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전단지 돌리다 숨진 청년, 생수 한 병 살 돈도 없었다
64,310 606
2021.10.18 08:50
64,310 606
https://img.theqoo.net/nKIaR

그날 전국엔 폭염특보가 내렸다. 가만히 있어도 숨이 턱턱 막혔다. 이마에 맺힌 땀은 쉴 새 없이 목을 타고 흘렀다. 지난 8월3일 오후 4시19분 인천 서부소방서 가좌119안전센터에 신고가 들어왔다. “길 건너편에 사람이 취한 것처럼 비틀거리더니 쓰러졌어요” 쓰러진 성민이(가명)를 발견한 건 자전거를 끌고 가던 행인이었다.

119구조대가 서구 가좌1동 산업용품유통센터 내 한 버스정류장에 도착했다. 경련, 고열 증상이 있던 성민이는 이미 의식이 없었다.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음날 오전 7시4분 열사병으로 사망했다. 성민이가 맞은 스물한번째 여름이었다.

성민이는 전단지 배포 아르바이트를 했다. 아르바이트는 용돈 벌이 그 이상이었다. 경기 의정부·수원·남양주, 인천, 서울 강남. 일거리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갔다. 어떤 날은 교통비를 아끼려고 자전거를 탔다. 전단지가 꽂힌 우편함을 사장에게 찍어 보내면 늦은 저녁 5~7만원이 통장에 들어왔다.

이날 성민이는 오전 10시쯤 경기 부천 집을 나섰다. 지하철을 타고 인천으로 갔다. 아파트 단지를 돌며 개업한 헬스장 홍보 전단지를 우편함에 꽂아 넣었다. 오후 2~5시는 가장 무더운 시간대다.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아 야외 활동을 자제해야 하지만 성민이와는 상관없는 얘기였다. 아버지는 집을 나서는 성민이에게 얼려둔 생수병을 주곤 했다. 그날따라 성민이는 물을 챙기지 못했다. 수중에는 다리가 불편한 아버지 앞으로 나온 장애인 우대용 교통카드뿐이었다. 편의점에서 생수 사 먹을 몇 백원이 없었다.

성민이와 아버지는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다. 한 달에 주거급여와 생계급여를 합쳐 105만원을 받았다. 주거급여 13만원, 생계급여는 92만원이다. 100여만원은 몸과 마음이 성치 않은 부자가 생계를 꾸려나가기엔 턱없이 부족했다. 두 사람의 소득인정액(소득과 재산을 합친 것)은 ‘0원’에 가까웠다.

수급비는 동전의 양면과도 같았다. 소득이 잡히면 자칫 수급 자격이 박탈되거나 수급비가 깎일지 모른다는 부담이 성민이를 짓눌렀다. ‘몰래 아르바이트’를 전전할 수밖에 없었다.

일정치 않은 수입, 별별 핑계로 돈을 가로채는 사장. 성민이는 수급비를 못 받아도 제대로 된 일자리를 갖고 싶었다. 성민이는 중학생 때 당한 학교폭력 피해로 고등학교에 진학하지 못했다. 전단지 아르바이트밖에 할 수 없었던 이유도 학교폭력 탓에 생긴 대인기피증 때문이었다. 당연히 취업은 쉽지 않았고, 성민이는 다시 전단지 아르바이트로 돌아갔다.

고단하고 외로운 삶이었다. “성민이가 다 떨어진 신발을 신고 있어서 새것을 건네준 일이 생각나요” 성민이 친구 부모는 성민이를 이렇게 기억했다. 몇 개월이나마 성민이를 지켜본 교회 목사 부인 최모씨는 “늘 밥은 먹었을까, 집에 반찬은 있을까 그런 게 신경 쓰이던 아이”라고 회상했다.

