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섬기는 이 없는 자가 되려고 하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47,895 566
2020.09.23 21:42
47,895 566
나름 흥미로운 기사라서 단략하게 퍼옴

https://img.theqoo.net/xWOIC
얼마 전 빅히트에 대한 재밌는 기사들이 났다.
핵심적인 이야기는 두 가지다. 하나는 빅히트로 IT인력들이 대거 이직 중이라는 것, 나머지 하나는 빅히트가 카카오와 네이버를 라이벌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자신들을 IT 기반 콘텐츠업체로 소개했다는 것도 재밌는 점.

1. 21세기 가요업계의 역사는 IT업계에 휘둘린 역사다.
2. 우리나라에선 네이버와 카카오가 엔터업계에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대표적인 IT기업이다.
3. 빅히트는 가요 기반 엔터업체로서 역으로 IT업계에 한방 먹이려고 하는 중이다.



1. 21세기 가요업계의 역사는 IT에 이리저리 휘둘린 역사다.
https://img.theqoo.net/umoxD
이후 멜론으로 대표되는 음원 스트리밍의 시대가 왔고, 덕분에 카세트테이프 시대, CD플레이어의 시대는 종말을 맞이하게 된다.
故스티브잡스가 진두지휘한 아이팟→아이튠즈→아이폰 프로젝트들도 있었다. 이로 인해 세계인의 음악 소비 패턴은 이전 시대와 완전히 달라지게 됐다.

언젠가부터 유튜브라는 서비스가 시작됐다. 2020년 현재 세계의 음악 시장, 연예 콘텐츠 시장은 유튜브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중이다.

스마트폰의 시대가 본격적으로 왔을 때 즈음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서비스들도 시작했다.


https://img.theqoo.net/hvULz
다소 농담 같은 소리이긴 하지만, 국내 연예업계에 엄청난 영향을 준 IT기업하면 디시인사이드도 빠질 수 없다. 좋은 쪽으로나 나쁜 쪽으로나 엔터업계에 지대한 영향을 준 곳이니.

위에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아주 짧게 언급했는데 하고 싶은 말은 간단하다. 강력한 영향력을 가진 인터넷기업, IT기업 앞에 엔터업계는 휘둘릴 수밖에 없는 존재라는 이야기다.



2. 우리나라에선 네이버와 카카오가 엔터업계에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대표적인 IT기업이다.

네이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쓰는 인터넷뉴스 유통 포털인 동시에, 네이버티비캐스트를 가지고 있는 동영상 포털이고,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가지고 있는 연예인 인터넷 방송 포털이다. 음원 사이트도 가지고 있으니 음원 유통채널이기도 하다.

더불어 최근 드라마, 영화 제작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는 웹툰들을 유통하는 채널(네이버웹툰)이기도 하다. 연예인, 기획사, 콘텐츠 제작사 일자리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이야기다.

YG에 투자했던 거로 유명한 네이버는 올해 SM에도 투자를 했고, 투자발표 소식 직후 SM은 JYP와 합작해 비욘드라이브 전문회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우리나라 엔터 3대장이라는 SM-JYP-YG가 직간접적으로 네이버의 영향권 안에 존재하는 것이다.

카카오는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을 가지고 있고, 뮤직비디오 유통채널인 원더케이도 가지고 있고, 우리나라 2위 포털인 다음도 가지고 있다. 네이버처럼 영화, 드라마 제작에 영향을 끼치는 채널(카카오페이지)도 가지고 있다. 카카오는 현재 스타PD인 박진경PD, 모르모트 권해봄PD 등을 영입해 자체적으로 예능 제작에 나서고 있고, 드라마도 제작 중이다.

그리고 카카오M에는 유명 연예인이 속해 있는 기획사들이 계열사로서 다수 존재한다. 가요 쪽 위주로 살펴보면 아이유의 이담, 몬스타엑스-우주소녀-크래비티의 스타쉽, 더보이즈의 크래커, 에이핑크-빅톤-위클리의 플레이엠 등이 카카오M(=카카오)과 연결되어 있다.

https://img.theqoo.net/nyocN
국내 한정으로는 BTS급 인지도를 가진 아이돌그룹 ‘카카오프렌즈’도 보유 중.
참, 우리나라 대표 가요 시상식 중 하나인 ‘MMA’(멜론뮤직어워즈)도 카카오가 가지고 있다.


