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번 아이유 신곡 발매 시간이 사실상 엄청 큰 도전인 이유...txt
46,901 247
2021.10.17 22:01
46,901 247

18일(월)에서 19일(화)로 넘어가는 자정 0시에 나올 예정인 이번 아이유 신곡 <Strawberry Moon>


cwtTT.jpg


예전엔 모든 음원이 자정 시간에 발매 됐지만, 음원사이트가 개편된 이후론 당연히 자정 발매를 잘 안함

그 이유는 개편 이후 낮12~6시 발매 음원만 진입 순위가 보이기 때문에 자정 발매를 하면 실시간 차트에서 음원이 '8시간'이나 안 보임


RHvfV



즉, 아이유 신곡은 발매 되도 8시간이나 실시간 차트에 보이지 않고 블라인드 될 예정이고

머글들은 실시간 차트를 보면서 노래를 많이 듣기 때문에 자정 발매가 순위에는 엄청난 손해가 됨.

아이유는 전에도 순위가 바로 보이지 않는 아침 7시에 발매한 적이 있음



‘특별한 아침’을 만들어주고 싶다는 뜻에서 가을 아침 출근길, 등굣길에 들으면 가장 기분 좋을 것 같은 목소리와 감정으로 불렀다.'

소속사는 “오전 7시는 순위 반영에 영향을 주는 시간이 아니어서 거의 노래가 발표되지 않는 시간대”라며 “성적과는 무관하게 팬들이 아름다운 가을을 맞이할 수 있도록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는 아이유의 진심이 담긴 선물 같은 곡”이라고 밝혔다.


prWJG.jpg
QybXr

dGnDd.jpg
NVVlc

CZcii

WeByM.jpg
ZSjzp

TTrNI
EaPcq

zVFla

ooYvi.jpg
QCshu.jpg
qiyJQ
rEavw.jpg
pbjdJ

oHlck

URPhJ



아이유 : 보통 음원차트에 실시간으로 음원성적이 차트에 반영이 되려면 사실 암묵적으로 권장하는 정해진 시간이 있잖아요. 근데 저는 밤편지때도 속상했던게 '밤편지'니까 밤이나 새벽에 공개를 하고 싶은데, 예전처럼 밤12시, 자정 이런 시간에 공개를 할 수가 없게 되버린거예요. 사실 음악가로서 자신의 음악을 원하는 때에 발매하고싶은 자유도 있는거잖아요. 근데 상업적인 이유로 그게 안되니까 속상했던거고 결국 가을아침때는 제 뜻대로 실행을 해봤죠. 그러다보니 발매를 아침 7시에 해도 실시간 차트에 반영은 오후 1시가 되기 전까지는 반영이 안되는거예요. 게다가 차트를 TOP 100 이렇게 돌려들으시는 분도 많으신데 그러면서 음원 순위가 조금씩 차트를 타고 올라가야 하는건데 그냥 프리징이 되버리는거죠. 그러다보니 회사 쪽에서는 흥행적으로 너무 큰 손해를 보시는거잖아요. 음원을 발매하고 초반 몇시간이 이렇게 홍보를 하고 가장 중요한 타이밍인데 그걸 날려 먹는거니까 많이 답답하셨던거고...


근데 제 입장에서는 '가을아침'인데 아침에 들어야지! 어떻게 보면 단순하게. 물론 1위하고, 성적, 매출 다 너무 중요하죠. 근데 음악을 음악으로서 즐기는것도 전 동등하게 중요하다고 생각을 했거든요. 결국 제 뜻대로 아침에 발매를 해버렸죠. 그러다보니 업계에서는 좀 환영을 받지 못했던.. 근데 그럼에도 전 너무 기쁘고 뿌듯했던게 '아침 출근길에 이 노래를 들으면서 너무 힐링이 된다' 이런 반응을 보여주실때마다. 물론 저도 어느 시간에 음원을 내야 유리하고 1위할 수 있고 이런건 아는데 또 다들 공략을 그렇게만 하다보면 크게 봤을때 결국 모두한테 다 힘들어지는 방향으로 가는게 아닌가? 제가 이렇게 선택을 하면 누군가는 그걸 보고 동의하는 분들은 다른 선택을 또 하실테고 그럼 순위제도라는 것도 이렇게 과열된 상태는 어느정도 좀 사그라들지 않을까?라는 그런 생각이 좀 자유로워졌으면 좋겠어요.





