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낙태 강요설' K 배우 추정 본인·소속사 모두 묵묵부답…입장 언제? [종합]
107,366 892
2021.10.18 12:04
107,366 89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파장이 일었다. 이런 가운데 K씨로 추정되는 배우와 소속사 모두 현재 별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지 않다.

18일 엑스포츠뉴스는 K 배우로 지목되고 있는 배우 본인과 매니지먼트에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고 있다.

폭로글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고 게시자는 K 배우가 누구인지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다. 그러나 여러 정황상 온라인 상에서 한 배우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자신을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게시자는 "그의 인성만 쓰레기라면 시간 아깝게 이런 폭로도 하지 않을 텐데 티비에서 너무 다르게 나오는 그 이미지에 제가 정신적으로 일상 생활을 할 수가 없다. 그래서 어쩌면 여자로서 개인적인 제 얘기도 낱낱이 밝혀야 하는 모든 리스크를 감수하고 글을 올리기로 마음을 먹었다"라며 폭로글을 쓴 계기를 밝혔다.

게시자는 "저는 아직 이별의 후유증뿐 아니라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 할 때 예민하다는 이유로 스타가 되었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며 충격적인 폭로를 이어갔다.

지난해 초부터 만남을 가졌다는 게시자는 평소 피임을 해왔지만 몸이 좋지 않아 약을 한두 달 끊었고 K배우의 요구에 딱 한 번 피임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렇게 지난해 7월 아이를 갖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 게시자는 K배우가 임신 소식을 듣고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의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며 나중에 길바닥에 앉으면 어떻게 하냐며 부모님까지 들먹였다고 했다. '아이는 지금 태어나지 않겠지만 원래 4년 뒤를 생각했는데 정확히 2년 뒤에 너와 결혼을 할 것이고 부모님께 소개를 하고 내년에 동거부터 하자'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게시자에 따르면 이 배우는 병원에 갈 때 동행하지 않고 유일한 친구이자 연극배우인 B씨를 아빠인 척 보냈다. 아이를 지운 후에는 작품을 핑계로 온갖 예민한 짜증에 감정 기복을 부리며 다른 태도를 보였다고 폭로했다. 회사를 핑계로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고, 이 과정에서는 연애 사실이 기자들에게 새어나갈까 봐 컴퓨터에서 직접 본인 사진을 지우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글쓴이는 K배우에 대해 "티비 속 이미지와 다르게 그는 냉혹하고 정이 없다. 매일 같이 일하는 사람들 욕하기 일수였고 왜 그가 그렇게 친구들도 얼마 없는지도 알 것 같았다"며 마지막 또한 "하늘나라에 보낸 아기를 대신에 그가 원해서 입양했던 서로의 이름 한자씩을 딴 우리 강아지도, '이제 너 혼자 책임져야 해'라는 무심한 한마디가 끝이었다"라고 밝혔다.

누리꾼들로부터 증거를 올리라는 요구가 이어지자 게시자는 "많은 분들이 사진을 올리라고 하시는데 그건 어렵지 않다. 사진은 정말 많다. 하지만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인 이유 때문에 올리지 않은 것뿐, 사진까지 올려야 하나 지금 고민 중에 있다. 쉽지만 신중해야 한다. 저는 일 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 속에 시달렸고 쉽게 결정하고 욱해서 쓴 글이 아니다"라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11/0001361333
댓글 89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9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8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08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0975 스퀘어 샘 오취리 근황 및 선을 넘는 유투브 반응들 427 01:27 2.9만
170974 스퀘어 제주도인의 귤나무 같은 한국인의 김치냉장고 480 00:53 3.3만
170973 스퀘어 핫게갔던 발뮤다폰 충격적인 카메라퀄... 193 00:43 2.3만
170972 스퀘어 외국인들은 이것도 맵다고 합니다......... 430 00:35 4.1만
170971 스퀘어 옷소매에서 로열미 미친 배우.jpg 137 00:26 2.2만
170970 스퀘어 사고차 구매하고 루미놀 검사해본 디씨인 447 00:04 4.8만
170969 스퀘어 네이버페이 5원 + 24원 229 00:02 9500
170968 스퀘어 문 안잡아주는 남친.. 제가 예민한가요 856 00:02 3.7만
170967 스퀘어 최근 점점 흥드되는 듯한 '옷소매 붉은 끝동' 유일한 옥의 티라는 점 580 11.27 4.4만
170966 스퀘어 오늘자 옷소매 붉은끝동 설렘지수 미친 장면..gif 526 11.27 4.3만
170965 스퀘어 현재 한국 소속사 놔두고 이중계약한 게 드러나면서 사실상 집둘기행 빼박된 SM 남돌.jpg 1039 11.27 8.2만
170964 스퀘어 웹툰에서 업종이 바뀌었다는 기안84 회사 527 11.27 6.1만
170963 스퀘어 요즘 커뮤에서 많이 심해졌다고 말 나오는 부분 920 11.27 5.9만
170962 스퀘어 인용 알티 3만 개 넘은 사랑 받는다고 느끼는 순서.twt 1345 11.27 5.5만
170961 스퀘어 저출산, 결혼기피현상과 관련있는것같은 20대 여성 현실인식 조사 764 11.27 4.8만
170960 스퀘어 지금 여행왔는데 까먹고 집에 개밥을 안놔두고 왔습니다...ㅠㅜ.jpg 913 11.27 7.7만
170959 스퀘어 이번 방탄 LA콘서트에서 높은 확률로 볼 수 있을 정국 모습 191 11.27 1.8만
170958 스퀘어 트와이스 미나는 만물을 어떤 마음으로 바라보는걸까..jpgif 214 11.27 2만
170957 스퀘어 이제 진짜 얼마 안남은 저출산으로 인한 대재앙ㄷㄷ...jpg 1040 11.27 7만
170956 스퀘어 YGX 예리 국가대표 확정 + 국대 선발전 우승 🎉🎉🎉🎉🎉 391 11.27 5.6만
170955 스퀘어 비닐봉지에 '노예'라고 써서 배달보낸 배민 가게 897 11.27 7.9만
170954 스퀘어 늘어나는 10대 에이즈…“치료제론 한계, 예방 중요하다” 640 11.27 4.3만
170953 스퀘어 뮤지컬에 꼭 있는 표현 442 11.27 6.1만
170952 스퀘어 방탄소년단 지민 위버스 업데이트 102 11.27 1만
170951 스퀘어 평생 임신 출산 안하면 발병률 올라가는 암(수녀, 비구니들이 잘걸리는 암): 유방암, 난소암 738 11.27 6.4만
170950 스퀘어 비쌀수록 돈값하는 의류 갑.jpg 413 11.27 6.6만
170949 스퀘어 김사니 감독 대행 외면한 차상현 감독, 경기 전 악수 거부 406 11.27 3.9만
170948 스퀘어 지금 올라오면 네이트판 올라가고도 남을 영조->사도 막장 학대 기록 715 11.27 5만
170947 스퀘어 나같아도 오열했을것 같은 아이돌 영상통화.twt 243 11.27 3.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