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자존심 구긴 디즈니+, 韓 시장 만만히 봤다 '큰 코'
73,576 746
2021.11.30 14:30
73,576 746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 대항마로 기대를 모았던 디즈니+가 출시 이후 맥을 못 추고 있다. 지난 12일 출범 후 한 달이 채 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볼 것이 없다는 혹평이 나온다.
https://img.theqoo.net/fJZae

30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디즈니+ 출시 첫날 일 사용자 수는 59만3천66명으로 집계됐으나 이후 13일 57만2천812명, 16일 44만4735명, 19일 41만9419명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21일엔 일 사용자 수 39만9천426명을 기록하며 출시일 대비 32.7% 줄어들었다.

이에 반해 넷플릭스는 같은 기간 오리지널 콘텐츠 '지옥' 공개로 일 사용자가 305만5천676명(12일)에서 395만5천517명으로 약 29% 증가했다.

1인당 평균 시청 시간도 100.18분로, 웨이브·넷플릭스·티빙·쿠팡플레이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디즈니·마블·스타워즈·픽사·내셔널지오그래픽·스타 등 화려한 라인업에도 저조한 성적표이다.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가 승부 갈랐다

디즈니+의 초반 부진은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 부족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자막 오역·한국어 대응이 제대로 되지 않는 고객센터 등의 논란도 일부 부정적 영향을 미쳤겠지만, 핵심은 콘텐츠 부족이라는 것.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다양한 콘텐츠가 갖춰지지 않는 이상 디즈니+의 부진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도 흘러나온다.

실제 디즈니+에서 볼 수 있는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는 현재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에 불과하다. JTBC의 일부 콘텐츠 등도 함께 볼 수 있지만 오리지널 콘텐츠로 보긴 어렵다. 출범에 앞서 ▲설강화 ▲블랙핑크: 더 무비 ▲너와 나의 경찰수업 ▲그리드 ▲키스 식스센스 ▲무빙 등의 오리지널 한국 콘텐츠의 순차적인 공개를 약속했지만, 시점이 내년까지다.

당장 콘텐츠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이용자 반등은 요원하다는 분석이다. OTT의 경우 독점 콘텐츠가 이용자 확보에 제일 요인으로 꼽힌다.

한편에서는 넷플릭스와 디즈니+가 한국 시장을 바라보는 시각 자체가 달랐다는 분석도 있다. 넷플릭스는 아시아 시장에서 한국 콘텐츠가 이용자 확보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집중했지만, 디즈니+는 아시아·태평양 시장의 한 부분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실제 디즈니+는 출시 전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18개의 오리지널 작품을 포함, 20개 이상의 아태지역 신규 콘텐츠의 일부로 한국 콘텐츠를 공개했다. 2023년까지 50개 이상의 오리지널 라인업 확보하겠다는 목표 역시 한국에 국한되지 않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모두를 아우르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결국에는 콘텐츠 싸움"이라며 "이용자 락인을 위해서는 디즈니+에서만 볼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디즈니의 지식재산권(IP)이 방대하고 강력한 건 맞지만 대부분이 이용자들이 이미 접했기 때문에 새로운 콘텐츠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7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7만
전체공지 공지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21.01.10 14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4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49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4 15.02.16 39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5758 스퀘어 [단독] 유명 셰프 정창욱, 만취 폭행·흉기 위협 혐의로 입건 207 19:54 2.2만
175757 스퀘어 [단독] 14살 미성년자의 이별 통보에…"책임지는 행동은 임신이다" 감금하고 성폭행 709 18:30 3.2만
175756 스퀘어 샤넬 후불결제 했다는 프리지아 966 18:20 6.2만
175755 스퀘어 방탄 정국이 만든 MD 굿즈 (후드집업 4종, 무드등) 317 18:00 2.3만
175754 스퀘어 방탄 정국 인스타그램 셀카 업뎃 115 17:17 8270
175753 스퀘어 너네 고라니 수영 짱잘해서 영어이름이 water deer인거 알아??? 336 17:10 3.9만
175752 스퀘어 판) 대기업 합격한 내가 한턱을 쏴야되나요? 587 17:03 4.7만
175751 스퀘어 스터디카페 신종빌런.jpg 487 16:31 5.7만
175750 스퀘어 출시된후로 하루 2만개씩 판매된다는 편의점 라면.JPG 535 16:26 6.6만
175749 스퀘어 2022 듀엘 새 뮤즈 100 16:18 7809
175748 스퀘어 [단독]'설강화', 30일 2회 연속 방송으로 앞당겨 종영 433 16:08 3.2만
175747 스퀘어 173cm 65kg 여자가 쇼핑몰에서 옷을 사면 508 16:01 6.5만
175746 스퀘어 프리지아(송지아), 본질 흐리는 피해자 코스프레 [전:할 말 할래요] 163 15:57 2.4만
175745 스퀘어 오 라는 댓글이 달리는 짤 890 15:49 3.3만
175744 스퀘어 "짝퉁 논란 송지아, 눈 퉁퉁 부은 채 나타났다"…논란에도 화보촬영 574 15:35 6.9만
175743 스퀘어 So what하면 떠오르는 아이돌 노래 pick 1782 14:53 3.9만
175742 스퀘어 [단독] '태종 이방원' 말 주인 "멀쩡했는데…한밤중에 '급사" 468 14:50 4.4만
175741 스퀘어 요즘 호황이라는 배달원 수입.jpg 575 14:49 5.5만
175740 스퀘어 [유퀴즈] S대 산부인과 교수가 임신부에게 해주고 싶은 말(스압) 414 14:46 3.1만
175739 스퀘어 솔직히 카피 너무 심한 브랜드들 534 14:41 6.7만
175738 스퀘어 우리도 외교할 때 고라니 한마리씩 주는거 어떰 472 13:21 6.6만
175737 스퀘어 [단독]"짜야들, 워아이니♥" 송지아, 中 유튜브 활동 중..가품 영상 그대로 202 13:18 2.6만
175736 스퀘어 알고리즘을 잘못 이해한 고양이.jpg 460 12:52 5.6만
175735 스퀘어 "송지아, 악플에 충격받고 제정신 아냐... 깊게 반성" 소속사 대표가 전한 현상황 (인터뷰) 927 12:49 6.3만
175734 스퀘어 80년대생들 볼때마다 오열한다는 만화.jpg 396 12:49 4.3만
175733 스퀘어 [엄마는 아이돌] 선예가 일찍 결혼한거에 대한 박진영의 생각.jpg 300 12:39 4.1만
175732 스퀘어 프리지아 측 "중고 샤넬 백 언박싱?…새 제품 맞아" [공식입장] 721 11:47 6.5만
175731 스퀘어 중국으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근황...jpg 394 11:42 6.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