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취재파일] "진통제로 5일을 버텼어요…응급실엔 갈 수 없으니까요"
70,115 716
2022.01.19 02:54
70,115 716

미등록 이주 아동 '아파도 참는 아이들'


갑자기 심각한 복통을 느낀 A 양. 응급실에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 만큼 통증이 심각했지만 병원을 간다는 건 꿈같은 이야기였습니다. 근처 약국에서 진통제를 산 뒤 집으로 향했습니다. 늘 그렇듯 아프니까 진통제를 먹었고, 꼬박 닷새를 버텼습니다. A 양은 아프면 이런 생각이 든다고 했습니다.


"이번에는 과연 얼마나 갈까? 이번엔 진통제로 버틸 수 있을까?"


저희가 A 양을 만난 곳은 서울 중랑구에 있는 녹색병원에서였습니다. A 양은 부모님이 미등록 이주 노동자 신분이어서 '국적 불명' 상태로 지내야 했던 이른바 '미등록 이주 아동'이었습니다. A 양 같은 이주 아동·청소년은 말 그대로 '미등록', 행정적으로 기록되지 않은 존재입니다. '있지만 없는 아이들'이라고 부르는 이유입니다.

외국인 등록은커녕, 출생 신고조차 되어 있지 않은 이들에게 의료보험은 적용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아주 간단한 치료도 일반인의 몇 배, 혹은 수십 배를 내야 하는데, 이들의 경제적 형편은 사실 넉넉하지 않습니다. 사소한 질병에도 신분이 불안해서, 또 병원비가 걱정되어서 병원을 갈지 말지 걱정해야 하는 게 이들의 일상입니다.


0000944128_002_20220104133301941.jpg?typ


몽골 국적의 미등록 이주 아동인 아누카 양도 아프면 일단 참는다고 했습니다. 병원에 쉽게 갈 수 없는 사정을 깨닫게 된 후부턴 어지간한 통증은 부모님에게도 쉽게 알리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발목이 삐어서 한 일주일 동안 못 걸었어요. 힘든 상황이었는데 병원을 못 가고 집에서 치료했어요. 지금도 조금씩 아파요. (하지만) 여유가 없어가지고요. 엑스레이를 찍는 것만 해도 한 70만 원이 나오더라고요. (아빠, 엄마한테는) 말을 잘 못 합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의료 취약계층인 이들의 처지가 더욱 열악해졌습니다. 코로나19 전에는 보건소가 적어도 영유아에 대한 필수 접종은 제공해왔는데, 그마저도 삐걱대고 있는 겁니다. 1살, 3살짜리 미등록 아동을 키우고 있는 한 몽골 어머니는 코로나19 이후로는 보건소에서 접종을 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경기도 포천의 가구공장에서 일했던 남편은 일거리가 줄어서 최근엔 이삿짐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하루 벌이가 아쉬운 상황에서 몇만 원하는 주사 비용조차 부담이 되고 있었습니다.

현재는 녹색병원처럼 소수의 민간 병원·단체가 이들에 대한 의료 지원사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임상혁 녹색병원장은 "예를 들면 우리나라는 맹장 수술하면 한 20-30만 원 정도 돈을 본인 부담금이 나가는데, 이 아이들은 한 200-300만 원 나가거든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의료보험이 안 되는 만큼 이 지원금 200만 원도 부족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임 병원장은 이 사업을 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했습니다.


"안타까운 일인데요. 아이들에게 외국인 애들에게 우리가 이런 서비스를 해준다고 그러면, 어머 왜 우리 국내 애들도 못 하는 걸 왜 해줘, 뭐 이런 얘기를 하시는 분들이 가끔 있어요. 제일 중요한 건, 우리가 어린이는 나라의 보배라고 그러잖아요. 정말 이 아이들은 우리 전 세계를 앞으로 바쳐야 될 보배 같은 사람들이거든요."


그러면서 생각을 좀 달리해보자고 했습니다.


