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매직은 이제 그만... 그냥 곱슬머리로 살기로 했어요
64,440 916
2020.10.30 11:55
64,440 916

미니멀 라이프가 내게 준 선물,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으로 살아가는 용기


[이혜림 기자]

저는 곱슬머리예요. 그래서 초등학생 때부터 매직을 하지 않은 머리로 지내본 적이 없어요. 곱슬머리가 콤플렉스였기 때문에 매년 1, 2회씩 주기적으로 매직 파마를 해왔었고, 그게 이상하다고 생각해 본 적도 없었어요.

대략 10살부터라고 해도 근 20년을 매직 파마를 하면서 살아왔어요. 왜 저는 곱슬머리가 조금이라도 자라면 무조건 다시 매직으로 쫙쫙 펴야 한다고 생각하며 살아왔는지 모르겠어요. 그러다가 3년 전 결혼을 앞두고 5월에 매직 파마 시술을 받았고, 결혼식 당일날 헤어숍에서 실장님이 머리를 만져주시며 이런 말씀을 하셨어요. 

"이 예쁜 곱슬머리를 왜 가만히 안 두고, 매직을 하시는 거예요? 신부님은 머리카락도 얇은 편이라 매직하면 손상도 심할텐데, 축 처지기도 하고요."

제가 갖고 있던 미의 기준 '곱슬머리는 안돼, 생머리가 예뻐'가, 20년간 결코 변하지 않던 미의 기준이 파괴된 순간이었어요. 실장님 말대로 제 머리카락은 늘 상해 있었고 언제나 축 처져 있었어요. 하지만 저는 늘 매직 파마를 그만두고 싶었어요.

그러지 못했던 것은 내가 나의 곱슬머리를 사랑해주지 못했기 때문이었어요. 남들에게 더 예뻐 보이기 위해서는, 못생기고 지저분한 나의 곱슬머리를 감추고 늘 찰랑찰랑 긴 생머리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언제나 남들에게 예쁜 여자로 보이고 싶었거든요.

작은 찰나의 계기. 결혼식을 앞두고 만난 헤어숍 실장님의 말 한 마디로, 저는 더 이상 매직 파마를 하지 않기로 했어요. 내 자연 그대로의 곱슬머리를 사랑해주기로 했어요. 그리고 헤어숍에는 발길을 끊었어요. 스스로 내 곱슬머리를 예뻐해 주기로 선택하자, 내 곱슬머리는 정말로 예쁜 머리가 되었어요. 제 눈에는 정말로 그렇게 보였어요.

다른 사람의 시선에 신경 쓰지 않는 삶

그렇게 결심한지 2년 4개월이 지났어요. 결심은 생각보다 쉽게 했지만 사실 곱슬머리로 살아가는 과정이 그리 쉽진 않았어요. 곱슬머리인 사람들만 알 것 같은데... 매직 시술을 하고 한두 달만 지나도 내 꼬부랑 머리가 자라면서 머리가 아주 많이 지저분해져요. 앞머리 쪽은 너무 촌스러워서 고데기가 없으면 밖에 나가기도 싫고요.


처음엔 내 곱슬머리가 이상해 보이고, 촌스럽고- 곱슬머리 때문에 내가 못생겨 보이는 그 마음 때문에 힘들었어요. 그럼에도 끝까지 매직 파마를 하지 않기로 고집부렸던 것은 나는 정말로, 온전히, 나 자신으로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다른 사람의 시선에 신경 쓰지 않고 내가 원하는 대로 살고 싶었어요. 저는 정말 더 이상 일 년에 두 번씩 미용실에 가서 꼬박 4~5시간을 엉덩이가 다 무르도록 앉아서 독한 약품 써가며 머리를 펴고 싶지 않았으니까요. 드디어 매직 파마 시술을 받아 부자연스럽게 펴 있던 머리 끝을 모두 잘라내었어요. 그리고 온전히 제 곱슬머리만 남았어요.

