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윤석열차' 아이디어, 좌석에 발 올린 모습에서 착안"
76,831 852
2022.10.05 17:32
76,831 852
금상 수상 학생 고교 교감 "학교에 욕설 폭탄... 마음 굳게 먹고 있더라"
https://img.theqoo.net/MjlmM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윤석열차' 작품으로 금상을 받은 학생이 재학 중인 A고등학교에 욕설 전화가 걸려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항의 전화는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지난 4일 "행사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했다"고 밝힌 뒤 더 심해졌다.

하지만 이 학교의 B교감은 5일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카툰을 그린 학생이 마음을 굳게 먹고 있다"며 "나중에 커서 이 일이 트라우마로 남으면 안되기 때문에 이 학생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그는 "카툰이라는 것은 시사적인 내용을 갖고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라면서 "학교 차원에서 출품한 것은 아니지만, 이 학생이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는 것은 축하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B교감은 또한 해당 학생이 이번 작품을 구상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지난 대선 기간에 윤석열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에서 착안해서 작품을 만들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학생에 대해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전공실기 성적도 탁월하다"며 "평소 워낙 차분하고 성실한 편이어서 마음을 굳게 먹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B교감과 나눈 이야기를 일문일답으로 정리한 내용.

"카툰은 세태 풍자 그림... 거기에 맞게 작품 제출했을 뿐"

- 학교에 항의전화가 많이 걸려온다고 들었다.

"그렇다. 어제 오늘 불편한 전화들이 많이 왔다. 간혹 격려 전화도 있었다."

- 욕설도 있다고 하던데. 주로 어떤 항의 내용인가.

"그렇다. 욕설 전화도 있다. '학생을 세뇌 교육하느냐' '어떻게 그렇게 정치적으로 가르치느냐' '지도교사가 지도를 그런 식으로 하느냐' 등의 내용이다."

- 학생은 지금 어떤가.

"마침, 오늘 저와 면담을 했다. 워낙 차분하고 밝고 성실한 학생이다. 마음을 굳게 먹고 있더라. 이 학생은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전공실기 성적도 탁월하다. 독서량도 많고, 시사에도 밝다."

- 학생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했나.

"격려를 해줬다. 학교 차원에서 출품한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는 것은 축하할 일이다."

- 학교도 욕설 전화 때문에 시달리고 있을텐데, 학생을 불러서 격려한 이유가 따로 있나.

"혹시라도 학생에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돼서다. 이 학생이 나중에 성장해서 이번 일이 트라우마로 작용하면 안 된다. 이 학생은 아직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우리 어른들이 따뜻하게 바라봐야 할 학생이다. 그래서 격려의 말을 했다."

- 문체부에서는 '정치적 주제'를 다뤘다고 문제 삼고 있다.

"공모 분야가 카툰이다. 카툰은 시사적인 내용으로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다."

학생이 직접 밝힌 작품 아이디어

- 학생이 왜 '윤석열 대통령과 열차'를 작품 소재로 선택했다고 하나?

"지난 대선 기간에 윤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이 떠올랐다고 하더라. 거기서 아이디어를 착안해서 작품을 만들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 어제와 오늘, 외부 기관에서 연락은 없었나?

"특별한 기관에서 연락이 온 것은 없다. 다만 이번 건이 언론에 보도되다 보니 교육청 관계자와는 소통했다."
윤근혁(bulgom@gmail.com)

https://n.news.naver.com/article/047/0002368272?sid=102
댓글 85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286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9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02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9 15.02.16 52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4791 스퀘어 진짜 드라마화하는 것도 아닌데 인용 8000개로 욕먹는 중인 데못죽 가상캐스팅.twt 152 13:42 1.6만
204790 스퀘어 장모님치킨, 처갓집 이런 외갓쪽은 상호명 많은데 왜 친가는 없는지 궁금한 달글 403 13:09 3.2만
204789 스퀘어 네이버페이 12억 81 12:53 5296
204788 스퀘어 @: 포르투갈 라인업 축알못도 아는 이름 존나 많아 ㅠㅠ 341 12:40 3.8만
204787 스퀘어 서양에서도 은근 치열하다는 난제 528 12:29 4.2만
204786 스퀘어 2002년 월드컵 당시 단 1초도 경기를 보지 않았던 박찬욱.jpg 520 11:51 5.5만
204785 스퀘어 만화를 위해 사채 5천만원 빌리고 안갚아본 김성모 373 11:36 5.7만
204784 스퀘어 손흥민 마스크 상태 246 11:22 4.9만
204783 스퀘어 남자들은 왜 무서운지 이해 못한다는 트윗 788 11:04 7.6만
204782 스퀘어 [월드컵] 'BBC 문어' 서튼 "한국, 포르투갈 누르고 16강 간다" 예측 511 10:58 5.2만
204781 스퀘어 “흑인노예에게 지다니”…가나戰 패배후 인종차별 비하글 ‘눈살’ 222 10:50 2.5만
204780 스퀘어 "유산 충격에 1년 휴직, 남편이 자기도 쉬어야 공평하다고 퇴사했네요" 487 10:50 5.2만
204779 스퀘어 어제 경기 끝나고 사람들이 꽤나 놀랐던 벤투 행동.twt 455 10:43 6.6만
204778 스퀘어 [단독]“훈계하지마” ..담임선생 뺨 때린 군위 초등학생 499 10:25 4.8만
204777 스퀘어 중국 유학생 한국 내 대자보...jpg 657 10:12 6.9만
204776 스퀘어 어제 경기 후 구자철 품에서 우는 황인범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진짜" 174 10:11 3.4만
204775 스퀘어 경기 후 구자철에게 한참 안겨있는 손흥민....twt 512 09:51 7.7만
204774 스퀘어 현재 제주도 상황.flower 252 09:41 7.1만
204773 스퀘어 광주전남지역 강수량.gisa 377 09:10 5.9만
204772 스퀘어 의외로 모르는 사람 많은 연예인 폰케이스 브랜드 '케이스티파이'.jpg 471 08:53 9.2만
204771 스퀘어 류승룡, 가나전 심판 SNS에 분노 댓글→삭제 "생각 짧았다" 397 08:40 6.6만
204770 스퀘어 [월드컵] '16강 확정' 포르투갈 감독 "아직 1위 아냐…한국전도 이길 것" 407 07:56 6.5만
204769 스퀘어 한국vs가나 시청률 39.1%…1위 MBC 무려 20% 305 07:42 4만
204768 스퀘어 이강인이 스페인으로 축구 유학 가야했던 이유.jpg 347 07:15 8.7만
204767 스퀘어 안정환 멘탈 일화.txt 409 03:48 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