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배종옥 "젊은 후배들 씁쓸, 기본적 질서 지켰으면"[EN:인터뷰]
40,214 370
2019.10.18 13:41
40,214 370

[뉴스엔 김명미 기자]

배종옥이 젊은 후배들을 향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배우 배종옥은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연출 한철수 육정용)에서 한제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 중 한제국은 재계 1위 MC그룹의 '오너 리스크’를 밀착 관리하는 TOP 팀의 헤드. MC그룹 일가의 고문 변호사로 충성심과 애사심을 자랑하지만, 알고 보면 모든 비밀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무소불위의 비선실세이자 킹메이커다. 오너 일가가 사고를 칠 때마다 전방위로 활약하며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당초 낮은 기대 속에서 첫 방송된 '우아한 가'는 배종옥을 비롯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MBN의 새 역사를 썼다. 지난 8월 2.689%의 시청률로 출발한 '우아한 가'가 5회에서 3.7%의 시청률을 경신하면서 MBN 드라마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운 것.(닐슨코리아 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 여기서 그치지 않고 4%, 5%의 벽을 뚫은 '우아한 가'는 11회에서 7%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17일 방송된 마지막회는 8.5%의 벽까지 뚫으면서 역대급 기록을 남겼다.

배종옥은 '우아한 가' 종영을 앞두고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뉴스엔과 만나 "이건 너무나 기적적인 일이다. 처음 제작발표회를 할 때 이장우 씨가 4.5%를 목표로 한다고 했었다. 그때 다들 '너 진짜야?'라고 했었는데, 이제 진짜 10%를 바라보고 있다는 게 놀랍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인기에 힘입어 포상휴가도 일찍이 결정됐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오는 21일부터 베트남 나트랑에서 꿀맛 같은 포상휴가를 즐길 예정이다. 배종옥은 "포상휴가를 따내느라 혼났다. 우리는 하와이로 가자고 했는데, 도저히 안 돼서 나트랑으로 가기로 했다"며 웃었다.

'우아한 가'를 통해 함께 호흡한 후배 임수향 이장우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배종옥은 "요즘은 후배들이 연기를 더 자연스럽게 잘 한다. 우리 때 배우들은 뭐랄까, 연기를 하는 것처럼 보일 때가 있다. 그런데 요즘은 자연스럽게 연기를 한다. 저도 아이들의 연기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한다. 아이들을 가르칠 게 아니라 내가 더 배워야 된다는 생각을 한다"며 "확실히 말하자면 그들이 하는 것이 지금 시대가 요구하는 연기인 것 같다. 그들의 연기를 보면서 받아들이는 부분도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 1985년 KBS 특채 탤런트로 데뷔, 약 60편의 드라마에 출연한 배종옥이다. "한국 드라마 제작 환경이 발전했다는 것이 느껴지냐"는 질문에 배종옥은 "많이 발전했는데, 과연 그 현장도 똑같이 세계화로 가고 있느냐고 묻는다면 거기에는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입을 열었다.

배종옥은 "예를 들어 후배들의 별것 아닌 예의 때문에 기분이 상할 때가 있다. 현장에서 왜 인사를 안 하고, 도착하면 벤에만 앉아 있는지. 와서 대사도 맞춰보고, 왔다 갔다 하고, 감독님과 이야기도 하고, 그런 게 드라마를 만드는 것 아닌가. 그런 게 씁쓸하다. 기본적인 질서와 룰만 지킨다면 현장은 더 좋아질 거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이미 우리나라 드라마는 세계에 팔려가고 있다. 그런 것들이 밑받침돼야 더 좋은 작품이 나온다고 생각한다. 서로 시간 약속 지키고, 아주 기본적인 것. 그것만 지키면 되는데, 그것도 하지 않는다면 문제가 있다. 그리고 그건 우리 선배들의 비겁한 방관 때문이다. 후배들이 몰라서 그럴 수도 있다. 그런 도리를 가르치는 선배가 돼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배종옥은 "현장에 그런 배우들이 많았냐"는 질문에 "지금 우리 후배들이 그렇다는 건 아니다"며 "젊은 친구들과 함께 다니는 스태프들도 저랑 같이 드라마를 하고 있지 않나. 친절하게는 아니어도 '안녕하세요'는 해도 되는데.. 지금 드라마를 5~6개월을 찍었는데 그러더라"고 털어놨다. "현장에서 쓴소리를 했냐"는 질문에는 "안 했다. '알아서 하겠지'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방관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제 기분 좋게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선배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아한 가'는 대한민국 상위 1% 재벌가에 숨겨진 끔찍한 비밀과 이를 둘러싼 물밑의 킹메이커 오너리스크 팀의 이야기.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엄마를 잃은 재계 1위 재벌 그룹의 외동딸과 스펙은 제로일지언정 근성만큼은 최상급인 변두리 변호사가 뭉쳐 '그날'의 진실을 파헤쳐 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17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뉴스엔 김명미 mms2@