저도 놀랄 만큼 무척 어여쁘게 정말로 새로 펌을 한 것만 같은 구불구불거리는 예쁜 머리를 갖게 되었어요. 더 이상 독한 시술을 받지 않으니, 늘 건강한 머릿결은 덤이고요. 매직했을 때 조금씩 자라던 머리는 굉장히 꼬불렸는데 막상 길게 길러보니 머리카락이 알아서 자리를 잡았고, 모근 쪽은 심하게 구불거리지 않아요.
  

0002289994_001_20201030085218131.jpg?typ원본보기
▲  매직펌을 했던 머리를 다 잘라내고, 드디어 나의 곱슬머리만 남았다. ⓒ 이혜림


날씨, 습도에 따라 머리카락의 컬과 결이 달라져서 제 마음대로 할 수는 없는 게 단점이라면 단점이지만, 거울 속 지금의 제 모습이 훨씬 나다워서 무척 만족스럽습니다.

이마 쪽 헤어라인은 여전히 지렁이처럼 꼬불거리는데 이제 누군가 시선이 오래 머물면 콤플렉스를 들켰다는 듯이 당황하지 않고, "응, 나 곱슬머리야. 요즘 매직 파마 안 하고 길러보고 있어"라고 대답할 수 있는 자존감도 생겼어요.

완벽하게 고데기와 매직 파마에서 벗어난 삶이 무척 홀가분합니다. 언젠가 또다시 헤어숍에 가서 매직 파마를 할지도 몰라요. 아마 차분한 칼 단발 헤어스타일을 해보고 싶어진다면 말이에요. 그때까지는 20년 만에 겨우 만난 내 천연 곱슬머리를 있는 힘껏 예뻐해 주려고요! 

곱슬머리라서 좋다는 것이 아니에요. 만약 태어날 때부터 생머리였다면, 전 아마 제가 생머리여서 좋다고 할 거예요. 저는, 제가 가진 제 머리카락 그 자체가 좋아요. 그게 어떤 형태라도요. 이런 마음을 갖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어요. 있는 그대로의 내 존재 자체를 사랑하는 마음이요.

작년 한 해 동안에는 이 곱슬머리를 풀어헤치고 세계여행을 다녀왔어요. 한국에서는 제발 좀 미용실 좀 가라는 핀잔을 듣기 일쑤였던 제 곱슬머리가 아무런 관심을 받지 않는 것, 그게 저를 자유롭게 했어요. 

그래서 남의 눈에 내가 어떻게 보이는지보다, 내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더 중요해졌어요. 그리고 이왕이면 나 자신과 내 삶을 더 뜨겁게 사랑하며 살고 싶어졌어요. 얼굴 가득한 주근깨를 가리기 위해 파운데이션 바르는 것을 멈췄고, 빈약한 가슴을 숨기기 위해 뽕브라를 차는 것도 멈췄고. 비 오는 날이 제일 싫었던 곱슬머리를 온전히 사랑하게 되었고. 29살부터 벌써 나오기 시작했던 새치들도 더 이상 뽑지 않아요.

나 자신을 사랑하기의 시작은 미니멀 라이프

'까탈스럽고 예민해서 다른 사람들이 싫어하겠다, 그러니 숨겨야지' 그렇게 생각했던 저의 본 성격 또한 더 이상 가리지 않습니다. 부정적으로 예민한 게 아니라 다른 사람보다 방어벽이 약해서 민감한 성향일 뿐이에요. 덕분에 다른 사람의 감정과 고통에 누구보다 더 잘 공감할 줄 압니다. 마음이 여리고 따뜻한 사람이에요. 더 이상 제 민감한 성격은 제게 가려야 할 단점이 아닙니다. 좋게 발달시켜 나와 평생 함께 갈 장점입니다. 

나를 진심으로 온 마음 다해 사랑하고, 내 존재를 누구보다 나 자신이 가장 기뻐하기 시작하면서 제 여행 또한 술술 풀리고 여기저기서 천사가 나타나서 알아서 도와주고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기 시작했어요.

