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유재석 : 어느 순간 '유재석 어디갔지?'라는 소리를 안 듣게 되었으면 좋겠다. 아마 후배들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게스트나 패널로 출연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웃음)
69,188 692
2022.08.14 10:57
69,188 692



hXwIr.png




여러분들에게 저 좀 많이 사랑해주세요 이런 이야기보다는
막말로 나 누구 팬이야라고 했을 때 
'어머 너 어떻게 그런 애를 좋아하니?' 
이런 말을 안 듣게 하려면,
저를 좋아해주시는 이 많은 분들 중에 
마지막 한 분이 남는 그 순간까지
그 분을 위해서 방송을 하고, 
저를 위해서도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2000, 팬들과 함께한 생일파티에서






Tsuoc.jpg



저는 주변에서 정말 많은 사람들이 스타가 되고 하루아침에
몰락하는 모습을 너무나도 많이 봤습니다.
그래서 제가 한 가지 느낀 점은 정말 뜨고 나서 변했다는 사람들을
제 주변에서 많이 봤는데
저는 정말 그런 사람이 안되리라고 다짐을 했고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항상 겸손하고 항상 이 모습 그대로 노력하고 솔직하고 성실하고

그런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2000, 셀프카메라 방송에서







Hkohc.jpg





신인시절을 많이 반성했습니다.
최선을 다하지 않으면서도 최고가 되고 싶어 했고 늘 주변 상황을 탓했던 것을 반성했습니다.

늘 혼자 빛나지 않겠습니다.

혼자만 잘 먹고 잘 살지 않겠습니다.


2008,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소감 






UMiOK.jpg




사실 제가 개인기가 있는 것도 아니고 울렁증에..
개그맨으로서 그런 콤플렉스가 많이 있었기 때문에
하루하루 열심히 살았거든요
그냥, 열심히 살았습니다. 한 눈 팔지 않고

 

지금은 제가 정상의 자리에 있지만
언제까지나 그 자리에 있을 수 없기에
언젠가는 누군가에게 이 자리를 넘겨줘야 한다는 
그런 마음의 준비를 하기 때문에
매주 한순간 한순간
무한도전 뿐 아니라 모든 일에 
최선을 다 할 수 밖에 없는거죠.
그런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살고 있습니다


2010, 무한도전 전시회 - 팬미팅 편




LOjYi.jpg



"담배도 마찬가지야.
'어 이거 숨이 차는데, 이제 좀 버거운데'
프로그램을 하다보면 앞에서 누군가 뛰었을때
아슬아슬하게 하려면 내가 그 사람 만큼
아슬아슬하게 잡을 수 있어야 그게 재미잖아
그러면 어쩔수없지..
내가 담배 피우는게 좋더라도 끊어야지

내가 좋아하는것을 포기하지 않으면
두개 다 가질순 없더라고"


 

2012, 무한도전 - 쉼표 특집








https://gfycat.com/LimitedMadeupBunny




‘이 일에 최선을 다했다’ 
이런 느낌을 내가 받고 가야하는데 

‘아, 오늘 하나 끝냈다.’ 
이러면 내 스스로 양심에 너무 찔리더라고.

  
2019, 일로만난사이 5회

 




KBJAI.jpg




연말이 되면 기자분들에게 전화가 옵니다.
유재석, 강호동 다음에 누구냐? 
언제까지 하실 것 같은지?

간단하게 얘길 하자면, 오래 하고 싶습니다.
그렇지만 이 오래한다는 의미가 
최고의 자리에서 오래 하고 싶다는 얘기가 아닙니다.
전 그냥 예능 프로그램을 하고 
저희 동료들과 함께 어떤 시간에든
시청자 여러분께 웃음을 드릴수 있다는 
그 자체가 너무 행복하고 좋습니다.
     


2010, 무한도전 - 연말정산 특집

 




DrGmT.jpg




유재석에게 웃음이란?


많은 분들이 웃을 때 저는 너무 행복해요
그때 내 자신이 너무 행복해서 
결코 포기하고 싶지 않아요.
그게 저에게 웃음이에요.


