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115만 공무원 시대… 정부는 연금·인건비에 허리 휜다
34,942 757
2022.06.29 09:40
34,942 757

0004855421_001_20220621180804551.jpg?typ




21일 인사혁신처가 발표한 2021년 행정부 국가공무원 인사통계에서 지난해 1231일 기준 공무원 수는 1156326명으로 공식 집계됐다.

인사통계에 따르면 전체 국가 공무원(1156326명) 중에 중앙정부(행정부)는 756519명, 지방자치단체는 301872명이다. 나머지(2만6781명)는 입법부·사법부·중앙선관위 등의 공무원이다.

공무원 수는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때 6300여 명 감소한 이후 계속 증가추세다. 지난 10년(2012~2021년)간 국가 공무원(입법·사법부 등 제외)은 156120명 순증가(2011년 대비 17.3%)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 때인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순증가한 국가공무원 수는 104925명에 달한다. 이는 이명박 정부 말(2012년)과 박근혜 정부(2013~2016년)까지 5년간 순증가한 공무원(5만1198명)의 2배를 넘는 수준이다.

중앙정부 공무원(756519명) 중에 직종별로는 교육공무원이 371392명(비중 49.1%)으로 가장 많다. 일반직 공무원(178199명, 23.6%), 경찰공무원(14835명, 18.6%)이 뒤를 이었다. 소방공무원(2020년 국가직 전환)은 6만1051명(8.1%)이다.


공무원 세대교체도 빨라지고 있다. 연령대로 30대 이하 MZ세대 공무원이 41.4%(313000명)를 차지했다. 공무원 5명 중 2명 꼴이다.

퇴직한 공무원은 지난해 2만4985명이다. 퇴직자는 공무원연금을 개편했던 2015년(2만4996명)을 정점으로 줄어들다가 2018년(1만9752명) 이후 다시 증가세다. 과도한 업무량, 경직된 조직문화, 미래 연금 불안, 민간 대비 낮은 급여 등을 이유로 임용 5년 미만 공무원의 퇴직(2020년말 9258명)이 늘고 있는 점은 주목된다. 올들어 7·9급 공무원 시험 응시자가 크게 줄어든 이유이기도 하다.


윤석열 정부는 공무원 수를 115만명 수준으로 유지할 방침이다. 하지만 공무원과 조직을 현행대로 유지한 채 규제개혁과 시장경제 전환에 성과를 내기는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공무원 집단이 비대할수록 국가 효율성은 떨어진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한 전문가는 "고물가 저성장 위협에 생산가능 인구마저 급격히 줄어드는 상황이다. 공무원 집단이 커질수록 규제는 늘어나고 국가경제 역동성, 생산성 측면에서는 효율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국가재정에도 상당한 부담이다. 중앙정부 공무원(지방직 제외) 인건비(총 402000억원)는 지난해 사상 처음 40조원을 넘어섰다. 2017년(334000억원)보다 24% 증가한 규모다. 인상률을 감안하면 매년 공무원 인건비 규모는 더 늘어난다.

여기에 더해 국가가 부담하는 공무원 연금충당부채도 커진다. 지난해 공무원 연금충당부채는 905조원으로 전년보다 75조원이나 늘었다. 역대 최대다. '연금충당부채는 추정치이지 당장 갚아야 하는 나랏빚이 아니다'라고 항변하는 정부도 공무원수 증가에 따른 재정 부담 가중은 부인하지 못한다. 정부는 올해 공무원연금 적자를 메우기 위해 4조원 이상을 투입한다. 이 또한 늘어날 수밖에 없다. 결국 '115만 공무원 유지비용'은 현재와 미래세대가 져야 할 부담이다. 연금개혁이 시급한 이유다.

양적으로 급팽창한 공무원에 대한 선제적 구조조정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크다. 윤석열 정부 초기에 규제개혁, 민생복지, 국민안전 등 사회·경제 변화에 맞는 공무원의 선제적 재배치, 방만·비효율 정부조직 및 각종 위원회 통폐합 등의 대수술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댓글 75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91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4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62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4 15.02.16 47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4266 스퀘어 당신이라면 어느 숙소에 묵을것인가? 200 03:10 1.6만
194265 스퀘어 Cgv 에그평 복붙이 너무 심한 듯 (스압) 161 01:34 2.6만
194264 스퀘어 유입들은 잘모르는 더쿠 포인트 사용처...jpg 151 01:05 2만
194263 스퀘어 자동완성에 김이박만 넣어도 누구좋아하는지 나옴...jpg 643 00:50 2.2만
194262 스퀘어 첫 영통팬싸 잘하는것 같은 뉴진스 막내 혜인 224 00:13 2만
194261 스퀘어 오늘자 나혼자산다 미숫가루 논란(?)ㅋㅋㅋㅋㅋㅋ.twt 853 00:06 6.9만
194260 스퀘어 블랙핑크 BLACKPINK ‘Pink Venom’ 로제 / 리사 Concept Teaser #2 ✅2022.08.19 1PM (KST) 254 00:00 1.8만
194259 스퀘어 네이버페이 1원 + 12원 152 00:00 1.4만
194258 스퀘어 코어근육이 무너진 사람 특징.jpg 477 08.12 5.9만
194257 스퀘어 IVE(아이브) 3rd Single Album After Like Photo 가을,이서 150 08.12 1.6만
194256 스퀘어 기재부에서 판다고 하는 노후관사, 소규모 유휴지, 노후주택 245 08.12 2.5만
194255 스퀘어 [지구오락실] 오늘 레전드 찍은 이은지-이영지 엄마 딸 상황극 95 08.12 8003
194254 스퀘어 취향따라 갈린다는 김치찌개.jpg 815 08.12 4.5만
194253 스퀘어 냉동만두 티어표 by 승우아빠 452 08.12 4.7만
194252 스퀘어 현직 목사가 말하는 어린 아이를 교회에 보내지 말아야 하는 이유 707 08.12 7.7만
194251 스퀘어 '아'로 시작하는 연예인 중 가장 먼저 생각나는 사람은? 862 08.12 4.5만
194250 스퀘어 '우영우' 기대하고 보다가 충격…위암 환우·가족들 절망 왜 633 08.12 5.6만
194249 스퀘어 여자들이 진짜 잘생긴 남자를 보면 하는 행동.twt 786 08.12 8.5만
194248 스퀘어 K-돌팬중 콘서트날 은근 있다는 유형 487 08.12 6만
194247 스퀘어 덕질하는 모든 장르에서 계를 탄 자타공인 성덕인생 방탄소년단 진 218 08.12 2.5만
194246 스퀘어 원덬이 지금보고 깜짝놀란 제시 쌩얼 538 08.12 8.7만
194245 스퀘어 걱정많은 덬들은 공감할만한 박경혜 배우의 외출 전 강박행동.jpg 524 08.12 6.5만
194244 스퀘어 "명문대생들 '공정' 시위 언제 하나요?" 570 08.12 4.5만
194243 스퀘어 백숙(백지영,김숙) 신곡 의상 상태....................gif 318 08.12 8.6만
194242 스퀘어 오늘자 영화 한산 배우들 미쳐버린 텐션🕺 279 08.12 4.2만
194241 스퀘어 애인이 술먹고 연락 끊기면 왜 빡치는거야? 614 08.12 6.9만
194240 스퀘어 현재 로스트아크 홀리나이트 피격모션 논란 gif 215 08.12 4.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