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윤석열차' 아이디어, 좌석에 발 올린 모습에서 착안"
76,885 852
2022.10.05 17:32
76,885 852
금상 수상 학생 고교 교감 "학교에 욕설 폭탄... 마음 굳게 먹고 있더라"
https://img.theqoo.net/MjlmM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윤석열차' 작품으로 금상을 받은 학생이 재학 중인 A고등학교에 욕설 전화가 걸려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항의 전화는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지난 4일 "행사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했다"고 밝힌 뒤 더 심해졌다.

하지만 이 학교의 B교감은 5일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카툰을 그린 학생이 마음을 굳게 먹고 있다"며 "나중에 커서 이 일이 트라우마로 남으면 안되기 때문에 이 학생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그는 "카툰이라는 것은 시사적인 내용을 갖고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라면서 "학교 차원에서 출품한 것은 아니지만, 이 학생이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는 것은 축하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B교감은 또한 해당 학생이 이번 작품을 구상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지난 대선 기간에 윤석열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에서 착안해서 작품을 만들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학생에 대해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전공실기 성적도 탁월하다"며 "평소 워낙 차분하고 성실한 편이어서 마음을 굳게 먹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B교감과 나눈 이야기를 일문일답으로 정리한 내용.

"카툰은 세태 풍자 그림... 거기에 맞게 작품 제출했을 뿐"

- 학교에 항의전화가 많이 걸려온다고 들었다.

"그렇다. 어제 오늘 불편한 전화들이 많이 왔다. 간혹 격려 전화도 있었다."

- 욕설도 있다고 하던데. 주로 어떤 항의 내용인가.

"그렇다. 욕설 전화도 있다. '학생을 세뇌 교육하느냐' '어떻게 그렇게 정치적으로 가르치느냐' '지도교사가 지도를 그런 식으로 하느냐' 등의 내용이다."

- 학생은 지금 어떤가.

"마침, 오늘 저와 면담을 했다. 워낙 차분하고 밝고 성실한 학생이다. 마음을 굳게 먹고 있더라. 이 학생은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전공실기 성적도 탁월하다. 독서량도 많고, 시사에도 밝다."

- 학생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했나.

"격려를 해줬다. 학교 차원에서 출품한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노력해서 금상까지 받는 것은 축하할 일이다."

- 학교도 욕설 전화 때문에 시달리고 있을텐데, 학생을 불러서 격려한 이유가 따로 있나.

"혹시라도 학생에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돼서다. 이 학생이 나중에 성장해서 이번 일이 트라우마로 작용하면 안 된다. 이 학생은 아직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우리 어른들이 따뜻하게 바라봐야 할 학생이다. 그래서 격려의 말을 했다."

- 문체부에서는 '정치적 주제'를 다뤘다고 문제 삼고 있다.

"공모 분야가 카툰이다. 카툰은 시사적인 내용으로 세태를 풍자하는 그림 아니냐. 우리 학생은 응모 분야 성격에 맞게 시사적인 풍자 그림을 제출했을 뿐이다."

학생이 직접 밝힌 작품 아이디어

- 학생이 왜 '윤석열 대통령과 열차'를 작품 소재로 선택했다고 하나?

"지난 대선 기간에 윤 대통령이 열차 안에서 '신발을 벗지 않고 의자에 발을 올린 일'이 떠올랐다고 하더라. 거기서 아이디어를 착안해서 작품을 만들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 어제와 오늘, 외부 기관에서 연락은 없었나?

"특별한 기관에서 연락이 온 것은 없다. 다만 이번 건이 언론에 보도되다 보니 교육청 관계자와는 소통했다."
윤근혁(bulgom@gmail.com)

https://n.news.naver.com/article/047/0002368272?sid=102
댓글 85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303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1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14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21 15.02.16 53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5834 스퀘어 손흥민은 슈붕파가 아닌 팥붕파임.jpg 184 00:39 9465
205833 스퀘어 네이버페이 10원+24원 227 00:01 1.7만
205832 스퀘어 NCT DREAM 엔시티 드림 Winter Special Mini Album 〖Candy〗 Teaser Image - 해찬 172 00:00 7877
205831 스퀘어 어디에나 있지만 아무데도 없는 클래식한 얼굴상.jpg 506 12.07 4.1만
205830 스퀘어 현재 저출산만큼 심각한 문제 ㄷㄷ 434 12.07 4.8만
205829 스퀘어 오유 패션 테러리스트 레전드.jpg 294 12.07 3.8만
205828 스퀘어 덬들이 좋아하는 여자연예인 얼굴상은? 174 12.07 8670
205827 스퀘어 알라딘 2022 출판인이 뽑은 올해의 책들.jpg 753 12.07 3만
205826 스퀘어 핫게 남해축산농협 가입자 1/4 해지... 전체 금액의 6% 줄어 867 12.07 3.9만
205825 스퀘어 월 300 스폰 받으실 여성분 구해요 320 12.07 4.6만
205824 스퀘어 다음주 유퀴즈 게스트 손웅정 (손흥민 아버지) 269 12.07 4.5만
205823 스퀘어 다음주 유퀴즈 뉴진스 209 12.07 4.2만
205822 스퀘어 밑에 거기 말야.. 씻고나와서 남친 앞에서 이렇게 말렸거든.. 근데 진지하게 추하다고하더라.. 보통 이렇게 말리지 않아? 612 12.07 6.1만
205821 스퀘어 콩 싫어하는 사람도 이것만큼은 좋아함.jpg 851 12.07 4.8만
205820 스퀘어 잘못 주문된 현수막 미스테리 471 12.07 4.2만
205819 스퀘어 핫게 갔었던 조규성씨와 희발씨찬이형 세계관을 완성해주는 오늘자 영상ㅋㅋㅋㅋㅋㅋ.twt 265 12.07 5.5만
205818 스퀘어 롯데월드 갔다가 매직패스에 극대노한 아저씨 1417 12.07 7만
205817 스퀘어 [단독] 경찰,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류품 '마약 검사' 의뢰 485 12.07 3.6만
205816 스퀘어 한국 예능에서 10년 넘게 풀리지 않는 문제 291 12.07 3.9만
205815 스퀘어 오늘은 파티 하는 날, 누구에게 더 화가 나나요? 545 12.07 2.9만
205814 스퀘어 배우 김고은의 인생케미는?.jpgif 261 12.07 1.1만
205813 스퀘어 내사람< 이란 단어에 거부감을 느끼는 이유.jpg 601 12.07 5.2만
205812 스퀘어 탄수화물+탄수화물 조합으로 된 음식 못 먹는 사람들 있음 626 12.07 5.7만
205811 스퀘어 돈까스집 제가 진상인지 알고 싶습니다 578 12.07 5.7만
205810 스퀘어 황희찬 에스콰이어 화보.jpg 589 12.07 5.4만
205809 스퀘어 10대들이 뽑은 최악의 라면토핑 1위.jpg 630 12.07 6.7만
205808 스퀘어 이강인 인스타그램 업뎃 211 12.07 4.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