사실 이 모두가 미니멀 라이프 덕분이에요. 미니멀 라이프가 아니었더라면, 저는 원룸에서 신혼생활을 하며 '돈돈' 거렸을 거예요. 이 지긋지긋한 원룸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돈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면서요. 세상에서 나보다 잘나고, 행복해 보이는 사람들만 흘깃거리면서 부러워하고 질투하고, 내 인생과 비교하며 괴로워했겠죠. 모든 것을 훌훌 털고, 세계여행을 떠나올 용기도 없었을 거고요.

결국 모든 시작은 미니멀 라이프였어요. 미니멀 라이프의 시작은 내게 쓸모없는 물건 하나 버리기였고요. 그러다 보니 저는 온전한 제 곱슬머리를 아주 많이 예뻐해줄 정도로, 제 자신을 사랑하게 되었네요. 과거의 저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에요.

미니멀 라이프는 기적의 시작이에요.
요즘 무척 행복합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47/0002289994



댓글 9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온에어관련 협조 부탁공지 (금일부터 적용) 11.05 32만
전체공지 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 궁예 금지 등 04.29 293만
전체공지 공지 🚨🚨🚨🚨 2020.11.30 *주의* 현재 일부 이용자에게 뜨는 노골적인 성인광고 관련 공지! 안드로이드 + 아이폰 각각 문의신고방에 URL 제보 부탁하겠음!! 제보방법 추가 갱신 🚨🚨🚨🚨 350 16.07.05 1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87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58 15.02.16 29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2320 스퀘어 물이 너무 맑아서 무섭다는 장소.gif 218 14:47 1.3만
132319 스퀘어 유튜버 사망여우, SBS 미우새 뒷광고 저격함.jpg 296 14:36 1.4만
132318 스퀘어 수능이 다가오니 생각나는 도시락으로 미역국 싸준 새언니 933 13:42 2.8만
132317 스퀘어 스벅에서 혼자비싼메뉴시킨 후배 928 13:36 3만
132316 스퀘어 여자들이 좋아하는 과하지 않고 적당한 근육.jpg 380 13:22 1.5만
132315 스퀘어 평생동안 때를 밀면 안되는 이유 638 12:09 4.2만
132314 스퀘어 결말까지 바꿨다? 주인공보다 인기 많았던 '서브 남주' 8 704 12:09 2.7만
132313 스퀘어 연봉 10억의 94년생 게이샤 1277 11:55 4.4만
132312 스퀘어 혜민스님, 승려된 뒤로 美 뉴욕 아파트 구매 의혹 438 11:52 2.9만
132311 스퀘어 한국의 치안 얘기할때마다 CCTV 드립 나오는게 황당한 이유 312 11:45 2.9만
132310 스퀘어 눈빛으로 김선호 망붕궁예 못하는 이유 451 10:26 3만
132309 스퀘어 지금 대한항공-아시아나 인수가 뭐가 논란인지 정리해드림 208 10:23 1.1만
132308 스퀘어 "BTS 입영연기 가능해졌다" 전세계 언론 1면 대서특필 1033 09:50 3만
132307 스퀘어 붕어빵과 잉어빵은 다릅니다!!!!!!!!!!!!!!!!!!!!!.jpg 684 09:20 3.8만
132306 스퀘어 편리한 키오스크?…소외되는 사람들 307 08:52 1.4만
132305 스퀘어 생모를 찾겠다는게 나쁜년인가요? 1033 08:40 4만
132304 스퀘어 패스트푸드점에 있는 음료수 기계 원리.jpg 516 08:04 4만
132303 스퀘어 비비빅 서비스 종료. jpg 350 02:36 5.4만
132302 스퀘어 허지웅이 말하는 ‘불행의 인과관계’ 895 01:42 3.4만
132301 스퀘어 진짜 사람들 심보 못됐다고 느끼는 것 중에 하나 452 01:22 6만
132300 스퀘어 (약 후방주의) BL방에서 최근 미친 섹텐으로 난리난 웹툰.jpg 419 01:07 4.9만
132299 스퀘어 진지하게 소속사 사장픽 아닐까 의심되는 멤버ㅡㅡ 458 01:01 5.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