

신메뉴가 나올때면 그 친구의 여동생을 가게로 불러낸다. 맛 평가를 부탁한다는 핑계로 치킨을 먹인다.

평소에 집에 한마리씩 가져가라고 해도 안가져가니까 이런 핑계로 불러낼 수 밖에 없다. 그 애 동생은 치킨을 정말 좋아한다.

동생은 가게에 올때면 오빠가 일하는 모습을 보며 자기도 뭘 거들겠다고 나선다. 오빠는 그런 동생에게 절대 일 시키지 않는다.

한번은 둘이 수학여행 문제로 싸우기도 했다.

오빠는 돈 걱정말고 수학여행 보내줄테니 가라고 하고, 동생은 재미없다고 가지 않겠다고 했다.

오빠는 그래도 가야한다고 했고, 동생은 "오빠도 수학여행 안갔잖아!" 라고 했다.

그 애는 멋쩍은 얼굴을 했다.

엄마는 수학여행비를 대신 내주고 싶어했고 나 또한 마찬가지였지만 동정으로 비춰질까봐 걱정됐다. 애들이 상처받을까봐.

고민끝에 남자친구랑 큰 오빠를 불렀다. 주말 중 하루 날 잡아서 친구들이랑 우리 가게에서 모임 하면 안돼? 서비스 많이 주겠다며 꼬셨다.

남자친구는 고맙게도 친구들과 친하게 지내는 회사 사람들까지 데려왔다.

그 친구는 쉬는 날이었지만 단체 손님이 있다고 와달라고 했다.
폭풍같은 5시간이 지나고 돌아가는 그 친구에게 20만원을 주며 오늘 고생한 보너스라고, 너 안왔으면 큰일 날뻔 했다고 호들갑을 떨었다.

그리고 10만원은 여동생 수학여행가는데 예쁜 옷 한벌 사주라고 따로 챙겨줬다.
안받겠다고 극구사양하길래 안받으면 해고 시키겠다고 협박 했더니 마지못해 받아갔다.

동생이 나에게 항상 챙겨줘서 감사하다고 문자를 보내왔다.

그 아이들 나이에 나는 아침마다 밥 한술 먹이려는 엄마에게 잠투정을 했고 내가 좋아하는 반찬을 해주지 않으면 삐지기도 했고 용돈을 올려 달라고 시위하기도 했다.
학원을 몰래 빠지기도 했고 좋아하는 아이돌 콘서트에 가기 위해 알바하겠다고 나서다 병원비가 더 나오기도 했다.

그래서 그 애를 보고 있으면 가끔은 과거의 내가 부끄럽고
또 가끔은 슬퍼진다.

아이들은 아이들답게, 조금은 철 없이 그렇게 살았으면 좋겠다.

열심히 사는 그 아이들을 동정하는건 아니다. 감히 내가 뭐라고 다른 사람의 삶을 동정하겠는가.

하지만 그래도 나는 나이답지 않게 어른스러운 아이들을 보면 슬퍼진다.

무조건 아이를 낳으라고 장려할게 아니라 태어나 지금 이 세상을 살고 있는 아이들이 아이들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면 좋겠다.

아이는 아이답게, 어른은 어른답게
댓글 42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416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5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40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97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4 15.02.16 58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1999 스퀘어 오늘자 아들 졸업식 참석한 이부진.jpg 240 15:38 2.2만
211998 스퀘어 어느 유저가 만든 야쿠르트 아줌마 피규어...jpg 176 15:33 1.3만
211997 스퀘어 피지컬100) 서전트 점프 대결...GIF 275 14:43 2만
211996 스퀘어 [속보] '대장동 연루' 곽상도 1심 벌금형 800만원…'아들 50억'은 무죄 376 14:27 1.4만
211995 스퀘어 [속보] 법원 "곽상도 아들 50억, 알선 대가로 보기 어려워" 557 14:17 1.7만
211994 스퀘어 [최강야구] 김서현 : 홈런 맞으면 기분 어때요? 278 14:16 1.7만
211993 스퀘어 월 5만원 30분 500원 공영주차장 근처 상황 513 14:06 4.2만
211992 스퀘어 허리아픈사람 99%가 모르는 비밀! 솔직히 이곳이 문제였어요... [흉요근막 풀어주기] 132 13:52 1.2만
211991 스퀘어 일본 초등학생 "란도셀 너무 무거워"…등·어깨 고통 호소 259 13:45 2.8만
211990 스퀘어 내 친구 진짜 무식해ㅜ 토사곽란이 뭔지도 몰라 856 13:13 6.4만
211989 스퀘어 헬스장 티비로 난생처음 포켓몬 보고 과몰입한 배우 이동욱 661 12:38 6.7만
211988 스퀘어 요즘 젊은 직장인들 90%가 인지/공감하고 있다고 답한 증후군...jpg 590 12:33 6.8만
211987 스퀘어 정시 42235가 의대 합격한거 봄?? 476 12:24 6.1만
211986 스퀘어 음주운전 사망사건 가해자의 정체 510 12:17 6.5만
211985 스퀘어 미국여행하는 유튜브를 보다 생긴 궁금증.jpg 802 12:10 5.8만
211984 스퀘어 최근 버거킹,맥도날드 보다 점포수가 많아진 햄버거 프렌차이즈 404 12:03 5.7만
211983 스퀘어 핫게 갔던 사람이 그린 AI챗봇이랑 연애하는 만화.jpg 105 11:15 1만
211982 스퀘어 [단독] 이승기母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살가운 모습 너무 예뻐"(인터뷰) 454 11:13 5.3만
211981 스퀘어 최근 들어서 경기 지고 있으면 손흥민 사진 올리는 토트넘 공계 123 10:37 1.8만
211980 스퀘어 이승기·이다인, 종교 뛰어넘는 사랑…결별설 딛고 결혼 384 10:20 5.9만
211979 스퀘어 손흥민 사진 때문에 난리난 토트넘 인스타 외국인 댓글 반응들.jpg 453 10:12 7.2만
211978 스퀘어 네이버페이 10원 113 10:07 1.7만
211977 스퀘어 서울시, 버스 거리요금제 추진…지하철 추가요금도 인상 175 10:05 1.6만
211976 스퀘어  [피지컬100] 회차 거듭할수록 재평가 + 호평 늘어가는 추성훈 (스포 일수도) 319 09:40 4.1만
211975 스퀘어 어제 핫게간 일본 온천 관련 반박글 252 09:13 4.1만
211974 스퀘어 송중기→이승기, 인기보다 사랑 택한 순정남들...다음 결혼 타자는 이종석? 246 09:05 3.2만
211973 스퀘어 400 넘게 벌어도 월 40 씀.jpg 599 07:50 11만
211972 스퀘어 자각몽의 금기사항 497 04:29 11만
211971 스퀘어 현재 트위터애서 반응 터진 POPPY 챌린지 229 02:12 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