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1년 넘게 사귄 남자친구가 저 몰래 지난주에 다른 여자와 결혼을 하였습니다 추가글입니다.(판)
42,312 296
2020.07.02 19:30
42,312 296

매시간이 왜 이렇게 긴지 모르겠습니다.

 

하루 종일 눈물이 멈추지 않는데

 

분노인지 슬픔인지 창피함인지 사실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그냥 내 방문 밖에서 소리 죽여 나를 살피는 가족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이 제일 큽니다.

 

용기를 내어 다시 도움을 요청드립니다.

 


저는 죄를 짓지 않았습니다.

 

제가 조금의 부끄러움을 가져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와이프 분께서 쓰신 댓글은 제가 부끄러운 사람이었습니다.

 


2018년부터의 카톡 내용과 사진을 보냈습니다.


아직 다 읽지 않으셨는지, 오히려 저를 바람피운 여자라고 생각하신 거 같네요.


사귀자고 시작한 것도 남자 쪽이며, 2019년도 여름 방학 즈음에 한번 헤어질뻔한 적이 있었으나


남자 쪽에서 저희 대전 집까지 와서 선물 걸어두고 가며 화해하게 된 과정도


카톡에는 다 있을 텐데...... 헤어지자고 끊어내었지만... 제가 매달려서 매정하게 못 끊어냈다니요

 

두 분의 사랑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처음에는 우리는 피해자이니 이 사실을 알려야겠다는 생각이었지만.

 

어차피 상관없습니다.

 

제가 원하는 건 이혼이 아닙니다.

 


저를 가지고 놀고 기만했다는 것 압니다.

 

사귄 기간은 1년 반가량이었지만. 3년 넘게 알아왔습니다.

 

눈치를 못 챘냐는 댓글들에 저도 제 어리석음을 한탄했습니다.

 

평일에도 왕복네 시간 거리를 운전해서 저를 보러 오던 사람이었기에

 

그 달콤한 말에 속았네요

 

친구들과 영상통화 한 적도 있습니다.

 

그럼...

 

그 친구분들도 저를 세컨드쯤으로 알고 계셨겠네요

 

결혼식이 끝난 후 파티 사진에서 저만 빼고 모두들 행복해 보였습니다.

 


제가 제안했다는 카톡 내용은

 

넌 행복할 자격이 없으니 너 스스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죄에 대한 벌을 달게 받아하였습니다.

하지만 숨 쉴 구멍을 운운하기에

이렇게 한자 한자 살을 베는 마음으로 말씀드립니다.

 


제가 원하는 것은 하나뿐입니다.

 

제가 사랑하는 아이들을 그 사람이 가르쳤을 때,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제가 사랑하는 이일에 그사람도 함께 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더 참을 수 없이 끔찍합니다.

 

사람이 아닌 동물보다 못한 사람이 아이들을 가르칠 수 있을까요

 


지금은 교육청에 협조하여 관련 자료 정리해서 보내기로 하였으며

 

교육청에 이 사건을 가볍게 여기지 않으셨으면 하는 의사도 표현했습니다.

 

다행히 많은 분들이 민원을 넣어 주셔서 더 눈물이 났습니다.

 

이렇게 얼굴도 모르는 저를 도와 주셔서 저는 더 힘을 낼겁니다.

 

교육청의 처리에 따라 앞으로의 제 선택이 결정되겠네요.

 

오늘 법률 상담도 받고 왔으며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증거자료랍시고 캡처해둔 많은 사진들 보면 볼 수록 마음이 찢깁니다.


눈물이 나고, 감당이 안됩니다.


지금은 계속적으로 상대쪽 두분이 번갈아가며 연락이오는 상태라 너무 무섭습니다.


우선은 사과하고  싶다고 하는 데 저는 만날 의사를 표현하지 않았음에도


찾아온다고 하더군요.

 

제동생과 저에게 보낸 6시의 문자에 똑같은 말로 사과를 하네요

 

어려우시겠지만 선처를 부탁한다고 4시에 찾아 뵙겠다고요

 

download.jsp?FileID=54885507이미지확대보기

download.jsp?FileID=54887957이미지확대보기

 

 

여러분 ... 저는 죄인이 되가고 있는 느낌입니다.


제 앞에 계시다면 제 진심을 담아서 부탁드립니다.

저를 도와주세요

저혼자서는 사실 힘이 없습니다.

 

그 사람이 아이들을 가르칠 수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겁니다.

