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속옷색깔→월경 언급..선 넘는 예능, 부끄러움은 시청자 몫?
69,604 1148
2022.05.23 16:54
69,604 1148
https://img.theqoo.net/YCYdi

https://img.theqoo.net/JRGGT


친하다고 아무 이야기나 해도 되는 건 아니다. 불특정 다수가 보는 자리에선 더욱 말과 행동에 조심성이 필요하다.

가족 못지않은 사이라는 이유로 월경 언급, 가슴 접촉, 속옷 색깔까지 묻는 일부 예능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다.

5월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송지효는 TMI(너무 과한 정보) 질문으로 자신의 속옷 색깔을 물었고, 이에 남성 출연자들은 블랙, 화이트 등 색상을 맞추려고 시도했다. 정답을 맞힌 김종국은 얼굴이 빨개졌고 이에 하하는 "어제 송지효 집에 같이 있던 멤버는?"이라고 두 사람을 몰아갔다.

김종국, 송지효를 러브라인으로 엮는 건 '런닝맨' 공식 유머 코드다. 두 사람도 멤버들끼리 워낙 친하니 재미로 받아주기도 하고 때로는 발끈하며 웃음을 선사하기도 한다. 그러나 웃자고 하는 농담에도 넘지 말아야 할 명확한 선이 있다. '우리끼리 웃자고' 하는 얘기가 아니라 온 가족이 보는 주말 대표 예능에 담기는 발언이기 때문이다.

초등학생 사이 '런닝맨 놀이'가 유행할 만큼 '런닝맨'은 어린 세대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남녀 사이 친하다는 이유로 속옷 색깔을 장난처럼 묻고, 어제 집에 누구랑 있었느냐는 식으로 사생활을 침해하는 걸 농담처럼 보여주면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

선을 넘은 '친목질' 예능의 예는 더 있다. tvN '식스센스 시즌3'에서 이미주, 제시 등 여성 출연자들은 절친인 유재석에게 짓궂은 농담을 던져 당황하게 만들곤 한다. 문제는 유재석에게 "제가 이달에 월경 했었나요?"라고 묻는가 하면 가슴을 부딪히는 보디파이브를 시도하는 등 수치심을 조장하는 행위로까지 번지고 있다는 점이다. 일부 시청자들은 "남녀가 바뀌었다면 어떻게 되었겠냐"고 지적한다.

속옷 색깔, 이달 월경 여부, 가슴을 부딪히는 행위. 어떤 이성 친구들 사이에서는 친구라는 이유로 충분히 용인될 수 있는 행위일지 모른다. 그러나 그 모습을 지켜보는 시청자들은 그들의 친구가 아니다. 어린아이부터 장년층의 시선을 두루 고려하는 신중한 예능이 보고 싶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609/0000578703
댓글 114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24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67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7.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1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5 15.02.16 45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0513 스퀘어 이거 한 번 해보자.jpg 1518 02:20 1.4만
190512 스퀘어 쓰면 편하다는데 안쓰는 사람은 죽어도 안쓰는 앱.jpg 337 00:48 4.4만
190511 스퀘어 자신의 BL 취향을 알아볼 수 있는 짤 389 00:20 2.2만
190510 스퀘어 남녀 사이 우정이 존재할 수 있는 두 가지 경우 286 00:20 2.6만
190509 스퀘어 박서준, 픽보이, 최우식, 박형식, 방탄소년단 뷔 ’인더숲: 우정여행’ 포스터 (JTBC,Disney+) 265 00:00 2.8만
190508 스퀘어 aespa 에스파 'Girls' MV Teaser 397 00:00 2.6만
190507 스퀘어 네이버페이 1원 154 00:00 8384
190506 스퀘어 논란 됐던 당근마켓 거래글.jpg 117 07.06 1.4만
190505 스퀘어 광고계에서 터질게 터졌다는 반응이라는 노제 139 07.06 3.3만
190504 스퀘어 美 잇따라 임신중절 금지…"강간일 경우도 낳아야" 8개주는 초강력 818 07.06 3.3만
190503 스퀘어 너무 현실적이었던 오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에피소드들...jpg 399 07.06 4.9만
190502 스퀘어 남주혁, 3차 학폭 제보자도 고소…"사과 시도 안 해, 명예 지킬 것" 95 07.06 1.2만
190501 스퀘어 실시간 수도권 폭우 쏟아지는 지역.jpg 484 07.06 6.7만
190500 스퀘어 [단독] 대통령 나토 순방에 민간인이 동행‥1호기까지 탑승? 812 07.06 3.7만
190499 스퀘어 (충격주의) 진짜 생지옥이 따로 없는 송도 삼성 바이오로직스 공장 건설 현장.jpg 1228 07.06 7.9만
190498 스퀘어 [단독] ‘尹 친척 동생’ 대통령실 근무…‘비선 수행’ 이어 ‘친인척 채용’ 논란 1048 07.06 3.8만
190497 스퀘어 네이버 페이 10포 (선착순) 367 07.06 2.3만
190496 스퀘어 이정도면 사주가 궁금한 수준인 한 연예인의 파급력.JPG 707 07.06 9.1만
190495 스퀘어 치즈인더트랩(치인트) 신혼생활 웹툰에서 등장한 백인호 450 07.06 6.6만
190494 스퀘어 여름에 이런 사람 은근 있다고 함.jpg 521 07.06 6.6만
190493 스퀘어 선미 '열이 올라요' 모니카(프라우드먼) 안무 시안 443 07.06 5.2만
190492 스퀘어 블라인드에 올라온 누리호 성공 성과금 751 07.06 8.6만
190491 스퀘어 남주혁 측, 학폭 의혹 재차 부인 "카톡 단체방은 사적인 영역..사과 시도 사실 아냐"[전문] 750 07.06 6.2만
190490 스퀘어 [단독]서해 피격 공무원, 순직 이어 국가유공자 추진 850 07.06 4.6만
190489 스퀘어 실시간으로 남자주인공들 다 날라간 드라마.jpg 440 07.06 9.8만
190488 스퀘어 방금 컴백한 비비지 응원법 상태....jpg 194 07.06 5.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