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남주혁 측, 학폭 의혹 재차 부인 "카톡 단체방은 사적인 영역..사과 시도 사실 아냐"[전문]
72,874 758
2022.07.06 19:23
72,874 758


아래는 매니지먼트숲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매니지먼트 숲입니다. 

남주혁 보도 기사에 관해 말씀드립니다 

먼저 최근 익명의 2차 제보 내용과 관련하여, 당사는 배우는 물론 다른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도로 사실 여부를 확인하였고, 2차 제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하였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다음으로 오늘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과 관련한 기사는 당시 사건의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입니다.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를 하려는 시도를 하였다는 제보자의 말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대단히 복잡하고 등장인물들의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입니다. 기사에서도 언급된 것처럼 이미 당시 학교에서 사과로 마무리된 사건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현 단계에서 언론의 지면을 빌어 일일이 전말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봅니다. 이 부분 역시 조만간 법적 대응 과정에서 분명하게 사실관계가 확인될 것입니다. 덧붙여 당사에 사실 확인을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인 보도를 한 해당 매체에게 심히 유감을 표합니다.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지금까지 익명에 숨은 제보자의 주장은 면밀한 팩트 확인도 되지 않은 채 그에 관한 분명한 증거나 정황들도 없는 상태임에도 그대로 언론에 노출되어 마치 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에 반해 소속사와 배우는 아무리 그러한 사실이 없었다고 밝혀도 이미 악의적인 내용의 제보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보도된 이후라 그러한 사실의 부존재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란 매우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나중에 형사절차에서 결백이 밝혀진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작금의 현실은 되돌릴 수 없는 것으로서 배우 본인에게 그 자체로 너무나 큰 고통임은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당사는 이러한 이유에서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는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에 대해서도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여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에 대해서도 당사는 강경하고도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임을 밝혀 둡니다.  
감사합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20706194005601


기사제목 이상하다고 해서 다른 기사로 수정함

댓글 75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84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4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57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3 15.02.16 46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3798 스퀘어 그래도 전라북도 & 경상북도까지 내려온 비구름 현상황.jpg 179 04:13 3.5만
193797 스퀘어 0.1%만 있다는 특이 식성 .jpg 361 03:31 3.6만
193796 스퀘어 듣도보도 못한 재난문자 618 02:56 6.9만
193795 스퀘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행정 및 공공기관은 8월9일 출근시간을 11시 이후로 조정토록 조치하였고, 민간기관ㆍ단체는 상황에 맞게 출근시간을 조정토록 요청하였습니다. 215 02:55 3.1만
193794 스퀘어 (펌)코 성형 절대 하지마세요_txt 290 02:39 4.3만
193793 스퀘어 지금 대통령은 자택에서 전화로 보고받고 행안부장관은 뒤늦게 세종으로 달려가는 상황의 원인 566 02:18 5.4만
193792 스퀘어 현재 서울시는 재난 컨트롤 타워가 없음 (중대재해 총괄 실·국장 모두 공석) 104 01:54 1.6만
193791 스퀘어 [판]엄마가 친구딸 입양한다고 글썼던 글쓴이에요 112 01:42 2.8만
193790 스퀘어 [속보/LIVE] "尹 자택 주변 침수..자택서 실시간 보고 받아".. 519 01:42 4.6만
193789 스퀘어 핫게간 강남 빗물펌프장에 대해 알아보았다 (긴 글 주의 그치만 읽어줘) 316 01:26 3.9만
193788 스퀘어 펌) 실시간 내 여동생 ㅈ됐다... 680 01:12 8.4만
193787 스퀘어 마스크 대박인듯한 뉴진스 해린 앨범사진ㅅㅍ 268 01:00 4.5만
193786 스퀘어 분당 정자동 탄천 넘치기 일보직전.jpg 238 00:58 6.3만
193785 스퀘어 이시각 분당 서현역 침수.twt 106 00:55 3.9만
193784 스퀘어 실시간 배달비 상황.jpg 580 00:54 7만
193783 스퀘어 전국에 비 특파원분들 모집합니다🏊‍♂️🏊‍♀️🏊 500 00:41 3.1만
193782 스퀘어 방금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 업뎃.jpg 910 00:35 6.5만
193781 스퀘어 강남역침수는 걍 삼성 욕하면되는걸로 앎.twt 274 00:34 6.3만
193780 스퀘어 @애들아 내일 꼭 운동화신어 그냥 젖어도 운동화신어... 쪼리 샌들 이렇게 잘 벗겨지는거 신지마 무조건 떠내려감... 물에 잠기면 그 바닥에 뭐가 있는지 안보여서 위험해. twt 300 00:25 5.4만
193779 스퀘어 '문 열고 에어컨'보다 더한 이 아울렛의 냉방 방식 215 00:24 6.1만
193778 스퀘어 술먹으러간 마포구청장 380 00:24 5.8만
193777 스퀘어 서울만큼 심각한듯한 경기도 군포 상황 159 00:20 5.6만
193776 스퀘어 어제자 마포구청장 페이스북.jpg 265 00:19 3.9만
193775 스퀘어 4호선 전장연 시위 글이 지금 올라온 게 악질인 이유.txt 401 00:13 4.7만
193774 스퀘어 실시간 강남역 히어로 379 00:13 7.3만
193773 스퀘어 실시간 강남역 슈퍼맨 등장 458 00:12 6.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