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펌)코 성형 절대 하지마세요_txt
123,590 559
2022.08.09 02:39
123,590 559
수술의 안전도가 높은 순으로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쌍커플수술 > 사각턱수술 > 턱끝수술(일명T절골) > 광대뼈수술,귀족수술 >
양악수술 > 가슴수술 > 코수술(건들지 맙시다)

자, 지금부터 해골바가지를 떠올려보세요.
코가 있는 해골을 보신 분은 한분도 없으실겁니다.
커다란 구멍이 나있을뿐, 바로 이 때 그 커다란 구멍 바로 위에 있는 부분이
실제 우리 얼굴의 중앙부를 장식하고 있는 코뼈입니다.

쉽게 말해 우리 얼굴에서 코뼈가 차지하는 비율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중요한건 그 작은 코뼈 아래로 이어지는 연골들이지요.
비중격연골은 코의 중심과 기둥(지지대)역할을 하는 강력한 연골부위입니다.
날개연골은 우리 코의 콧구멍을 얼마나 보이게하는지 당락을 좌우하고 콧구멍의 모양을 좌우하는 연골입니다.
이외에도 코끝부위의 작은 연골 등 우리가 눈으로 보는 코안은 굉장히 신비롭고 복잡한 구조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미용목적의 코수술을 할때 코뼈를 건드리는 의사선생님은 정말 거.의 없습니다.
대부분 연골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지금 바로 인터넷 검색을 해보셔도
비중격연골을 이용한, 귀연골을 이용한, 자가진피를 이용한 등등의 내용들만 나올뿐
실제 코뼈에 대한 내용은 제한적으로 휜코수술 시 절골을 한다고 할때만 나오는 내용인데요.
내용이 조금 이해가 어려우실 것 같아 결론만 말씀드리면

코는 얼굴수술 중 방법이 어려운 수술은 아닙니다.
그러나 수술 후 부작용과 염증 , 재수술 빈도가 가.장 높은 수술 랭킹1위입니다
.단단한 뼈가 아닌 몰캉몰캉 물렁물렁한 특수 연골들로 이루어져 있기에, 의사의 엄청난 실력도 요구하지만

동시에 환자의 신체조건과 운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문제는 이렇듯 열악한 환경인데다가 심지어 실리콘,고어텍스 등의 보형물이 코에 삽입되어 진다는 것이지요.
그만큼 코의 윤곽이 뚜렷해지고 오똑한 코를 통해 별로였던 외모도 확 살아나기 때문에 보형물을 사용합니다.
큰 돈을 받는만큼 성형외과에서는 그만한 결과물을 고객에게 보여주어야 하기 때문이지요.
우리몸에 보형물이 들어오는 순간 , 우리 인체는 그 보형물을 세균,감염체,이물질로 인식합니다.
그 시간은 1초도 걸리지 않습니다. 중요한 건 이미 코수술을 시작할때 코에 메스를 대는 순간부터 코는
스트레스를 받고 굉장히 힘들어합니다. 강력하게 응축하기도 하고 흘러내리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부작용에 대한 마지막 보루.
귀연골도 사용했고 비중격연골도 사용했다면 우리 몸에 남은 연골은
우리 몸의 갈비뼈 끝부분에 위치한 일명 "늑연골"뿐입니다.
이 늑연골 사용에도 굉장한 리스크가 뒷따릅니다. 갈비를 이루는 연골인만큼
그 탄성과 휘는 힘이 강력하여 수술 이후에도 코가 뒤틀리거나 휘어지는 현상이
많이 보고 되고 있습니다.

또 하나, 원래 우리 피부가 덮고 있는 뼈에서 , 안에 실리콘 등의 보형물이 들어가게 되면
인위적으로 살을 당기는 상태가 지속되겠지요?
여러분이 살을 꼬집힐 때의 통증을 생각해본다면, 원래 우리 피부가 늘어날 수 있는 한계치에서
훨씬 더 강한 압력을 주기 때문에, 작은 스침이나 긁힘에도 피부가 갈라지고 실리콘이
돌출될 수 있습니다.

같은 메커니즘으로 여성분들의 가슴확대수술 또한 같은 이치입니다.
우리 몸에 이물질이 들어옵니다. 이번엔 실리콘이 아니라 물방울 가슴확대수술 등 다양한 이름으로
새롭게 리뉴얼되고 시판되고 있는 코젤히브 ,식염수 등의 다양한 소재의 가슴보형물들이 등장합니다.
크기 또한 일반 남성의 손에서 손가락을 제외한 손바닥 크기만하고 두께도 생각보다 두껍습니다.
2차대전의 탱크가 밟고 지나가도 터지지 않을만큼 터지지 않는다고 광고를 때리고 있습니다만.

코와 가슴 모두 인위적인 보형물이 들어오기 때문에 우리몸에서는 적으로 간주하고 계속해서 밀어내려고 합니다.
그 과정에서 코의 경우 실리콘이 코끝을 통해 밖으로 뚫고 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경우 치료를 위해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은 어마어마합니다. 차라리 안면윤곽이나 양악수술은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의 시야확보가 쉽고 뼈가 큼직큼직하기에 다루기가 용이하지만
한번 문제가 일어난 코나 가슴의 경우는 거의 평생을 고생하며 살아야합니다.