2008, 코스모폴리탄 인터뷰





OYasK.jpg




10년후, 자신의 모습을 예상한다면?


그때도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을지는 모르지만
천천히 자연스럽게 삶이 흘러갔으면 한다.
어느 순간 '유재석 어디갔지?'라는 
소리를 안 듣게 되었으면 좋겠다.
아마 후배들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게스트나 패널로 출연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웃음)


2005, 신문 인터뷰

 




PYOmT.jpg




어떤 유재석으로 기억되고 싶나?

그냥 ‘쟤 진짜 열심히 했어. 최선을 다했어.’ 란 평가? 
재밌다, 즐겁다는 얘길 들으면 더 바랄 게 없고.
     


2013, 중앙일보 인터뷰







UVKEg.jpg




최고의 자리를 유지하는 비결?

그동기부여가 되서 일을 하는 스타일은 아니어서 그런가봐요. 

저는 그냥 이 일이 너무 좋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좋아하는 일을 계속하려면

우리 프로그램이 소위, 잘 나가야 하거든요. 

가장 강하고 오래가는 동기부여는 내가 좋아하는 것을 지키려는 마음입니다. 


     


2021, 유퀴즈온더블럭 방송 중






qBiUv.jpg


저는 항상 어떤 프로그램을 할때
'자신있다, 이건 해낼 수 있다'
이런 생각으로 프로그램을 해본 적은 
한 번도 없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늘상 제 속으로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 
되뇌이는 얘기가 있어요.
'어떤 결과가 됐든 받아들이고 
내가 그것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


2020, MBC방송연예대상 대상 수상소감





zPvOG.png




저를 포함해서 예능을 하고 있는 많은 우리들의 목표는 단 하나입니다.

고민도 하나입니다.

많은 분들에게 어떡하면 웃음을 드릴까.


그것을 고민하고 그것을 위해서 일주일 그리고 다음주를 준비합니다.

정말 예능을 사랑해주시는 많은 시청자 여러분,

고민하지 마십시오.

걱정하지 마십시오.

저희들이 함께 배꼽빠지게 웃겨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013,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 수상소감






zRWtl.jpg





2019년을 이야기 한다면, 그래도 제 나름대로는 지금 알아주지 않지만 이런 진심이 통할 날이 있을거라는 

생각이 많은 분들께 전달이 된 해인것 같다. 


'유퀴즈'의 얘기가 나와서 그렇지만 사실 '유퀴즈' 라는 프로그램도 '이게 될까' 싶으면서도 

'이런 것도 있어야 되지 않을까' 라는 마음으로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은 것 같아서 감사를 드리고, 한편으로는 혼자의 거창한 생각이 아니나라는 얘기를 

들을 때가 있는데 거창하고 대단한 일을 하겠다는 것도 아니지만, 누군가는 이런 일을 해야

다른 돌파구나 장르가 생기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있다. 


그런 시도가 실패를 겪고, 늘상 도전하려면 실패는 내가 닥치는 상황에서 도전을 그냥 도전으로 봐주지 않는 것 같다.


이런 식으로 결론이 날 때에는 편하게 도전을 하기는 쉽지 않은 분위기다.

사실 현업에 있는 많은 제작진도 그걸 고민하는 것 같다. 현실적인 고민이다. 


새로운 프로그램을 원하는 시청자들이 계시지만,

새로운 것을 기획으로 냈을 때 받아들여지는 비율은 현저히 작다.


당장 나타날 수 있는 포맷이 통과가 되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 프로그램이 시청률로 많이 나오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을 거라고 본다.


저와 함께해준 제작진에게 고맙다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

엄청난 성공은 아니지만, 처음 할 때보다는 나아진 분위기와 느낌이 

2019년 마무리를 하면서 의미가 있는 한 해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트렌드를 만들 능력도 안 되지만, 따라갈 생각은 더욱 더 없다. 



