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서희원은 "오빠가 전화로 결혼하자, 가족이 될 수 있냐고 물었다"며 "나는 '왜 이렇게 나이가 들어서 말하냐. 20년 전에 나에게 이걸 물었어야 했어'라고 답했다
107,623 583
2022.09.30 18:10
107,623 583
https://img.theqoo.net/EyNLf

https://img.theqoo.net/DsUkC

https://img.theqoo.net/mXvAp

중략


서희원은 "오빠에게 전화가 왔을 때 많이 놀랐다. 핸드폰 번호를 안 바꿨는데 일부러 안 바꾸려고 했을 수도 있다. 20여년 전 헤어졌을 때 썼던 번호인데 번호를 바꾸지 않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몇시간 동안 전화통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구준엽은 매번 일부러 사소한 일로 연락을 했고 20여년 전 열애하던 시절로 돌아간 느낌을 받았다. 서희원은 "몇 주 동안 전화 통화를 한 후 화상 채팅을 했다. 내가 제일 먼저 '오빠 왜 이렇게 늙었어!'라고 말했는데 오빠가 '희원아 예쁘다. 너 하나도 안 변했어'라고 답했다"고 회상했다.

서희원, 구준엽은 한달여간 매일 몇시간씩 전화 통화를 나누고 점점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코로나19로 인해 한국과 대만의 국경이 막혀있던 상황. 서희원은 "오빠가 전화로 결혼하자, 가족이 될 수 있냐고 물었다"며 "나는 '왜 이렇게 나이가 들어서 말하냐. 20년 전에 나에게 이걸 물었어야 했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후 두 사람은 혼인신고를 했고 구준엽은 대만으로 가 서희원을 만났다.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서로를 끌어안았고 서희원은 "어깨가 부러질 것 같다"며 웃었다고. 서희원은 당시 상황을 이야기하며 "내 인생이 아무리 비참해도 결말은 코미디일지 모른다"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20년여간 연락도 없다 재회한지 몇달만에 부부가 된 것에 많은 사람이 놀랐지만 서희원의 주변 사람들은 오히려 평온했다. 그는 "여동생이 가장 처음에 알았고 우리가 처음부터 헤어지지 말았어야 한다며 기뻐했다. 주변 사람들은 내가 그를 가장 사랑한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놀라지 않았다"라며 구준엽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희원은 구준엽과 결별했을 당시에 대해 "괴로웠고 연예계에서 은퇴하고 싶었다. 내가 연예인이라 그와 자유롭게 사귈 수 없었기 때문에 이 일이 너무 싫었다. 3개월간 휴가를 내 런던에 가서 쉬었다"라고 회상했다. 또 "동생이 함께 런던에 가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해줬지만 항상 오빠 생각이 났다. 죽기전에 떠오르는 얼굴이 있다면 오빠일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중략


서희원은 "오빠가 20년 후에 다시 전화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 당시 나는 막 이혼한 상태였다. 많은 언론 보도와 여론, 아이들 앞에서 좋은 모습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 때문에 압박감이 너무 커 잠을 자지 못했다. 새벽에 그의 전화를 받고 깜짝 놀랐고 내 이름을 부르는데 눈물이 났다"라고 밝혔다.

결혼은 물론 오랫동안 연애도 하지 않은 구준엽은 "희원이보다 나은 사람은 없다. 다들 알다시피 우리가 헤어진 지 20년이 넘었지만 내 마음 속에는 아직도 남아있는 감정이 많다. 이 여자는 내 마음에서 가장 완벽하고 원하는 여자다"라고 사랑을 고백했다.

그는 "20년 전만 해도 감정을 숨기기 쉬웠고 멋있는 척 하고 싶었는데 나중에 후회했다. 다시 만날 수 있다니 내가 운이 좋다. 우리는 진심으로 서로를 좋아하고 감정을 후회없이 표현하고 있어서 전보다 더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희원은 "어릴 때부터 내 인생은 거의 매일 두려움으로 가득 차 있었다. 전사처럼 매일을 살았지만 오빠를 만난 후 모든게 달라졌다"라며 "오빠와 결혼한 후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행복을 느꼈다. 가끔은 꿈을 꾸는 것 같은데 그의 민머리를 만지면 이게 현실이라는 걸 느낀다"라고 재치있게 말했다.

