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4살아이가 인형 훔쳤다고 의심한 美경찰, 임신부 엄마에 총 겨눠
18,533 182
2019.06.17 09:31
18,533 182

아이 앞 총으로 위협하고 욕설·폭행 등 장면 영상에 고스란히 담겨
시·경찰 상대 120억원 청구…현지 시장 "매우 부적절…깊이 사과"


ZQkAz
경찰이 드레이본 에임스를 걷어차는 모습(가운데)과 이샤 하퍼로부터 아이들을 떼어놓으려 하는 모습(오른쪽)이 동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멕 오코너 기자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미국에서 경찰이 어린아이와 임신부가 포함된 흑인 가족에게 총을 겨누고 위협하는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경찰로부터 거친 대접을 받은 당사자들은 시와 경찰서에 거액의 배상을 청구했으며 관할 시장이 사과문을 발표했다.

애리조나에 사는 남성 드레이본 에임스(22)와 약혼녀 이샤 하퍼(24)는 함께 있던 4살 딸이 할인점에서 인형을 훔쳤다고 의심한 경찰관으로부터 가혹 행위를 당했다며 피닉스 시와 경찰서를 상대로 1천만 달러(약 119억원)의 배상금을 청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9일 1살과 4살인 여자아이 2명을 데리고 외출했다가 돌아오는 길에 주차장에서 경찰관들이 다가와 총을 겨누고 위협하며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경찰관들은 규칙을 어기고 보디캠도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보도됐지만, 인근 주민과 행인에 촬영한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현장 상황이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현지 매체 피닉스뉴타임스와 이 매체 소속 멕 오코너 기자가 홈페이지와 트위터에 공개한 2개의 동영상을 보면 경찰관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승용차 주변에서 "손들어라"라고 수차례 욕설을 섞어 고함을 지르거나 "너 XX 총 맞는다"고 외친다.

한 경찰관은 에임스를 땅바닥에 엎드려놓은 채 손을 뒤로해서 쇠고랑을 채운 뒤 일으켜 세워놓고 오른쪽 다리를 세게 걷어찼다. 그 충격에 에임스는 한쪽 무릎이 땅에 닿을 정도로 휘청거렸다.

동영상 속의 하퍼는 경찰이 두 손을 들라고 명령하자 아기를 안고 있어서 그럴 수 없으며 자신이 임신했다고 설명하기도 한다. 

WP에 따르면 하퍼는 소송에 앞서 제출하게 돼 있는 청구 통지서에서 경찰이 아기를 땅에 내려놓으라고 했으나 아기가 걸을 수 없었고 포장된 바닥이 달아올라서 그럴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FNnVb
남성 드레이본 에임스(22)가 수갑이 채워져 경찰에 의해 제압당한 가운데 약혼녀 이샤 하퍼(24)가 두 아이를 데리고 차 밖으로 나오고 있다.[멕 오코너 기자 트위터 동영상 캡처]


동영상을 보면 총을 겨눈 경찰은 차 안에 있던 하퍼를 밖으로 나오도록 유도한 후 달라붙어 있던 두 아이를 떼어놓으려고 한다.

이를 목격한 주민이 경찰관을 향해 "이보세요, 내가 아기를 받을게요"라고 반복해 외치는 소리도 들린다.

결국 아이들은 주민에게 인계됐고 하퍼의 손목에도 수갑이 채워진다.

에임스는 경찰이 "아이들 앞에서 너한테 총을 쏠 수도 있었다"라고 욕설을 섞어 말하기도 했으며 4살 아기는 이 사건으로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두 동영상의 조회 수는 합계 약 40만에 달했고 경찰이 과잉대응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결국 케이트 가예고 피닉스 시장은 성명을 발표해 경찰의 대응이 "완전히 부적절하고 명확하게 전문적이지 못하다"며 "그런 행동이 수용될 것으로 볼 정황은 전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나 자신도 어머니로서 아이들이 그렇게 두려운 상황에 처한 것을 보고 매우 분노한다"며 "그 가족이 겪은 상황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지역 사회에 사과한다"고 밝혔다.

