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원덬기준) 독서초보도 쉽게 읽을 수 있는 국내소설 8편 추천
16,029 533
2021.10.17 19:31
16,029 533
https://img.theqoo.net/BChPs

천개의 파랑

"부서진 너와 작은 내가 만날 때"

"연재를 만나기 전까지 콜리는 C-27로 불렸다." 품명으로 불리던 한 휴머노이드가 브로콜리의 색과 닮아 콜리라는 이름을 얻기까지의 여정. 이 소설은 오직 로봇에만 재능과 관심이 있는 소녀 연재와 하늘의 아름다움과 말의 고됨을 알아챌 줄 아는 모자란 휴머노이드 기수 콜리, 더는 시속 100km로 달릴 수 없게 관절이 마모된 말과 소아마비로 인해 걷지 못하게 된 연재의 언니 은혜 등, 제 속도로만 움직일 수 있는 이들이 부드럽게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빛에 관한 이야기.




https://img.theqoo.net/ztihe

유원

십여 년 전 비극적인 화재 사건에서 살아남은 열여덟 살 주인공 ‘유원’의 이야기를 그렸다. 그날 화재 사건에서 자신을 살리고 세상을 떠난 언니, 11층 아파트에서 떨어지는 자신을 받아 내면서 몸도 삶도 망가져 버린 아저씨, 외로운 나날 가운데에서 훌쩍 다가온 친구 수현 등 관계 속에서 겪는 내밀한 상처와 윤리적 딜레마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https://img.theqoo.net/qUwps

모든 빛깔들의 밤


"고통의 심연을 향해"

기차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한 순간, 그들은 한 장소에 있었다. 기차에 탄 조안은 아이만은 구하고자 창밖으로 아이를 던졌으나, 바로 그 판단 때문에 아이는 죽고 만다. 남편 희중은 묵묵히 아내를 돌보지만, 조안은 사고의 충격과 슬픔으로 아이를 죽게 만들었다는 사실을 잊는다. 한편, 기차가 전복되던 순간 근처를 지나던 사내가 있었다. 백주는 거구인 자신을 비웃는 건달들을 건드렸다가 그들이 달려드는 바람에 도망을 치던 중이었다. 갑자기 들려온 폭발음, 그는 사고의 목격자가 되된 백주, 집으로 돌아와 방안을 가득 채운 귀신들을 본다. 사고 현장에서 도망치던 자신의 몸에 달라붙어 이곳까지 따라온 귀신들을.




https://img.theqoo.net/LrQig

아가미

아가미로 숨을 쉬고 눈부신 비늘을 반짝이며 깊고 푸른 호수 속을 헤엄치는 곤.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가는 소년은 물속에서만큼은 한없는 자유를 느낀다. 곤에게 새로운 이름과 삶을 건네준 강하, 곤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진 해류. 삶이라는 저주받은 물속에서, 오늘도 그리고 내일도 간절히 숨 쉬고 싶은, 세상으로부터 버림받고 소외된 이들의 이야기가 신비롭고도 아름답게 펼쳐진다.





https://img.theqoo.net/pZDku

위저드 베이커리


기존 청소년소설의 틀을 뒤흔드는, 현실로부터의 과감한 탈주를 선보이는 작품이다. 청소년 소설=성장소설 이라는 도식을 흔들며, 빼어난 서사적 역량과 독특한 상상력으로 미스터리와 호러, 판타지적 요소를 두루 갖추었다는 평을 받았다. 억울한 누명을 쓰고 집에서 뛰쳐나온 소년이 우연히 몸을 피한 빵집에서 겪게 되는 온갖 사건들은 판타지인 동시에 절망적인 현실을 비추는 거울이며, 일반문학과 장르소설의 묘미를 적확한 비율로 반죽한 이 작품만의 특별한 미감은 색다른 이야기에 목말랐던 독자들에게 쾌감을 선사한다.





https://img.theqoo.net/GjBTt

우리가 녹는 온도


"녹을 줄 알면서도 눈사람을 만드는 그 마음에 대하여"

10편의 '이야기+산문'은 반려동물, 사랑, 여행, 우정 등에 관한 짧지만 깊은 여운을 남기는 글들이다. 여러 개의 이야기 조각들에 사람마다 지니는 각각의 온도를, 다양한 관계와 사연을 잘 녹여내었다. 너무 뜨겁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은 작가만의 적당한 온도로 마음을 두드린다.




https://img.theqoo.net/YCLbv

레몬

2002년 언니가 살해당했다. '미모의 고등학생 살인사건'이라고 이름 붙은 사건 속, 아름다운 언니는 아름다워서 정당한 애도를 누리지 못한 채 소비되고, 언니를 살해한 자의 얼굴은 끝내 드러나지 않는다. '누군가 봄을 잃은 줄도 모르고 잃었듯이 나는 내 삶을 잃은 줄도 모르고 잃었'다고 말하는 동생 다언. 아름다웠던 언니처럼 성형을 하고, 언니 해언을 원래 이름이던 '혜은'으로 바꾸어 부르며 여전히 집착하는 엄마에게 딸 혜은을 안겨준 그가 자신이 잃어버린 것을 마주하기 위해 사적 구제를 시도한다.