그리고 저는 조금 쉰 후 더 건강해져서 아픈 저를 걱정해 주고 있는 사랑하는 우리 아이들을 만나러 가겠습니다.



---

교육청에 문의 넣으심


pVyjq.jpg


남자쪽 중학교 공고. 

학생, 대학교 지인 전부 등판해서 신상 다 까임

yeaHK.jpg

Cfmee.jpg

https://m.pann.nate.com/talk/352679850?currMenu=best

댓글 29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9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29 15.02.16 26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9475 스퀘어 [단독]'황정민의 뮤직쇼' 생방송 중 괴한 난입 방송사고..경찰 제압 후 연행 85 16:36 4495
119474 스퀘어 현재 진행중인 심각한 토론 ㄷㄷㄷㄷ.jpg 747 16:23 1.8만
119473 스퀘어 오늘 개봉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평점 227 15:40 2.1만
119472 스퀘어 친구들이랑 시장 갔다가 멍멍이 봤어 고양이한테 맞고 우는중이래.jpg 385 15:33 1.9만
119471 스퀘어 안 쓰는 사람들은 아예 돈 쓸 생각도 안하는 분야 298 15:26 2.2만
119470 스퀘어 첸이 공홈에 글 올리고 난 후 실트 742 14:32 3.9만
119469 스퀘어 (원덬기준) 소녀시대에게 가장 부러움을 느끼는 것 (돈 아님 외모 아님) 180 14:20 9792
119468 스퀘어 일본판 우결 근황ㄷㄷㄷ.jpg 553 14:06 3.7만
119467 스퀘어 고양이 좋아하는 사람들 난제 .JPG 460 14:00 2만
119466 스퀘어 요즘 유행하는 양산형 베스트셀러 요약 397 13:47 3.3만
119465 스퀘어 유명 연예인... 너무한 유튜브 뒷광고..jpg와 반응...jpg 581 13:43 3.8만
119464 스퀘어 관짝소년단' 의정부고 선 넘은 패러디…'흑인분장' 논란 747 13:36 1.9만
119463 스퀘어 핫게 쟈니스 퇴소한 테고시 유야 K-POP 언급인터뷰 앞부분 527 13:32 1.8만
119462 스퀘어 판) 낮에 카페에서 시비 털렸어요 494 13:31 3만
119461 스퀘어 양팡 내돈내산 발언.mp4 280 13:28 2.6만
119460 스퀘어 방탄의 영어 실력이 보이는 영어 인터뷰 329 13:20 1.3만
119459 스퀘어 엑소엘 6주년 축하해주는 첸 569 13:19 2.1만
119458 스퀘어 사과문 게재한 침착맨 679 13:00 3.5만
119457 스퀘어 일본 쟈니스사무소 남자아이돌그룹 NEWS 의 '전!!!멤버', 테고시 유야 "만약 우리가 BTS처럼 영어 등의 다른 언어를 제대로 공부하고 하이브리드 다국적군의 형태로 세계진출을 했더라면, 지금쯤 News 나 쟈니즈사무소가 아시아에서 넘버원이었을 것이다. 아메리카에서 빌보드 챠트에 들어갈 정도까지 갔을거라고 생각한다" 1290 12:49 2.5만
119456 스퀘어 한국 커뮤에서도 (오래 전) 화제됐었던 일본 걸그룹 퍼퓸 발스텝 안무 292 12:40 2.1만
119455 스퀘어 1.가지고있었다 2.내껀아니였다 3.실물로본적없음 908 12:36 2.9만
119454 스퀘어 테고시 유야 포토 에세이「AVALANCHE 눈사태」방탄소년단, 트와이스 언급 308 12:33 1.6만
119453 스퀘어 어린이들에게 존댓말 쓴다 vs 반말 쓴다.jpg 347 12:09 1.2만
119452 스퀘어 양팡 사과문 419 12:07 3만
119451 스퀘어 인스타 태그에서도 보이는 소녀시대 성격ㅋㅋㅋㅋㅋㅋㅋㅋㅋ 297 11:58 2.5만
119450 스퀘어 잠시 후 1시 배민 쿠폰 이벤트 운명의주사위(끝 내일 이시간에) 378 11:57 1.7만
119449 스퀘어 뒷광고 관련해서 짧고 굵게 본인입장 밝힌 입짧은햇님 ㅋㅋㅋ 485 11:50 4만
119448 스퀘어 테고시유야 카시와기유키 언급내용(자기포함 남자 셋이랑 갔다) 224 11:49 1.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