2019, 놀면뭐하니 기자간담회 








QuakH.jpg

dKaef.jpg


SCctU.jpg



oVgXd.jpg



UWHjJ.jpg



KBjWc.jpg





kPJYh.png


sAgug.jpg



DboaP.png



BZplZ.png



VuCbV.jpg

tAtcW.jpg


ZvTpf.png




vvfds.jpg



vivKD.png


YxqQf.jpg


dSijp.jpg

OaBEc.jpg







uPTTh.jpg



cXEvO.jpg

qXqzt.jpg



VXVQy.jpg




BgNIN



oBVVu






oiFlx.jpg






나의 자랑, 

나의 자부심,




유재석의 51번째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우리의여름_유재석_생일축하해 






VlhPZ.jpg




iOmlb.jpg

hdoBW.jpg


댓글 69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80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9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1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2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8829 스퀘어 [환승연애2]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같이 싸우던 희두나연 262 00:43 1.6만
198828 스퀘어 창업한 개인 카페 카피당해 번아웃 왔다는 유튜버 316 00:40 3.6만
198827 스퀘어 소화불량, 식도염 증상별 사이다 소화제. jpg 319 00:28 2만
198826 스퀘어 사람은 취미가 3개 있어야돼.jpg 293 00:14 2만
198825 스퀘어 르세라핌 미니 2집 <ANTIFRAGILE> CONCEPT PHOTO : MIDNIGHT ONYX 404 00:01 1.8만
198824 스퀘어 레전드 찍은 파리 지방시 패션쇼 카리나...jpg 102 10.01 1.1만
198823 스퀘어 술 먹는데 모르는 아저씨가 강아지 보여주고 감(엄청 새침떼기라고 함) 310 10.01 4.9만
198822 스퀘어 그 당시 모든 22살중에 제일 예뻤음..........jpg 663 10.01 8.3만
198821 스퀘어 뱀에 물린 후기(뱀 이빨자국 있음).jpg 289 10.01 4만
198820 스퀘어 우는 모습이 유난히 예쁘다는 환승연애2 출연자 448 10.01 6.1만
198819 스퀘어 보는 사람이 다 힘들다는 한 30대 남성의 출근길 409 10.01 5.9만
198818 스퀘어 이런데 "돈 아낀다" 하는거 있어? 1018 10.01 5.9만
198817 스퀘어 하루에 영어 1% 성장하는 5분 쉐도잉 총정리.jpg 1249 10.01 3.3만
198816 스퀘어 '김건희 특검, 윤석열 퇴진 촛불대행진' 759 10.01 5.5만
198815 스퀘어 최근 앨범 인터뷰에서 팬들 때문에 핑크색을 좋아하게 됐다는 방탄 진 💖 168 10.01 1.4만
198814 스퀘어 최근 라이브로 말나오는 있지 대학축제 무대 476 10.01 8.4만
198813 스퀘어 아이돌 최초 해군 근황 232 10.01 5.7만
198812 스퀘어 동남아 면요리 대결..JPG 694 10.01 5.5만
198811 스퀘어 경찰을 두명이나 살해하고 도주했던 범죄자 402 10.01 5.6만
198810 스퀘어 한국인 과자 다 먹은 뒤 이거 한다 안 한다? 705 10.01 5.7만
198809 스퀘어 1001 오늘자 문토리 429 10.01 4.1만
198808 스퀘어 하..친누나한테 망언함...이거 관계회복 ㄱㄴ? 507 10.01 8.3만
198807 스퀘어 보아 앞에서 문앤썬라이즈 부르는 쌈디 360 10.01 4.3만
198806 스퀘어 “난 안살래” 했는데 동료들은 3500억 로또 대박 441 10.01 6.9만
198805 스퀘어 구혜선, 달라진 외모 해명 "마음 힘들어 살쪘어" 732 10.01 9.7만
198804 스퀘어 요즘 예능 볼 거 없다는 사람들 특징 712 10.01 6만
198803 스퀘어 이번 정부에서 추경에서만 국방부 예산 1조5천억원을 삭감 415 10.01 2.3만
198802 스퀘어 핫게 금목서글 보고 추천하는 향수 397 10.01 6.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