극단적으로 이야기하면 3대의 네이버, 아이유와 라이언의 카카오가 현재 케이팝 시장 양강 회사다.

네이버가 “너네 3대 있어?”라고 질문하고 카카오가 “너네 아이유랑 라이언 있어?”라고 질문할 때 입이라도 뻥끗 할 수 있는 엔터사가 있는가?

가요에선 딱 한 군데 있다. 바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다.
빅히트는 “우린 방탄소년단 있는데?”라고 받아칠 수 있다.



3. 빅히트는 가요 기반 엔터업체로서 역으로 IT업계에 한방 먹이려고 하는 중이다.

빅히트가 경쟁업체로 카카오와 네이버를 지목한 건 일종의 ‘천하삼분지계’처럼 느껴진다. 엔터천하를 삼등분해서 그중 한 자리를 내가 가져가겠다는 것. ‘원피스’로 비유하면 칠무해가 아니라 사황이 되겠다는 것이다. 가능하다면 해적왕 자리까지도 노릴 작정이고.

IT업체가 되지 못한 엔터업체는 IT업체에게 종속될 수밖에 없다. 아무리 방탄소년단이라는 초대형 카드를 갖고 있는 빅히트라고 해도 그건 예외일 수 없다. 유튜브에 종속되고, 인스타그램에 종속되고, 카카오와 네이버에 종속된다.

사실 어지간한 엔터업체라면 ‘그래도 상관없다’고 생각할 법하지만, 빅히트의 생각은 그게 아닌 모양이다.

현재 빅히트는 여러 레이블을 인수도 하고 만들기도 한다는 점에선 카카오와 비슷하고, 스타 중심의 SNS(위버스)를 만들었다는 점은 미투데이 서비스 시절 네이버와 비슷하다. SNS(카카오톡)에 커머스 기능을 붙인 점은 카카오와 비슷하고, 자체적인 온택트 공연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점은 네이버와 비슷하다.

덩치는 이 둘이 훨씬 못 미치는 대신, 아이돌 IP파워와 팬덤 화력이라는 측면에선 두 회사 이상의 파워를 가지고 있다. 케이팝 아이돌 팬덤 파워 1등과 2등인 방탄소년단과 세븐틴을 함께 보유하고 있으니.

빅히트에게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면 아이돌 수명이 짧다고 하는 게 ‘팬덤 강한 남자아이돌’에겐 적용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는 신화,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엑소, 샤이니 등을 히트시킨 SM엔터테인먼트가 여러 차례 증명한 바가 있다. 일정 수준을 넘어선 남돌의 IP 파워, 팬덤 파워는 적지 않은 시간 동안 어마어마한 위력을 낼 수 있다는 것.

리스크가 있는 부분은 역시 군대 문제. 남돌 입대레이스가 시작하면 완전체가 다시 모이는 데 정말 오랜 시간이 걸린다. 팀원이 많은 아이돌일수록 더 그렇다. 현재 빅히트의 원투펀치, K-POP아이돌계의 랜디존슨과 커트실링인 방탄소년단과 세븐틴 모두 이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그렇다면 관심은 후속 아이돌들이 ‘얼마나 터져 줄 것이냐’로 향하게 되는데 방탄소년단, 세븐틴처럼 성장한다는 게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라서 아무리 빅히트라고 해도 장담하긴 힘들다.

지금 K-POP 시장의 흐름, 그리고 빅히트가 발표한 내용들을 봤을 때 현재 빅히트가 그리고 있는 그림은 디즈니, 애플, 카카오의 어느 사이쯤인 것 같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등 강력한 IP 파워를 보유 중이며 IT업계로 진출도 추진 중인(디즈니플러스) 디즈니.
IT기업이지만 팬덤 화력과 충성도가 좋고 명품시장의 파이까지 일정부분 나눠먹고 있는 애플.
강력한 SNS의 힘을 바탕으로 타 분야들을 흡수하면서 더 크게 힘을 키우고 있는 중인 카카오.