아버지는 아들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다. “배달음식을 시켜 먹고 싶었나 봐요. 저한테 돈 달라고 하기 미안해서 일을 나간 것 같아요. 최근에 일이 없다고 걱정을 하더라고요. 제가 날도 더우니까 일단 쉬라고 했는데. 하루 나갔다가 그렇게….냉장고에 물 받아놓은 거를 갖고 갔으면 될 텐데. 물만 마셨으면 됐을 텐데”

키 180cm에 건장한 모습, ‘안정된 일’이 꿈인 아이였다. 아들을 잃은 아버지에게 현실은 가혹하다. 통장에 찍힐 생활급여가 그를 옥죈다. “성민이 사망 신고하면 30만원 정도 빠져요”. 아버지는 지친 표정이었다. 그의 말대로 지난달부터 수급비 자릿수가 바뀌었다. 1인 가구 생계급여는 월 최대 54만8349원이다.

https://news.v.daum.net/v/20211018060503475
댓글 60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9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8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09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1007 스퀘어 북한 찬양글 올린 경기도 교육청 인스타그램 626 17:00 3만
171006 스퀘어 공책 색과 똑같은 수정테이프 291 16:35 3.8만
171005 스퀘어 신혼부부 가산점 받아서 아파트 입주하려고 친구랑 위장결혼을 했는데요...jpgif 395 16:29 4만
171004 스퀘어 오은영쌤이 보시면 땅을 치실듯한 mbc 걸그룹 서바이벌 수준 380 16:23 4.1만
171003 스퀘어 과거 빵집 운영시절 위생논란에대해 해명한 조민아 430 16:11 3.6만
171002 스퀘어 어제 자, '결혼식에서 춤추는 신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pann 551 15:55 3.3만
171001 스퀘어 첫 오프콘에서 방탄 정국 덬들이 미쳤다 WTF을 부르짖는 이유 175 15:26 1.4만
171000 스퀘어 콘서트용 전광판으로서 본 목적을 잃어버린 오늘 방탄 미국 스타디움콘 823 15:19 4.3만
170999 스퀘어 미국가서 첫콘부터 바로 파업해버린 방탄 정국 단추 121 15:15 9484
170998 스퀘어 그때 당시 패피들이 `유례없이 예쁘다`고 극찬했었던 브랜드 `구찌`.jpg 617 14:05 6.4만
170997 스퀘어 요즘 나무 책상 안써요 옛날 책상이에요...twt 624 13:29 6.5만
170996 스퀘어 유아인에게 디엠 받은 장성규 인스타 업데이트 544 13:20 6.1만
170995 스퀘어 러시아 여행 가서 우즈벡 아저씨와 친구 먹은 유튜버.jpg 214 13:05 2.1만
170994 스퀘어 현실에서 존나존나 거리는애들 너무 싫음 ㅠㅠㅠ.jpg 1489 12:42 6.6만
170993 스퀘어 부산 말고 다른 지역은 진짜 안 이러는지 궁금한 달글.JPG (부산러들은 고개를 들어주세요..) 467 12:27 3.3만
170992 스퀘어 7살 아이 거짓말때문에 이혼하게된 사람 499 12:24 6.5만
170991 스퀘어 지민 얼굴을 들고 방탄 콘서트장에 도착한 빌보드뉴스 진행자.jpg 103 12:07 1만
170990 스퀘어 만취 여성 머리채 잡고 마구 흔든 경찰관…대기발령[영상] 484 12:00 3만
170989 스퀘어 방탄소년단 지민 셀카 트윗 업데이트 178 11:51 1.8만
170988 스퀘어 현재 논란 중인 취객 여성 머리채 잡고 흔드는 경찰 996 11:31 4.9만
170987 스퀘어 원덬이 직접 해먹고 맛있어서 놀란 실제 돼지갈비 맛집 1분 레시피 1118 11:22 3.5만
170986 스퀘어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겪고있는 증상.jpg 250 11:20 3.9만
170985 스퀘어 사람마다 갈린다는 바나나 취향 870 10:53 2.7만
170984 스퀘어 도서 이미지 발췌할 때 유용한 저작권 무료 사이트 (feat.리디북스, yes24 등) 868 10:42 1.3만
170983 스퀘어 아빠의 이력서를 보았다.jpg 712 10:38 7만
170982 스퀘어 뭔가 잘못된 헬스장 벽화.jpg 273 01:43 7.1만
170981 스퀘어 샘 오취리 근황 및 선을 넘는 유투브 반응들 766 01:27 8.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