https://img.theqoo.net/JXDBW

바깥은 여름


가까이 있던 누군가를 잃거나 어떤 시간을 영영 빼앗기는 등 상실을 맞닥뜨린 인물의 이야기, 친숙한 상대에게서 뜻밖의 표정을 읽게 되었을 때 느끼는 당혹스러움, 언어의 영(靈)이 들려주는 생경한 이야기 등이 김애란 특유의 간결하고 담백한 문체로 펼쳐진다. 작가생활 15년, 끊임없이 자신을 경신하며 단 한 번도 우리를 실망시킨 적 없는 김애란이 선보이는 일곱 편의 마스터피스.
댓글 53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9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85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10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1207 스퀘어 가수 출신 연예인 A 씨와 CJ 이재환 회장이 주고받은 메시지 284 21:07 2만
171206 스퀘어 트위터 인용 알티 5천 넘은 트윗... '여러분은 이거 어케생각하세요??????'.twt 479 20:13 2.4만
171205 스퀘어 핫게간 조계종 캐롤행사 반대가 이해가는 이유 844 20:04 3.1만
171204 스퀘어 아라비카 커피(% 커피 혹은 응 커피) 한국에 오픈 예정!!! 347 19:47 2.1만
171203 스퀘어 공중파 연말 연기대상 유력후보 473 18:56 3.2만
171202 스퀘어 서브웨이에서 제일 맛있는 쿠키는?.jpg 777 18:49 2.6만
171201 스퀘어 "이 좋은 여의도 황금땅에 7평 임대주택? 제발 좀 말려줘요" 524 18:41 3.5만
171200 스퀘어 고깃집 볶음밥에 대한 일부 컴플레인 835 17:59 5.2만
171199 스퀘어 올해 가장 흥한 안무 갑은? 1947 17:42 5만
171198 스퀘어 고객 예금 수천만원 인출한 직원 극단선택…은행 "보상 어렵다" 593 17:31 4.5만
171197 스퀘어 '층간소음 흉기난동' 부실대처 인천 경찰관 2명 해임 467 17:20 3만
171196 스퀘어 한국에서 데뷔하는 태국 독재 가담자 딸 538 17:13 5.5만
171195 스퀘어 여기 쓰여있는 더쿠 밈 전부 알아들으면 더쿠 고인물.jpg 330 16:58 2.4만
171194 스퀘어 [2ch] 어머니는 이혼하면서 어머니를 할망구라고 욕하는 남동생을 버렸다 764 16:57 4.5만
171193 스퀘어 하루에 핫플 7군데 9시간 풀코스 데이트녀와 이제 그만 집에 가고 싶은 남친.ytb 163 16:53 1.4만
171192 스퀘어 11살과 성관계한 20대 '집행유예'…法 "훌륭한 성인으로 살길" 192 16:37 6980
171191 스퀘어 지금 태국 케이팝 팬들이 화난 이유 772 16:30 6.4만
171190 스퀘어 방탄소년단 진으로 보는 뉴욕 vs LA 분위기 차이 162 16:22 1.4만
171189 스퀘어 조민아, '위생 논란' 재점화에 "날 거짓말쟁이로 매도, 법적 처벌할 것" [전문] 322 16:22 2.8만
171188 스퀘어 공중파 예능 피셜 뜬 존잘 운동선수 263 16:13 4.8만
171187 스퀘어 한 번 사는 인생 나는 박나래 VS 장도연 378 16:05 2.5만
171186 스퀘어 겨울철에 댕댕이들 살찌는 이유.jpg 175 15:57 2만
171185 스퀘어 [단독] 구자욱 ‘전참시’ 뜬다…‘현직 야구선수’ 일상 공개 192 15:45 1.5만
171184 스퀘어 오은영 박사, ‘에르메스 VVIP’ 논란에 “속상했다” 첫 심경고백 912 15:22 6.6만
171183 스퀘어 내가 사용하고 있는 ott 서비스는 몇개?? 196 15:05 3838
171182 스퀘어 선생님이 전교생한테 내가 빠순이인 거 부관참시함.jpg 299 14:56 4.7만
171181 스퀘어 지하철에서 노숙한 보육원 출신 국가대표 522 14:36 6.1만
171180 스퀘어 자존심 구긴 디즈니+, 韓 시장 만만히 봤다 '큰 코' 716 14:30 5.9만
171179 스퀘어 핫게 간 빅시모델이 추가로 또 올린 '내남편' 방탄 지민 보러가는 길.twt 248 14:18 2.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