https://entertain.v.daum.net/v/20191018080016635

댓글 37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영화이벤트] 역대급 스케일 속편! 드웨인 존슨x잭 블랙 《쥬만지: 넥스트 레벨》 ➖예매권➖ 증정 517 11.21 7815
전체공지 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33만
전체공지 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1120 - 이모지(emoji) 모두 사용가능하게 적용] 05.21 1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4 16.06.07 489만
전체공지 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46만
전체공지 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4746 스퀘어 오늘 역대급으로 마무리하고 종영한 드라마.jpg 294 11.21 1.9만
154745 스퀘어 오늘자 청룡영화제 얼굴대상(짤추가) 168 11.21 1.5만
154744 스퀘어 오늘 배우들 호응 좋았던 것 같은 청룡 영화제 축하무대.twt 158 11.21 1.5만
154743 스퀘어 청룡 여우주연상 조여정 213 11.21 1.4만
154742 스퀘어 청룡 남우주연상 정우성 138 11.21 1.1만
154741 스퀘어 청룡영화제 김우빈 183 11.21 1.9만
154740 스퀘어 영화 관련 행사 독점하고 있는 MC 177 11.21 1.9만
154739 스퀘어 안무에만 1억을 투자했다는 한 아이돌 안무... 228 11.21 2.2만
154738 스퀘어 무명이 주변 여자사람들 모두가 향 인정한 바디제품 429 11.21 1.6만
154737 스퀘어 강다니엘 팬들한테 행운의 고양이부적 그려줌 175 11.21 1.3만
154736 스퀘어 라이관린, 가처분 신청 기각…큐브 측 "법원 결정 환영, 계약 유지" [전문] 178 11.21 1.9만
154735 스퀘어 현재 99%로 확정난 2019년 멜론 연간 TOP10.jpg 292 11.21 1.9만
154734 스퀘어 일본 출국 하는 방탄소년단 253 11.21 1.7만
154733 스퀘어 홍대 양카페 지나갈 때마다 맴찢함.... 603 11.21 3.5만
154732 스퀘어 현직 애기아빠가 써보는 임산부의 포스.txt 203 11.21 1.4만
154731 스퀘어 욕먹고 트윗 지웠다가 고쳐서 재업한 멜뮤.jpg 185 11.21 2.3만
154730 스퀘어 미친자들만 뽑는것 같은 EBS 세계관 지독한 컨셉 지킴이들 193 11.21 1.9만
154729 스퀘어 19살 차이나는 동생 194 11.21 2.8만
154728 스퀘어 치킨, 피자 시키고 배달 왔을 때 제일 빡치는 순간 386 11.21 3만
154727 스퀘어 배민 음식점 리뷰나 상담원 만족도 조사할때 은근 있는 유형.jpg 381 11.21 2.6만
154726 스퀘어 싱가포르에서 취해버린 도경완.gif 111 11.21 1.1만
154725 스퀘어 와 이거 그거네 나보다 덩치도 작아서 내가 지켜줘야했던 옆집 살던 남자애랑 사춘기 지나면서 멀어졌다가 301 11.21 2.3만
154724 스퀘어 멜론뮤직어워드(MMA)가 직접 밝힌 TV 중계 없는 이유.jpg+유튜브중계화질 720P 348 11.21 1.7만
154723 스퀘어 입소문만으로 대박터진 한국영화 네개 344 11.21 2.9만
154722 스퀘어 “눈치 보다 몰래 갑니다” 연말 휴가 NO JAPAN 아닌 ON JAPAN 281 11.21 1.9만
154721 스퀘어 장애인 구역 2칸 먹고 주차한 사람의 최후 346 11.21 3.2만
154720 드영배 “‘겨울왕국2’ 스크린독과점 사태”…영화인들, 긴급 기자회견 연다 [공식입장] 103 11.21 7933
154719 인터넷방송 우정잉 장기휴방후에 나사하나 빠진거처럼 41 11.21 4576
154718 스퀘어 끼니 걱정 없이 살기 위해 후궁으로 들어간 소녀의 이야기 395 11.21 3.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