무엇보다 가장 주목해야 할 문제는 바로 구축현상 입니다.

인터넷에 코수술 구축, 가슴수술 구축이라고 검색해보시면 이미지에 이게 어떤 증상인지 쉽게 파악하실 수 있습니다.

코와 가슴이 깡통 찌그러지듯이 마구마구 응축이 됩니다. 일명 괴물같은 들창코, 저팔계코 또는
가슴은 엄청난 압력이 가슴을 찌그러뜨리려고 노력이라도 하듯 엄청난 통증을 동반한 고통이 찾아옵니다.

코와 가슴수술의 보형물 문제에 대해 이야기가 길어졌습니다만,
그냥 하지말라고 말씀드리면 믿지않으시고
"내 친구들이나 아는 언니, 형은 수술하고 아무 이상없이 사는데 괜찮지 않나요?" 라고 말씀하십니다.
보형물이 우리 몸에 들어오는 그 순간부터 우리 몸은 불필요한 에너지를 가동하게 됩니다.
면역력이 좋으신 분들일수록 보형물을 우리 신체밖으로 내보내기 위한 신체작용이 많이 일어나고,
반대의 경우는 일정기간(짧게는1달에서 길게는 10년이상까지)동안은 눈에 띄는 이상한 점을 발견하지 못하다가
자기도 인지하지 못할만큼의 빠른 속도로 코나 가슴에에 염증을 동반한 구축현상이 찾아옵니다.

수술비용이 만만치 않고, 재수술을 통해 잘된다는 보장이 없습니다.

재수술을 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모든 성형외과에서는 수술경험이 없는 환자(고객)는 아주 여왕, 왕을 대접하듯
대하다가 수술 이후에는 돌연 태도가 돌변합니다. 우리는 책임이 없다고 말이지요.
심지어 재수술을 했는데도 문제가 발생하여 3차 재수술, 4차 재수술까지 가는 경우는
제가 장담하건데 거의 대다수의 성형외과에서 받아주지 않거나 자신의 실력으로는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놓습니다.
더 이상 의사의 손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겨울이 되면 코끝과 콧등이 일반인에 비해
뚜렷하게 빨개지고 선명해지는 것을 확인하셨을겁니다.
우선 96년에 하셔서 지금까지 이상이 없으시면
조금 더 기다리셨다가 이상징후가 느껴지시면 바로
실리콘 제거 수술을 받으시기를 권장합니다.

코는 만지면 만질수록 응축되고 구축현상이 오기 쉽습니다.

제 친구녀석들중에는 현직 잡지화보와 광고모델, 연예계에 몸담고 있는 지인분들까지 공인들이 참 많습니다.
10대에서 50대에 이르기까지 그 연령대 또한 각양각색입니다.

사실 양악수술을 한 케이스가 많습니다. 쌍커플수술은 성형으로 쳐주지도 않구요.
그런데 양악수술을 잘 받은 모델들이나 연예인들은 특별한 이상없이 운동도 하고 여행도 잘 다니고
스포츠도 즐기며 잘 살아가고 있는 반면에, 코와 가슴수술이 잘못된 사람들은 늘 조바심을 가지고
성격적으로 예민해지게 됩니다. 평생 후회하며 사는 분들도 많습니다.

왜냐. 당장 가슴,코수술이 잘 이루어져 큰 이상이 없다고 하더라도 우리 몸에 이물질이 들어와 있다는 사실과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노화가 촉진되고 우리몸의 모든 피부조직들은 중력과 노화에 의해 아래로 쳐지는데
코와 가슴에 보형물을 넣은 경우는 인위적 제품이기때문에 나이가 먹어서도 코와 가슴의 윤곽만 뚜렷하게
남아 있는 참으로 징그러운 상황이 연출됩니다. 또한 나이가 먹어서 코와 가슴에 문제가 생긴다면
금전적인 경제적 문제와 더불어, 우리 신체의 회복능력도 상당히 많이 퇴화하고 젊었을 적 부귀영화를
위해 시작한 성형수술이 부작용으로 인해 우리의 얼굴과 신체를 완전히 망가뜨린다는 사실을 꺠달았을 때는
이미 너무 많이 늦어버렸기 때문입니다.

★ 코수술은 절대 하지마세요. 대한민국의 성형기술이 부족해서가 아닙니다. 애초에 인위적으로 뼈를 깎고 연골을
건드리는 행위 자체가 굉장히 위험한 일입니다. 코디네이터와 전화를 받는 데스크직원, 실시간 채팅을 통한 상담, 의사의 말
그 어떤 것도, 누구도 결코 믿지 마세요.
평생을 마스크 쓰고 다니며 눈물로 지새우는 분들이 정말 생각보다 정말 정말 많습니다.