https://img.theqoo.net/CVItP
<명품이야기 나오는게 좀 뜬금 없게 보일 수도 있지만, 최근 K-POP아이돌들과 명품업체들의 콜라보 사례들을 보면 그렇게 뜬금 없는 예측은 아니다. 강력한 팬덤은 명품전략을 구사할 수 있게 만든다. 사진은 갤럭시Z폴드2 톰브라운 에디션 화보 속 방탄소년단>

빅히트가 IP기반의 콘텐츠 기업, SNS기반의 IT기업, 팬덤 강한 명품업체의 성격을 모두 약간씩 섞은 형태의 회사를 만들고자 하는 것 같다는 게 이 글의 요지. 잘만 되면 정말 아름다운 그림이 나오기는 할 텐데, 그게 현실화가 가능할지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

전문 : https://entertain.v.daum.net/v/20200923175353146
댓글 56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54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6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7 15.02.16 2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8719 스퀘어 술먹고 들어온 남편이 옷벗어논 꼬라지 137 19:30 5106
128718 스퀘어 유튜버가 촬영한 중국인의 상식밖의 행동ㅋㅋㅋㅋ 385 19:00 1.9만
128717 스퀘어 현 20대가 부모세대 20대보다 신체 능력 떨어짐 177 18:42 1.1만
128716 스퀘어 정윤호 31일, 4살 연하 승무원과 결혼…유민상 사회 610 17:44 3.6만
128715 스퀘어 이낙연 "공공기관, 지방대 50%채용 검토…공무원도 지방 할당"(종합) 433 17:28 7094
128714 스퀘어 핫게간 김갑수 방탄팬인증 소속사입장 340 17:08 2.6만
128713 스퀘어 주식하다 5개월만에 5억 손실낸 어느 유튜버 487 17:03 4.4만
128712 스퀘어 일본 언론 "반일 불매운동 한순간에 파괴" 181 16:56 5674
128711 스퀘어 여배우들 담배피는 장면 551 16:14 3.9만
128710 스퀘어 알쏭달쏭한 커미션 업계 312 16:11 2.3만
128709 스퀘어 위버스에 글 남긴 배우 김갑수..소속사 공식입장 "맞다"ㅋㅋㅋ(ft.방탄소년단) 892 15:58 3.9만
128708 스퀘어 레드벨벳 조이 새로운 화보 137 15:31 8189
128707 스퀘어 K-교도소 근황 970 15:16 4.5만
128706 스퀘어 [종합] "내 지인 누군데?"…의리의 백현, 찬열 사생활 추가폭로 단숨 진압 399 15:09 3.5만
128705 스퀘어 캐나다에서 난리났던 왕따 사건 411 14:48 4.6만
128704 스퀘어 “무슬림은 프랑스인 죽일 권리 있어” 410 14:38 3만
128703 스퀘어 NCT 드림에는 왜 포함안됐을까 궁금한 멤버.jpg 294 14:36 2.1만
128702 스퀘어 안녕하세요 맥도날드입니다 주문 하시겠어요? 988 14:29 4.3만
128701 스퀘어 2021 SM 아티스트 공식 시즌그리팅 사진 669 14:28 3.2만
128700 스퀘어 대만을 모두 타이완으로 바꾼 출판사 대참사.jpg 398 14:18 4.1만
128699 스퀘어 SM 아티스트 마스크 스트랩 굿즈.JPG 525 14:14 3.3만
128698 스퀘어 백현, '찬열 지인 주장' 사생활 폭로글에 "그니까 내 지인 누군데?" 512 14:06 3.1만
128697 스퀘어 [단독] FC서울 센터백 김남춘, 사망 '충격' 214 13:50 3.9만
128696 스퀘어 방탄 뷔가 제작진에게 조용히 속삭이면서 하는 말ㅋㅋㅋㅋㅋㅋㅋ 152 13:43 9546
128695 스퀘어 피드백 트위터 올린 백현.twt 2056 13:31 6.1만
128694 스퀘어 남친집에 갔는데 ....헤어져야하나요??? 1007 13:17 5.2만
128693 스퀘어 핫게 인터파크 갑질 사건 결말.jpg 349 13:09 3.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