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유승준 "외교부 장관님, 이제는 나의 입국을 허락해달라" [전문]
29,499 886
2020.10.27 07:53
29,499 886

<다음은 유승준 심경글 전문>

외교부 장관님

가수 유승준입니다. 저를 아시는지요. 저는 아주 오래전 한국에서 활동했었던 흘러간 가수입니다. 1997년에 데뷔를해서 2002년 초까지 활동을 했었지요. 5년이라는 그리 길지도 ,또 짧지도 않은 시간동안 정말 분에 넘치는 많은 사랑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제 나이 20대 초반 이었고, 미국 영주권을 가진 재미교포 신분으로 활동했습니다. 조금 반항적이었던 청소년기를 이겨내고 이루었던 꿈이어서 그랬는지, 저는 당시 누구보다도 열심히 했고 올바르게 살고자 했으며, 더 나아가 다음 세대들에게 모범이 되려고 늘 노력했습니다. 할수있는 능력 안에서 기부하는 일에도 앞장 섰으며 금연 홍보대사등의 활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끼치려 힘썼습니다. 그래서 였을까요. 땀흘리고 노력하는 모습에 남녀노소 할것 없이 정말 많은 사랑과 박수를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2002년 2월 한순간의 선택으로 그 모든것이 산산이 부서졌습니다.

제가 미국 시민권을 선택한 대가로 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치는 병역기피자라는 낙인과 함께 무기한 입국금지 대상자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군에 입대하겠다는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지금도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데뷔 때부터 이미 가족들과 함께 미국에 이민을 간 영주권자였고, 그 무렵 시민권을 취득하지 않으면 영주권마저도 잃을 위기에 처하게 되는 부득이한 사정이 있었습니다. 팬들에게 이 사정을 설명드리고 이해를 구하고자 한국에 입국하고자 했지만, 인천공항에서 입국 자체가 거부되고 저에게는 아무런 해명 기회도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 극히 개인적인 선택 이었습니다. 병역 의무를 파기함으로 대중들에게 실망과 배신감을 안겨 주었습니다.팬들의 신의를 저버리고 현실적인 실리를 선택한 비겁한 행동 이었다고 비판 받을수 있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저는 병역법을 어기지 않았습니다. 제가 내린 결정은 합법적 이었으며 위법이 아니면 법적 재제를 가할수 없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일도 이제 19년이 다 되어갑니다. 이제는 저를 기억하는 팬들도 저처럼 가정을 이루고 살아가는 나이가 될만큼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

바쁘신 분에게 제 얘기를 이렇게 드리는게 매우 송구스럽습니다.

이번에 국정감사에서 장관님께서 저에게 비자 발급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들었습니다.

저는 연예인입니다. 연예인은 대중의 사랑과 관심으로 생존하는 직업이고요, 사랑과 관심이 없어지면 연예인의 생명은 끝이나 다름없습니다. 저는 한국 연예계를 떠난지 19년이 다 되어갑니다. 그냥 떠난 정도가 아니라 지난 19년간 온갖 말도 안되는 거짓 기사들과 오보들로 오명을 받아 왔습니다. 그 전에 제가 가지고 있던 인기와 명예, 좋은 이미지는 이제 어디가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지금 군에 입대하거나 복무 중인 젊은 청년들 대다수가 저를 모르는 세대들입니다. 저는 이미 잊혀져도 한참 잊혀진, 아이 넷을 둔 중년 아저씨에 불과합니다.

장관님,

그런 제가 대한민국의 안전보장, 질서유지, 공공복리, 외교관계 등 대한민국의 이익을 해칠 우려가 있는 사람으로 보이십니까? 대한민국의 안보, 질서와 외교관계가 정말 저 같은 일개 연예인의 영향력으로 해침을 당할 우려가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그런 영향력도, 그런 능력도 없는 일계 연예인일 뿐 입니다. 저는 정치범도 테러리스트도 범죄자도 아니고, 대한민국의 악영향을 끼칠 인물은 더더욱 아닙니다.

연예인도 사람인지라 실수도 하고 잘못도 합니다. 많은 연예인들이 크고 작은 잘못을 하고, 법에 어긋나는 경우에는 처벌을 받고, 위법은 아니지만 도덕적으로 잘못된 행동을 하면 그 정도만큼 인기를 잃고 자연스레 퇴출되기도 합니다. 제가 과거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선택은 이민자들로서는 지극히 흔하고 당연한 선택이었고, 법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이었습니다. 팬들을 실망시킨 잘못에 대한 평가는 팬들이 하면 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장관님께서는 올해 초 유엔 인권최고대표를 만나, 한국 정부가 2020~2022년 인권 이사국으로서 국제적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한 노력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신 바 있습니다. 외국인에게도 인권이 있고, 범죄자들도 지은 죄만큼만 벌을 받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18년 8개월 동안 병역기피 목적으로 외국 시민권을 취득한것으로 간주되어 입국금지를 당한 것도 모자라, 앞으로도 영구히 입국금지라는게 맞는 처사라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이것이 엄연한 인권침해이며 형평성에 어긋난 판단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장관님께서는 2019년 대법원 파기환송 판결이 단지 절차를 지켜 재량권을 행사하라는 정도의 의미라고 말씀하셨지만, 대법원 판결문에는 재량권 행사시 지켜야 할 지침이 다 나와 있습니다. 장관님께서 부디 저의 무기한 입국금지 문제에 대하여 다시 한 번 고민해 주시고, 이제는 저의 입국을 허락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https://entertain.naver.com/now/read?oid=009&aid=0004682647


