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정부, 은행들에 쐐기 박았다.. "집주인 전세대출 동의 받지 말라"
35,541 495
2020.08.14 15:23
35,541 495

https://news.v.daum.net/v/20200814144516198



정부 "법상 전세대출 연장에 집주인 동의 없도 된다"
논란 계속되자  "집주인 동의 서류 받지 말라"
보증기관 통해 은행권에 지침 통보



그동안 세입자가 추가 전세대출을 받을 때, 은행들이 집주인에게 관행적으로 받아온 '전세대출 동의 서류'를 앞으로는 받지 말라는 지침을 정부가 은행들에게 전달했다.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 이후에도 세입자의 전세대출 증액시 사실상 집주인의 동의가 여전히 필요해 장애물로 작용한다는 논란이 있었는데, 이에 정부가 아예 확실히 못을 박은 것이다. 정부는 "법에 따라 집주인 동의가 필요 없기 때문에 은행들의 관행도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14일 한국일보 취재 결과, 금융위원회ㆍ국토교통부 등 정부부처는 세입자가 계약 연장을 위해 전세대출을 추가로 받을 때 은행이 집주인에게 받던 '전세대출 동의 서류'를 받지 말라는 지침을 최근 은행권에 전달했다.

이는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에도 집주인들이 전세금 5% 이내 상승과 계약 연장에는 동의하면서도 '전세대출 증액장 서류'에 서명을 해주지 않는 등의 방법으로 계약 연장을 방해할 수 있다는 논란에 따른 조치다.

이 같은 집주인의 '꼼수'는 복잡한 전세대출 구조에서 나왔다. 전세대출은 세입자가 받지만, 실제 대출금은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걸 막기 위해 집주인에게 바로 입금된다. 자연히 전세 계약이 끝나면 은행은 대출금을 집주인에게 돌려 받는다. 이에 은행은 집주인을 대상으로 '전세보증금반환채권'을 가지게 된다.

은행은 대출금을 확실히 돌려받기 위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 한국주택금융공사(HF), 서울보증보험(SGI) 등의 보증도 이용한다. 집주인이 대출금을 돌려주지 않으면 보증기관이 우선 은행에게 대출금을 지급하는데, 향후 집주인에게 대출금을 회수하기 위해 보증기관은 은행의 채권을 가져가거나 채권에 질권을 설정한다.

이때 채권 양도나 질권 설정 사실은 보증기관이 집주인에게 '통지'만 해도 효력이 발생한다. 그런데 그간 은행들은 자체적인 안전판 차원에서 집주인의 서명 등 ‘동의 의사’가 표현된 서류를 더 받아 왔다.

최근 이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시중은행들은 언론에 "집주인 서명 서류가 없으면 대출 실행이 어렵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런 탓에 일부 집주인들은 동의를 해주지 않겠다고 버티고 세입자는 공포가 커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민법상 채권 양도나 질권 설정에는 집주인의 동의가 필요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그런데 이후에도 논란이 잦아들지 않자, 이번에는 보증기관을 통해 은행에게 "집주인 동의 서류를 받지 말라"고 강제적인 지침을 내린 것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지난달 발표 자료에서 절차와 관련한 추가 조치를 하겠다고 했는데, 이 내용이라고 보면 된다"며 "애초 은행이 받아온 집주인 동의 서류는 필요 없던 것이다. (지침이 내려가고 부터는) 은행들도 관련 서류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댓글 49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5023 스퀘어 케이팝 컨텐츠를 벤치마킹하기 시작한 일본 아이돌 소속사 쟈니스 366 22:30 1.5만
125022 스퀘어 오늘자 일본 넷플릭스 123위 다 먹은 한국드라마 296 21:05 3.5만
125021 스퀘어 자살한 어느 20대 여성의 유서 450 21:03 4.1만
125020 스퀘어 희귀 성 옹씨가 3명이나 참여하는 jtbc 드라마 701 20:40 3.7만
125019 스퀘어 통신3사 사실상 5g 전국서비스 포기 681 20:16 4만
125018 스퀘어 국제적으로 쓰여도 한국인은 적응하기 힘든 체계 중 하나,000,000 762 18:37 4만
125017 스퀘어 집주인에게 보증금을 제대로 돌려받지 못해 억울했던 세입자 167 18:26 1만
125016 스퀘어 경상도 여자들이 서울에 와서 겪은 문화충격.jpg 895 18:21 5.4만
125015 스퀘어 은근히 고기 먹을때 사람들이 눈치주고 무시하는 타입 488 18:00 4.5만
125014 스퀘어 [속보] 고려대 교수들, 강남 유흥업소서 연구비 탕진…7천여만원 409 17:58 2.2만
125013 스퀘어 파리 박물관 유물 훔쳐놓고 "내가 주인이오" 외친 콩고인 669 17:50 3.3만
125012 스퀘어 엑소 시우민, 디오 근황 사진 325 17:45 2.3만
125011 스퀘어 다음 주 빌보드 HOT100 초안 (방탄 다시 1위 탈환) 511 17:19 2.4만
125010 스퀘어 정부 "의대생 추가 시험 기회 불가"…의대생은 구제요청(상보) 1093 16:59 3.3만
125009 스퀘어 방금 최수종이 공개한 딸 윤서 사진 2088 16:58 6.5만
125008 스퀘어 [속보] 정부 "의대생의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 기회 부여 힘들어" 750 16:41 2.3만
125007 스퀘어 방탄소년단 아티스트 권리침해 관련 법적 대응 진행 상황 안내 (09.24) 549 16:03 2.1만
125006 스퀘어 [단독]7만원 나오던 관리비가 1297만원..대전 아파트 쇼크 209 15:55 3.3만
125005 스퀘어 의대 본과 4학년들 "의사 국시 응시하겠다"..정부에 공 넘겼다 732 15:40 2.4만
125004 스퀘어 교토의 스타벅스.jpg 452 15:32 4.9만
125003 스퀘어 이수만이 제안했으나 거부당한 SM 아이돌 예명 636 14:28 4.8만
125002 스퀘어 [단독]신촌 밤거리 '몰카' 찍던 명문대 의대생…시민들이 잡았다 674 13:59 3.4만
125001 스퀘어 “사과 없이 국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 안건으로 투표한 의대생들. 459 13:43 2.1만
125000 스퀘어 어제 유민상이 라스 나와서 가장 충격받은 것.jpg 277 13:35 4.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