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살려주세요"..긴박한 순간 이웃 관심이 초등생 여아 구했다
43,567 628
2020.10.16 17:50
43,567 628
이웃 주민 "112 신고 후 문 여는 순간 초등생 집으로 들어와"


추락 사고 현장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집에 있다가 갑자기 큰 소리가 나서 정말 놀랐습니다."


16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한 아파트에서 만난 강모(26·여)씨는 전날의 기억을 떠올리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집에서 외출 준비를 하고 있던 강씨는 갑자기 들려오는 비명에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그는 "문밖으로 살려달라는 다급한 소리가 들려왔다"며 "분명 여자아이의 목소리였다"고 말했다.


무서운 마음을 뒤로하고 인터폰을 확인해 현관문 앞 상황을 살폈지만, 화면상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강씨는 고민할 새도 없이 곧바로 112에 신고를 했고 다급한 마음에 문을 열었다.


그러자 아파트 옥상으로 향하는 계단에 초등학생 여자아이와 흉기를 든 남성이 대치하고 있는 모습이 나타났다.


아이는 문이 열리자 재빠르게 남성을 피해 강씨의 집으로 뛰어들었고 당황한 듯 우왕좌왕하던 남성은 창문을 넘어 그대로 뛰어내렸다.


사회복지학과 출신인 강씨는 놀란 마음을 진정하고 침착하게 아이의 상태부터 살폈다.


아이의 손에는 피가 나고 있었고 옷 일부가 뜯어져 있었다고 한다.


강씨는 "흘린 피를 닦아내고 지혈을 했다"며 "당시 아이가 많이 놀라서 계속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와 있던 남성은 저와 눈을 마주치고 바로 뛰어내렸다"며 "안경을 쓰고 다소 앳된 얼굴이었는데 나중에 성인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놀랐다"고 덧붙였다.



아파트 15층에서 추락한 A(21·남)씨는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 3분께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B양을 흉기로 위협하며 옥상으로 끌고 가려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고가 발생한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B양이 상당히 충격을 받은 상태라 조사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심리적으로 안정이 되면 사고 전후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락 사고 현장 [촬영 김상연]           


goodluck@yna.co.kr



https://news.v.daum.net/v/20201016155715340



신고하신 분의 용기 정말 대단하시다, 본인도 많이 무서우셨을 건데 ㅠㅠㅠㅠ 초등학생도 심리치료 잘 받았으면 좋겠고 ㅠㅠㅠㅠ


무엇보다 옥상으로 끌고 간 인간은 이런 말하기 뭐하지만 잘 죽었다는 생각 밖에 안 든다

댓글 62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69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5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1 15.02.16 36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538 스퀘어 핫게 간 유명 일러레 발골하는 일본 트위터리안.jpg 231 01:18 1만
164537 스퀘어 올림픽 국가대표 추정 남성, 알몸 영상 유출 논란…혹시 몸캠 피싱? 902 00:56 2.8만
164536 스퀘어 7명의 남자에게 동시에 고백받았다.. 당신의 선택은?? 451 00:28 1.1만
164535 스퀘어 방금 첫방 끝난 tvN 금,토 드라마 323 00:00 3.4만
164534 스퀘어 손발톱 혼자 못 깎는 어른들.jpg 520 09.17 3만
164533 스퀘어 자기가 펑크치고 피해자 작가 주어깐 일러레..jpg. (feat. 두번 펑크 일러레) 634 09.17 2.4만
164532 스퀘어 인생을 바꿔줄 뇌 활성화 습관(feat.산부인과 의사) 574 09.17 2.5만
164531 스퀘어 트위터에서 알티타는중인 싸가지없는새끼 421 09.17 3.9만
164530 스퀘어 MBC가 드디어? 소리나온 방금 첫방 끝난 드라마 372 09.17 4.8만
164529 스퀘어 ??? : Z플립 접었다 피는거 존나 귀찮고 짜증난다 435 09.17 4.8만
164528 스퀘어 갤럭시Z플립3 접어야 하는 이유.JPG 353 09.17 3.9만
164527 스퀘어 프듀급 인기였으면 커뮤 폭발했을듯한 오늘자 <걸스플래닛> 연습생 발언 817 09.17 4.9만
164526 스퀘어 퇴근길 4호선에서 들은 안내방송.twt 416 09.17 3.1만
164525 스퀘어 요즘 애들 헐 안쓴다 함....; 1387 09.17 5.5만
164524 스퀘어 갤럭시 z플립3 쓰는 유저들에게 슬슬 나오는 안좋은 반응들.jpg 1255 09.17 5.3만
164523 스퀘어 국내 당일치기 여행 코스 정리 1857 09.17 3.6만
164522 스퀘어 네이트판) 살아있는 부모를 없다고 한 와이프 845 09.17 4.6만
164521 스퀘어 이 맛에 빠지면 살크업 순식간이다..하는 음식 말해보는 달글 캡쳐 686 09.17 4.1만
164520 스퀘어 안녕하세요~~ ^^ 더쿠에 계시는 병신 쌍놈 쌍년 창놈 창년분들을 찾고 있습니다 ^^ 1792 09.17 6.3만
164519 스퀘어 핫게 갔었던 택시 불렀는데 45인승 버스 보낸 업체에서 선물 보내줌 706 09.17 4.8만
164518 스퀘어 최근 일본이 일본한 제이팝 논란.txt 118 09.17 1.3만
164517 스퀘어 사과문 뜬 일러레.jpg 433 09.17 4.1만
164516 스퀘어 [속보] 여교사 5명 치마 속 수백장 촬영한 고3 강제전학, "퇴학은 학생 장래 고려하면 좀…" 846 09.17 3.6만
164515 스퀘어 충격적인 유네스코 문화재 옆에 불법 검단신도시 아파트 근황.... 750 09.17 4.9만
164514 스퀘어 검단 신도시관련 문화재청과 의원실 미팅결과(+청원주소 추가) 612 09.17 3.5만
164513 스퀘어 日매체 “김연경, 한일전 후 언론에 자주 등장... 김연아처럼 CF로 먹고 살듯” 646 09.17 2.8만
164512 스퀘어 친아버지 첫 제사vs아들 훈련소 수료식 1976 09.17 5.7만
164511 스퀘어 한국어 초보 외국인에게 '한국어로 시간 말하기'가 거의 고문에 가깝다는 것을 알아주는 한국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ㅠㅠ.twt 341 09.17 3.1만
164510 스퀘어 실직 후 마카롱 가게 창업한 30대 여성 721 09.17 8.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