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남주혁 또 고소 “‘카톡감옥’은 사적영역”[전문]
61,342 551
2022.07.07 09:21
61,342 551
0000824116_001_20220707091901341.jpg?typ

침묵하던 배우 남주혁 측이 연이은 폭로에 또다시 고소를 예고했다.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6일 입장을 내고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에 대해서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해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며 “카카오톡 단체대화방(단톡방)에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대단히 복잡하고 등장인물들의 사적영역”이라고 밝혔다.

이어 “카톡 단톡방에 있던 대화 내용에 대한 보도는 사건의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단편적 장면을 발췌한 것”이라며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를 하려고 시도했다는 제보자의 말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와 함께 매니지먼트 숲은 “최근 익명 2차 제보 내용과 관련해 당사는 배우는 물론 다른 여러 채널로 다각도로 사실여부를 확인했고, 2차 제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본지가 입수한 남주혁이 가담한 단톡방 자료에 따르면 남주혁을 비롯한 12명의 친구는 2012년 5월경 수일고에 다니는 여학생 A씨를 강제로 초대해 성희롱을 비롯해 성적·외모 비하 욕설을 했다. 단톡방에 뒤늦게 등장한 남주혁도 A씨를 향한 험담을 거든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남주혁으로부터 학폭을 당한 증언이 이어지고 해당 사실이 기사화되자 당시 단톡방에 있는 남주혁 친구들로부터 자신에게 재차 사과를 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며 “진정성 없는 사과를 받을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남주혁 측의 고소는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온라인 매체 더데이즈에서 남주혁과 관련한 1차 폭로자가 등장하자 소속사는 “허위 제보를 한 익명 제보자와 해당 매체를 상대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고 했다.

이하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매니지먼트 숲입니다. 남주혁 보도 기사에 관해 말씀드립니다

먼저 최근 익명의 2차 제보 내용과 관련하여, 당사는 배우는 물론 다른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도로 사실 여부를 확인하였고, 2차 제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하였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다음으로 오늘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과 관련한 기사는 당시 사건의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입니다.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를 하려는 시도를 하였다는 제보자의 말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대단히 복잡하고 등장인물들의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입니다. 기사에서도 언급된 것처럼 이미 당시 학교에서 사과로 마무리된 사건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현 단계에서 언론의 지면을 빌어 일일이 전말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봅니다. 이 부분 역시 조만간 법적 대응 과정에서 분명하게 사실관계가 확인될 것입니다. 덧붙여 당사에 사실 확인을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인 보도를 한 해당 매체에게 심히 유감을 표합니다.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지금까지 익명에 숨은 제보자의 주장은 면밀한 팩트 확인도 되지 않은 채 그에 관한 분명한 증거나 정황들도 없는 상태임에도 그대로 언론에 노출되어 마치 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에 반해 소속사와 배우는 아무리 그러한 사실이 없었다고 밝혀도 이미 악의적인 내용의 제보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보도된 이후라 그러한 사실의 부존재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란 매우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나중에 형사절차에서 결백이 밝혀진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작금의 현실은 되돌릴 수 없는 것으로서 배우 본인에게 그 자체로 너무나 큰 고통임은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당사는 이러한 이유에서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는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에 대해서도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여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에 대해서도 당사는 강경하고도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임을 밝혀 둡니다.
댓글 55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92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4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62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4 15.02.16 47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4270 스퀘어 초밥 2점짜리 리뷰 보고 자신의 촉을 믿고 배달 시킨 사람.jpg 85 10:41 9717
194269 스퀘어 현재 기상레이더 288 10:25 2.6만
194268 스퀘어 [판]이런상황에 복권당첨금 얼마나 나눠주는게 맞나요? 405 09:25 3.2만
194267 스퀘어 드라마 '빅마우스' 시청률 추이 198 09:01 3만
194266 스퀘어 역대 SM 소속 아티스트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사람은? 688 08:34 2.7만
194265 스퀘어 후회하기 싫으면 그렇게 살지 말고 그렇게 살 거면 후회하지 마라 187 07:24 2.2만
194264 스퀘어 전여친 강아지한테 못생겼다고 하는 환승연애2 남출 ㅅㅍㅈㅇ 430 06:31 7.5만
194263 스퀘어 당신이라면 어느 숙소에 묵을것인가? 596 03:10 6.4만
194262 스퀘어 닌텐도 스위치 해본 사람은 다 인정하는 명작 게임 304 02:46 3.7만
194261 스퀘어 Cgv 에그평 복붙이 너무 심한 듯 (스압) 242 01:34 6.1만
194260 스퀘어 유입들은 잘모르는 더쿠 포인트 사용처...jpg 285 01:05 6만
194259 스퀘어 자동완성에 김이박만 넣어도 누구좋아하는지 나옴...jpg 1028 00:50 4.8만
194258 스퀘어 첫 영통팬싸 잘하는것 같은 뉴진스 막내 혜인 348 00:13 4.7만
194257 스퀘어 오늘자 나혼자산다 미숫가루 논란(?)ㅋㅋㅋㅋㅋㅋ.twt 1020 00:06 11만
194256 스퀘어 블랙핑크 BLACKPINK ‘Pink Venom’ 로제 / 리사 Concept Teaser #2 ✅2022.08.19 1PM (KST) 267 00:00 2.4만
194255 스퀘어 네이버페이 1원 + 12원 152 00:00 1.7만
194254 스퀘어 코어근육이 무너진 사람 특징.jpg 801 08.12 11만
194253 스퀘어 IVE(아이브) 3rd Single Album After Like Photo 가을,이서 165 08.12 2.2만
194252 스퀘어 기재부에서 판다고 하는 노후관사, 소규모 유휴지, 노후주택 356 08.12 4.8만
194251 스퀘어 [지구오락실] 오늘 레전드 찍은 이은지-이영지 엄마 딸 상황극 168 08.12 3.4만
194250 스퀘어 취향따라 갈린다는 김치찌개.jpg 858 08.12 5.6만
194249 스퀘어 냉동만두 티어표 by 승우아빠 505 08.12 6.3만
194248 스퀘어 현직 목사가 말하는 어린 아이를 교회에 보내지 말아야 하는 이유 793 08.12 9.8만
194247 스퀘어 '아'로 시작하는 연예인 중 가장 먼저 생각나는 사람은? 923 08.12 5.5만
194246 스퀘어 '우영우' 기대하고 보다가 충격…위암 환우·가족들 절망 왜 690 08.12 7.1만
194245 스퀘어 여자들이 진짜 잘생긴 남자를 보면 하는 행동.twt 817 08.12 1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