댓글 88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온에어관련 협조 부탁공지 (금일부터 적용) 11.05 32만
전체공지 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 궁예 금지 등 04.29 294만
전체공지 공지 🚨🚨🚨🚨 2020.11.30 *주의* 현재 일부 이용자에게 뜨는 노골적인 성인광고 관련 공지! 안드로이드 + 아이폰 각각 문의신고방에 URL 제보 부탁하겠음!! 제보방법 추가 갱신 🚨🚨🚨🚨 350 16.07.05 1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87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58 15.02.16 29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2394 스퀘어 시판 로제 파스타 소스중 원덬 기준 원탑.jpg 290 02:24 1.1만
132393 스퀘어 귀족 여인들이 쓰던 화려해서 눈돌아가는 보석 세트들 174 02:03 8187
132392 스퀘어 마트에 차 꼬라박고 도망가는 초딩.gif 401 01:12 1.6만
132391 스퀘어 수능 날 롱패딩 생각밖에 안했다는 아이돌 290 01:04 2.2만
132390 스퀘어 킥보드 운전자, 신호위반 오토바이와 충돌해 숨져 228 00:40 1.6만
132389 스퀘어 새로나온 신상과자들.jpg 207 00:33 1.3만
132388 스퀘어 나인뮤지스 하면 두개로 갈리는 대중들이 기억하는 이미지 115 00:31 5238
132387 스퀘어 사실 폰은정 창시자인 방탄소년단 뷔.jpg 748 00:20 2.4만
132386 스퀘어 매년 한다는 빅히트 레이블 콘서트 올해 주제 299 00:13 1.2만
132385 스퀘어 재벌가에서 개중에 적극적으로 딸들에게도 기업운영을 맡긴 그룹.jpg 306 00:04 2.5만
132384 스퀘어 스마트폰 몇세부터 가지는게 맞다고 생각해? 132 00:02 5115
132383 스퀘어 빅히트 레이블 콘서트 <2021 NEW YEAR'S EVE LIVE> 티저 영상 1 360 00:00 7724
132382 스퀘어 NCT 2020 엔시티 2020 'RESONANCE' MV Teaser #2 302 00:00 8090
132381 스퀘어 LG그룹에서 아직도 지켜지고 있는 조선시대 전통 731 12.02 3.6만
132380 스퀘어 시그촬영장 가서 사진 찍다 멤버한테 걸리고 컨셉 스포해서 논란 중인 홈마 315 12.02 3.3만
132379 스퀘어 휴대폰을 완전 처음 가져본 시기는? 303 12.02 6074
132378 스퀘어 오늘 일본 FNS 가요제에서 얼굴 미친듯한 방탄 뷔 ㄷㄷ 182 12.02 7771
132377 스퀘어 이모습때문에 이상형 윤계상인 덬들 많았음.....gif 456 12.02 3만
132376 스퀘어 배스킨라빈스 하프갤런을 고른다면... 349 12.02 1.5만
132375 스퀘어 프듀48 고유진 "프듀 어차피 주작이잖아".jpg 881 12.02 4.8만
132374 스퀘어 여자친구가 네일했는데 이거닮았다고 했다 헤어질뻔했는데 제가 잘못했나요 436 12.02 3.9만
132373 스퀘어 습관처럼 앞머리 막 넘기다가 스탭보고 다시 호다닥 정리하는 김선호.twt 193 12.02 1.5만
132372 스퀘어 한국 아이돌판과 일본 아이돌판의 격차를 만든 큰 차이점 538 12.02 4.3만
132371 스퀘어 나 알바할 때 아빠가 엄청 많이 데리러 와줬었네.. 955 12.02 4.5만
132370 스퀘어 의외로 갈린다는 양치 타이밍 572 12.02 2.4만
132369 스퀘어 최소라가 루이비통 짤리고 극한으로 살 뺏던 시절 315 12.02 4.6만
132368 스퀘어 30대 이상 덬들은 은근 공감할 수능에 대한 생각 504 12.02 2.8만
132367 스퀘어 SM한테 일년내내 얼레벌레하다가 연말에 밀린 방학숙제하듯 일한다고 마냥 욕할수없는 이유.jpg 220 12.02 2.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