경찰도 자체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ABC뉴스에 따르면 당시 상황과 관련해 경찰은 보고서에서 "그녀가 뭔가를 감추고 있거나 무기를 찾을 것을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피닉스 경찰서 측은 무기를 가지고 있다고 볼 이유가 없었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가 조사 과정에서 던져야 할 질문들"이라고 반응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10894190




https://twitter.com/megoconnor13/status/1138924700137132037


https://twitter.com/megoconnor13/status/1138924706940227584




댓글 18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공연이벤트] 엠넷+지니뮤직 주최 2019 『MGMA』 어워즈 초대 티켓이벤트 1362 07.18 1.5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공지 - 3번항목 기차자료 본인 블로그 검색 홍보 금지 등 유의 당부] 5916 16.06.07 414만
전체공지 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89만
전체공지 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9 15.02.16 18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4400 스퀘어 <속보> 프듀x101 데뷔그룹 엑스원 5등 멤버 - 위에화 조승연 119 23:15 3418
144399 스퀘어 ??? : 프듀X가 망했다고? 88 23:14 4000
144398 스퀘어 프듀X 막방이 점점 개꿀잼이 되어가는 이유.jpg 83 23:13 4659
144397 스퀘어 <속보> 프듀x101 데뷔그룹 엑스원 6등 멤버 - dsp 손동표 92 23:09 3371
144396 스퀘어 프듀 X 7등 선발 연습생 역대 추이 94 23:06 3384
144395 스퀘어 <속보> 프듀x101 데뷔그룹 엑스원 7등 멤버 - mbk 이한결 290 23:04 5879
144394 스퀘어 <속보> 프듀x101 데뷔그룹 엑스원 8등 멤버 - mbk 남도현 100 22:58 3767
144393 스퀘어 존예였는데 유행은 안된 스타일.gif 210 22:57 8941
144392 스퀘어 <속보> 프듀x101 데뷔그룹 엑스원 10등 멤버 - 스타쉽 강민희 105 22:41 5958
144391 스퀘어 불친절로 유명하다는 홍대 오코노미야끼 가게 '노사이드' 171 22:32 5832
144390 스퀘어 홍콩에서 파는 마약쿠키... ‘제니베이커리 쿠키’ 274 22:23 1.2만
144389 스퀘어 김의성 페북 ㅋㅋㅋㅋ 157 22:19 8641
144388 스퀘어 벌레물린데 바르는 제품 중 강추하는 거 104 22:17 5151
144387 스퀘어 일본 아베 정부, 한국인 '비자' 제한도 고려하고 있다.gisa 207 22:15 3571
144386 스퀘어 트와이스 모모가 식스틴 탈락후 쓴 글 131 22:13 1.2만
144385 스퀘어 김민규 방금 얼굴 상태 (발라드 센터) 165 22:04 1.1만
144384 스퀘어 가장 최근자 여시 명언 135 22:02 1.1만
144383 스퀘어 프로듀스 현재 메보임에도 분량 실종된 연습생 103 21:50 1.2만
144382 스퀘어 [영업] 4분할만 4수째!! 이번에는 데뷔할 수 있길 바라는 연습생8ㅅ8 106 21:39 4752
144381 스퀘어 프듀 현재 9-12등 사분할 299 21:21 1.4만
144380 스퀘어 [프엑] 소년미 센터 송유빈 ㅡ 막방 분량 몰아줘서 데뷔각이라는 얘기 계속 나옴 240 21:11 1.2만
144379 스퀘어 영국 런던, 내년부터 지하철 내 휴대폰 사용 가능해져 178 21:06 9682
144378 스퀘어 (펌)일본 앞으로가 더 무서울 것 같아요... 322 20:44 1.9만
144377 스퀘어 [속보] 프로듀스X101 데뷔그룹명 'X1 (엑스원)' 확정 164 20:37 7727
144376 스퀘어 日, 이유도 안밝히고 2차보복 예고... (feat. 무비자폐지 ㅋㅋㅋ) 511 20:27 1.7만
144375 스퀘어 현시각 프듀X 덬들 개빡친 상황 131 20:17 1.8만
144374 스퀘어 흔한 30대 독거청년의 방....jpg 124 20:13 1.4만
144373 스퀘어 구내식당은 마음껏(양) 먹게 해줘야하는 걸까?.jpg 214 19:34 1.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