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교사들은 지금 '담임 기피' 시대..교권침해 탓
39,825 683
2022.01.29 11:19
39,825 683
[이데일리 김의진 기자] 강원도 소재 A고등학교는 최근 담임교사 배정에 애를 먹었다. 담임을 맡겠다는 교사들이 없어 제비뽑기까지 동원한 끝에 겨우 전체 학급의 담임 배정을 마쳤다. 학년·교과 부장교사를 정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아무도 보직을 원하지 않아 이제 막 교편을 잡은 초임 교사에게까지 영어과 부장교사를 제안하는 일도 벌어졌다.

학교 현장에서 최근 담임·보직 교사를 기피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인천의 B중학교 국어 교사는 “방학이 시작되면 다음 학기 담임·보직을 피하기 위한 눈치싸움이 치열하다”며 “먼저 담임을 해보겠다고 자원하는 경우는 거의 없고 몇 차례 설득해야 겨우 승낙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교사들 사이에서 담임·보직 기피 현상이 팽배한 것은 심각한 교권 침해와 업무 스트레스 탓이다. 학급·교과 지도를 관리하는 것만 해도 버거운데 밤낮 가리지 않고 쏟아지는 학부모 민원을 상대하다 보면 정신적 스트레스가 상당하다는 얘기다.

특히 코로나 팬데믹 이후 온라인 수업이 장기화되면서 자녀의 학습부진을 항의하는 학부모들이 늘고 있다. 경기도의 한 중학교 교사는 “사교육과 비교해가며 담임교사의 학습지도에 간섭하는 학부모들이 있어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말했다. 서울 강북구 C고 진학부장 교사도 “고등학교에선 대입 업무까지 더해지기에 고3 학급 담임과 진학부장 기피 현상이 더 심하다”고 말했다.

실제 교육부에 따르면 2019년 교권침해 건수는 2662건으로 2010년 2226건보다 20% 가량 늘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지난해 발표한 ‘2019년도 교권보호·교직상담 활동보고서’에서도 2018년 한해동안 교총에 접수된 교권 침해 상담 건수는 총 513건으로 10년 전인 2008년(249건)보다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일각에선 교사들의 사명감 결여가 담임 기피현상의 원인이란 지적도 나온다. 경기 안산시 D초등학교 교장은 “10년 전만 해도 학생들을 올바르게 지도하겠다는 열정으로 담임을 자원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최근에는 학생·학부모와 부딪히지 않고 조용히 지내고 싶어하는 교사가 많아졌다”고 지적했다.

(후략)

https://news.v.daum.net/v/20220123145228177?x_trkm=t
댓글 68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8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6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8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9 15.02.16 4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6975 스퀘어 [단독] '대통령실 경비' 101경비단서 실탄 6발 분실‥"못 찾았다" 455 18:58 1.6만
186974 스퀘어 할미들만 아는 0교시가 사라진 이유 579 18:16 3.3만
186973 스퀘어 뒷산을 보는데 여성의 가슴이 떠오른다면? 쓰지 마라. 당신은 시를 쓸 자격이 없다. 317 18:04 1.8만
186972 스퀘어 중국인 유튜버 "손흥민은 산둥 출신 오나라 후손"이라고 황당 주장 306 17:47 1.8만
186971 스퀘어 미국 셀럽들이 수억원을 들여가면서까지 태닝에 목숨 거는 이유...jpg 453 17:29 4.9만
186970 스퀘어 사람따라 극명하게 갈리는 라면 끓인 냄비 재활용 문제.jpg 534 17:18 3.1만
186969 스퀘어 회사 입사했는데 직속사수가 전 남친이에요....jpg 397 17:09 3.8만
186968 스퀘어 호카손이 올린 일본의 충격 근황...gif 698 16:29 4.9만
186967 스퀘어 [네이트판] 남편이 여직원에게 선물을 받아왔는데 기분이 나빠요 1137 16:25 4.7만
186966 스퀘어 아이돌 덕후는 두가지로 나뉜다 660 16:17 3.1만
186965 스퀘어 [단독]'사이코지만 괜찮아'·'스토브리그' 이얼, 식도암 투병 끝 별세 590 16:11 5.6만
186964 스퀘어 "신논현에 괜찮은 카페 생겼네" 389 16:02 5.6만
186963 스퀘어 미국에서 스타벅스 배달을 시켰는데 로봇이 왔어 558 15:45 4.5만
186962 스퀘어 한 쟈니즈팬이 팬을 그만둔 이유 367 15:45 3.5만
186961 스퀘어 이렇게 먹는게 더러워? 916 15:37 4.5만
186960 스퀘어 10일동안 식단대충 6키로 감량하는법 441 15:24 4.2만
186959 스퀘어 요즘 여자들이 옷 사러가면 드는 생각.jpg 772 14:30 6.4만
186958 스퀘어 흰색 린넨 팬츠의 위험성 724 14:20 7만
186957 스퀘어 [단독] '회원 10만명' 초대형 성매매 사이트 덜미 잡혔다 466 14:20 3.5만
186956 스퀘어 점점 심해지는 mbti유행을 바라보는 전문가들.jpg 450 14:07 3.8만
186955 스퀘어 아유미 "황정음과 부촌 산책하는데 男연예인이 차 몰고 다가오더니.." 353 13:58 6.3만
186954 스퀘어 "현직 기자 10명 중 8명, 심리적 트라우마 경험" 245 13:52 2만
186953 스퀘어 일본 제일(1)당이 기획해 개최한 행사 (역겨움 주의) 630 13:24 3.4만
186952 스퀘어 충격적인 최근 지방에 있는 초등학교 상황 359 13:03 5.5만
186951 스퀘어 영어로 말할때 "T" 발음 좀 그만해ㅜㅜ 427 12:44 5.7만
186950 스퀘어 촬영 내내 배우들도 작품 자체에 확신이 없었다는 영화 659 12:37 7.1만
186949 스퀘어 직장 후배에게 젓가락질 가르친 선배.jpg 694 12:13 4.5만
186948 스퀘어 '난소암 4기' 유튜버 꾸밍, 25일 사망…"또 삶이 있다면 다시 만나" [종합] 669 11:37 7.1만
186947 스퀘어 [단독] NO재팬이라더니…일본 패키지 2시간만에 10억원치 팔렸다 762 11:29 3.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