"이런 어린이들에게 한국에서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의 사회적인 서비스, 그런 혜택 이런 것들을 준다면 이 사람은 훌륭한 한국을 홍보하는 사람들이 될 거고, 또 우리나라를 더욱 발전시키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될 거예요. 차별하지 말고 정말로 어린이의 권리로서 우리가 이런 도움을 주는 것은 당연히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이미 1991년 유엔아동권리협약을 비준했습니다. 이미 30년 전에,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권리가 있고 치료 받을 권리가 있다는 것을 선언한 것입니다.


0000944128_004_20220104133302126.jpg?typ


유엔아동권리협약 제24조 (자료 : 국가인권위)

1. 당사국은 아동이 최상의 건강 수준을 유지할 권리와 질병 치료 및 건강 회복을 위한 시설을 이용할 권리를 인정한다. 이와 관련해 보건의료 서비스 이용에 관한 아동의 권리가 침해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2. 당사국은 이 권리의 완전한 이행을 추구해야 하며, 특히 다음과 같은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가. 영아와 아동 사망률을 낮추기 위한 조치
나. 기초 건강 관리 증진에 중점을 두면서 모든 아동이 필요한 의료 지원과 건강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하는 조치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2&oid=055&aid=0000944128
댓글 7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31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6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8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70 15.02.16 4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7186 스퀘어 93년생 30살 남성 절반이 무직 백수 .jpg 370 16:09 2.7만
187185 스퀘어 조지아출신 우크라이나 의용군이 이근 폭로함 281 16:07 2.4만
187184 스퀘어 교실에 한명쯤은 있을법한 여학생 스타일 372 14:51 4.2만
187183 스퀘어 4억원 빌렸더니 월이자만 150만원.."은행에 월세 내는 꼴" 298 14:11 2.1만
187182 스퀘어 내 친구중에 젤 어이없지만 젤 타당하게 헤어진썰 722 14:09 5.3만
187181 스퀘어 일본인이 생각하는 한물간 예전 케이팝 아이돌 스타일 453 13:59 4.8만
187180 스퀘어 12억 투자해 68억 벌었다…빌딩 재테크 끝판왕 류준열 382 13:56 3만
187179 스퀘어 요즘 공무원 경쟁률.jpg 319 13:38 4.2만
187178 스퀘어 여자들 군대 잘 모를텐데 디피는 어케 봤대 543 13:06 5만
187177 스퀘어 포항 거주 30개월간 다녀본 맛집들 655 12:44 2.7만
187176 스퀘어 인지도와 명성에 비해 행사비가 다소 저렴한(?) 편이라는 싸이...txt 429 12:19 4.4만
187175 스퀘어 “불륜 증거 확보하려고…” 위치 추적에 통화 몰래 녹음한 아내 징역형 293 12:09 2.9만
187174 스퀘어 맞벌이로 월 850만원 벌지만 생활이 힘든 부부 574 11:58 5.2만
187173 스퀘어 한 명만 진심이었던 1999년 고증 553 11:41 5.7만
187172 스퀘어 기묘한 이야기4가 1위를 찍지 못한 세나라 311 11:39 3.6만
187171 스퀘어 점장 가스라이팅 해놓으니 일하기 개편함 936 11:33 7.1만
187170 스퀘어 mbti J/P랑 T/F 간단 구별법 455 10:49 4만
187169 스퀘어 요즘 가로수길 근황...... 295 10:24 6.6만
187168 스퀘어 머리자르고 어려보이는 오늘 방탄소년단 진 출국 사진 216 10:13 1.9만
187167 스퀘어 논란 이후 처음으로 스포트라이트 앞에 선 방탄 지민 1415 10:12 5.9만
187166 스퀘어 [포토] BTS 뷔, '빛이 나는 SOLO~' 817 10:04 5.7만
187165 스퀘어 네이트판) 우리 팀장은 꼰대인가 아닌가 (+추가글) 1031 09:52 4.1만
187164 스퀘어 우리나라에서 어떤게 더 대중화됐는지 갈리는 중국음식 278 09:42 2.7만
187163 스퀘어 美대통령 조 바이든 만나러 백악관 가는 방탄소년단 출국 사진 191 09:35 1.3만
187162 스퀘어 운전 몇번 하다보니 별거없네 싶어서 연수 안받고 운전 시작한 사람 456 09:13 6.6만
187161 스퀘어 로우라이즈에 이어 유행각이라는 하의 스타일.jpg 636 09:04 7.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