두 사람은 화려한 결혼식 대신 가족과 함께 식사를 하고 화려한 반지 대신 반지 문신을 했다. 서희원은 "우린 둘 다 나이가 많아 결혼식 같은건 필요없다. 우리는 둘 다 문신을 좋아한다. 오빠가 무릎 꿇고 프러포즈를 했을 때 다이아몬드를 사지 말고 타투를 하자고 했다. 오빠가 타투 기계를 사서 매일 자기 몸으로 연습하고 우리 손의 모든 반지에 문신을 새겼다"라고 밝혔다.

대만의 위도와 경도도 문신으로 새긴 구준엽은 "희원이 있는 대만에 닻을 내리고 싶다. 희원이가 있는 곳이 우리 집이다. 그녀가 다시 내게 돌아왔다는게 내 인생에서 가장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전문

https://m.newsen.com/news_view.php?uid=202209301434232410&r=1
댓글 58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286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9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01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9 15.02.16 52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4761 스퀘어 강인이 레드카드 받을까봐 저지하는 손흥민 87 03:18 1.8만
204760 스퀘어 박지성이 박지성인 이유.gif 295 02:18 6.7만
204759 스퀘어 다큐멘터리 영화 SM "이수만 : The King of K-Pop" 제작 진행 중.. 401 02:11 3.3만
204758 스퀘어 악플받고 있는 손흥민 선수 인스타 상황 834 02:02 9만
204757 스퀘어 안정환이 해설을 하면 안되는 이유.gif 310 01:56 9.2만
204756 스퀘어 방향지시등 논란 448 01:48 4.8만
204755 스퀘어 귀에서 나는 소리별 원인 198 01:41 2.9만
204754 스퀘어 [스크랩] 가나전 김승규 평점....jpg 159 01:39 5.7만
204753 스퀘어 조규성 인스타에 하트 남기는 류승룡 171 01:32 4.9만
204752 스퀘어 [월드컵] '헤더까지 시도' 손흥민 "팬들에게 죄송함 가득…마음이 아프다" 235 01:28 3.1만
204751 스퀘어 오늘 입장전 손흥민이랑 악수 성공한 애기 반응 ㅋㅋㅋㅋㅋ 325 01:20 7.2만
204750 스퀘어 속보) '안정환 117분 골든골, 전국 아파트 10여초 간 흔들려' 257 01:18 5.4만
204749 스퀘어 실시간 심판 인스타에 악플러 류승룡.jpg 639 01:06 8.1만
204748 스퀘어 김기태도 몰래 들어왔는데 벤투 어떻게 안되나요 297 00:54 6.1만
204747 스퀘어 [가나전] ‘레드 카드’ 받은 벤투 감독, 포르투갈전 통신 기기 활용한 소통도 불가 622 00:52 6만
204746 스퀘어 현재 탈모갤 상황...jpg 301 00:51 6.9만
204745 스퀘어 이강인 얜 억울할 듯 (체력 프레임 멈춰) 287 00:49 5.6만
204744 스퀘어 이장면 보니 벤투가 김영권 대신 카드 받은게 아닌가 싶음 367 00:46 6.9만
204743 스퀘어 경찰청 특수본, 이태원 출동 '의료진 수사' 598 00:44 3.5만
204742 스퀘어 약사들이 뽑은 약국에서 파는 효능좋은 피로회복제.jpg 1343 00:42 5.8만
204741 스퀘어 경기 끝나고 엎드려 우는 황인범 ㅠㅠㅠ.twt 315 00:41 5.7만
204740 스퀘어 헤딩할 때 시야확보가 전혀 안되는 손흥민..jpg 354 00:40 6.5만
204739 스퀘어 제스쳐 하나 없이 심판이랑 기싸움 벌이는 김남일 감독..ㄷㄷ 327 00:39 6.9만
204738 스퀘어 사람마다 갈린다는 바나나 취향 147 00:32 9731
204737 스퀘어 조규성은 월드컵 경기에서 멀티 골을 터트린 사상 첫 대한민국 선수가 됐다. 290 00:31 4.7만
204736 스퀘어 이강인이 호응 유도하자 경기장 터질 듯한 응원소리 336 00:31 4.7만
204735 스퀘어 하이라이트 기싸움 레전드 379 00:28 5.9만
204734 스퀘어 오늘 새벽 한정 잃어버렸던 한국 팬들의 응원을 되찾게된 '그 선수'.jpg (update 다시 잃어버림) 569 00:27 7.3만
204733 스퀘어 2002년 박지성 선수를 막던 선수의 정체 282 00:26 5.8만
204732 스퀘어 축신 이강인.gif 140 00:25 3.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