https://myoutu.be/YEfUPbsgqTw




신곡 ‘스트로베리문’ 발표 예정인 아이유는 “아주 쉬운 곡을 만들고 싶었다. 들었을 때 누구도 생각이 많아지거나, 조금이라도 슬퍼지지 않는 곡이길 바랐다. 이번 싱글은 팬들이 아주 마음 편하게 흘려 들었으면 좋겠다”.





월요일->화요일 넘어가는 자정 0시에 발매될 스트로베리문 많관부



댓글 24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9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64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4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10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3 15.02.16 45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0272 스퀘어 의외로 냉면에 이거 들어가면 싫어하는 사람 꽤 있음..jpg 212 14:33 1.1만
190271 스퀘어 [오은영의 화해] 나 몰래 남동생만 집 사준 부모님...속상해요 316 14:17 1.9만
190270 스퀘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사실상 제일 편견없는 인간.jpg 127 14:16 1.1만
190269 스퀘어 ⛈️🌩☔🌧전국에 계신 비 특파원 분들께 알립니다.⛈️🌩☔🌧 432 13:44 1.7만
190268 스퀘어 한번 착용하면 너무 편하고 만족도가 높은 전자제품 591 12:53 5.2만
190267 스퀘어 대놓고 인스타 웃수저 노리고 있는 배우....jpg 152 12:26 1.8만
190266 스퀘어 2022년 종이비행기 대회 우승자 510 12:24 3.6만
190265 스퀘어 방금 업데이트된 이민호 인스타 574 11:53 6만
190264 스퀘어 [단독]석유공사, '북해 알짜유전' 팔아 빚 갚는다 375 11:43 3만
190263 스퀘어 ‘중국 비하 발언’에 한국인 동료 찌른 조선족 체포 404 11:40 2.7만
190262 스퀘어 핫게 벌레글 보고 ⭐️강력추천⭐️하는 제품 655 11:27 3.4만
190261 스퀘어 손녀 결혼 소식에 ‘박막례 할머니’ 구독자 3만명 증발…왜? 414 11:11 5.1만
190260 스퀘어 비 오는 날, 아내의 부추전이 반갑지 않습니다 799 11:05 6.3만
190259 스퀘어 실시간 부동산 시장 하락 중 637 10:42 5.7만
190258 스퀘어 안무로 돈 한푼 못 번 노제, 저작권 확보 나선다 423 10:21 5.6만
190257 스퀘어 월 12000원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권이면 살 것인가? 706 10:11 4.8만
190256 스퀘어 드라마 우영우 본 사람들이 단점이라고 말하는 부분 375 09:09 6.6만
190255 스퀘어 위너 4th MINI ALBUM [HOLIDAY] SAMPLER 249 09:00 1만
190254 스퀘어 판) 내 재산은 모두 자기 꺼라는 조카 245 09:00 3.3만
190253 스퀘어 박찬욱 영화 <헤어질 결심> 손익분기점 466 08:58 4.3만
190252 스퀘어 “빚투 손실금 탕감이 웬말” 커지는 불공정 논란 604 08:24 4.3만
190251 스퀘어 [단독] 삼성전자 파키스탄서 신성모독 휘말려...임직원 27명 체포 412 08:22 7.2만
190250 스퀘어 "못참아? 이사 가라" 여름철 코 찌르는 삼겹살·생선, 답이 없다 487 07:44 4.9만
190249 스퀘어 라면 3개먹는다는 카리나.jpg 192 06:26 4.1만
190248 스퀘어 중국집 쟁반짜장 레시피 비밀.jpg 344 04:19 8.4만
190247 스퀘어 판) 애매한 찐따 여중생의 삶 비참하겠음 317 02:35 6.7만
190246 스퀘어 팬들한테 만족도 높았던 투바투 콘서트 연출 127 01:49 1.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