우리가 접할 수 있는 성형이란 개념이 어느새 돈만 있으면, 수술하고 나면 제2의 인생을 산다는 아주
긍정적인 개념으로 자리잡은 듯 한데요. 절대 아닙니다.
버스 옆면에 부착된 광고와 렛미인 등의 TV방송, 지하철의 광고방송, 인터넷 광고, 문자 메시지 ,카카오톡 광고 등의
모든 광고는 어디까지나 광고일뿐입니다.
국내에 파악되는 부작용, 재수술을 경험한 고객(환자)의 수는 무려 절반을 웃도는 46%수준입니다.
성형외과에서는 부작용 확률에 대해 1%~3%라는 아주 별거 아니라는 듯이 말하고는
문제가 생기면 그 환자를 아주 별거 아니라는 듯이 대합니다.

부작용에 대한 광고가 없습니다.
담배를 태우면 각종 폐암과 질병에 걸린다는 것에 대한 사람들의 의식이 개선되기까지
실로 엄청난 시간이 소요되었는데요.

성형도 마찬가지입니다.
성형도 중독이고 마약입니다.(개인적 생각임)
부작용에 대한 대대적인 공익광고를 해야 합니다.

ㅊㅊ https://theqoo.net/1012123570



+) 추가로 써보자면 필러도 안전하진 않음 가장 안좋은 케이스는 엄청 드물지만 코필러 하다가 잘못 건드려서 실명하는 경우도 있음

원글은 필러가 안전한 축에 든다고 써있는데 필러 절대 안전하지 않음!! 주의!!
의견 반영해서 보톡스 필러부분은 걍 뺐음 (원덬은 뭐가 더 안전한지 모르는데 댓보니까 빼는게 나을거같아서)
댓글 55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79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9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1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2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8815 스퀘어 이런데 "돈 아낀다" 하는거 있어? 211 20:47 6429
198814 스퀘어 '김건희 특검, 윤석열 퇴진 촛불대행진' 360 20:02 2.3만
198813 스퀘어 최근 라이브로 말나오는 있지 대학축제 무대 264 19:41 3.4만
198812 스퀘어 동남아 면요리 대결..JPG 515 19:03 3.1만
198811 스퀘어 경찰을 두명이나 살해하고 도주했던 범죄자 305 19:01 3.2만
198810 스퀘어 한국인 과자 다 먹은 뒤 이거 한다 안 한다? 525 18:37 3.5만
198809 스퀘어 1001 오늘자 문토리 309 18:31 2.5만
198808 스퀘어 하..친누나한테 망언함...이거 관계회복 ㄱㄴ? 406 18:16 5.2만
198807 스퀘어 보아 앞에서 문앤썬라이즈 부르는 쌈디 280 18:00 2.7만
198806 스퀘어 “난 안살래” 했는데 동료들은 3500억 로또 대박 394 17:52 5만
198805 스퀘어 구혜선, 달라진 외모 해명 "마음 힘들어 살쪘어" 614 17:35 6.9만
198804 스퀘어 요즘 예능 볼 거 없다는 사람들 특징 631 17:03 4.6만
198803 스퀘어 이번 정부에서 추경에서만 국방부 예산 1조5천억원을 삭감 345 17:00 1.5만
198802 스퀘어 핫게 금목서글 보고 추천하는 향수 282 16:08 4.8만
198801 스퀘어 군대간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 ㅠㅠ .jpg 462 16:05 6만
198800 스퀘어 변호사 아니면 드라마가 안 되나 421 15:47 5.4만
198799 스퀘어 엄청 배고프고, 더러워서 찝찝하고, 피곤하면 뭐부터 할거야?? 2297 15:38 5.3만
198798 스퀘어 요즘 사람들은 폰 바꿀 때 대부분 이렇게 바꿈 500 15:35 5.9만
198797 스퀘어 청라신도시 주민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캣맘들.jpg 117 15:26 1.4만
198796 스퀘어 윤석열 국군의 날 참사 823 15:21 5만
198795 스퀘어 에스파 닝닝, 프랑스 출국길 왜 막혔나 307 15:09 4.8만
198794 스퀘어 국군의 날, 윤석열 대통령 따봉 873 15:04 5.2만
198793 스퀘어 오늘자 국군의 날 대형사고.jpg 485 14:39 7.4만
198792 스퀘어 무계획충이랑 계획충이 여행 가면 싸우는 게 아니라.twt 335 14:38 4만
198791 스퀘어 오늘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부대 열중쉬어 안하는 대통령 1315 14:18 6.7만
198790 스퀘어 세상 인프피 사는 거 다 똑같다 싶은 인프피짤들 519 14:06 4.6만
198789 스퀘어 방금 뜬 은혁 새삥 챌린지 543 13:36 5만
198788 스퀘어 강아지 배변봉투, 쓰레기통에 버려도 될까요? 522 13:28 5.3만
198787 스퀘어 9X년생 이거 안다 vs 모른다 264 13:00 2.5만
198786 스퀘어 블라인드에 올라온 카뱅글 279 12:52 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