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수도권 최대 100mm 폭우 예보 실제론 0.9mm..'너무한' 기상청
67,977 645
2022.08.16 11:21
67,977 645
"북한지방에서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오후 3~6시 사이에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부터 비가 시작된다. 강수량은 30~100㎜"

기상청은 15일 오전 4시20분에 발표한 날씨 해설에서 이날 오후부터 이처럼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올 것이라고 예보했다. 하지만 수도권 기준으로 이날 오후 4시가 넘어도 비는 시작되지 않았다. 그러자 기상청은 오후 4시30분에 갱신된 날씨 해설에서 비가 오는 시점을 '오후 6~9시' 사이로 늦추고, 수도권의 강수량도 '20~80㎜'로 줄였다.

서울 기준으로 오후 6시30분 무렵부터 돌풍과 함께 강한 비가 쏟아지기 시작해 기상청의 예보가 맞아들어가는 듯했다. 하지만 비는 10~20분 정도 오는데 그쳤다. 기상청은 오후 8시30분 다시 발표한 기상정보에서 서울·인천·경기 북부의 강수량을 5㎜ 내외로 바꾸고, 호우 예비특보도 해제했다. 이날 서울의 강수량은 최종 0.9㎜에 그쳤다.

기상청의 예보 정확도에 대한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상당수 시민들은 최근 대규모 수해를 나았던 폭우의 경우 '기상이변'이었던 만큼 기상청을 탓하는 이들이 많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광복절 연휴 예보 마저 빗나가자 기상청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광복절 황금연휴 기간 기상청 예보를 믿고 여행과 레저 등을 취소했던 이들이 많았던 탓이다.

(중략)

15일 수도권 강수 시점과 강수량 예보가 계속해서 바뀐 데 대해 기상청 관계자는 "예상보다 정체전선이 빠르게 남하하면서 수도권에는 짧은 시간 강한비를 뿌렸지만, 전북과 남부지방에는 예측대로 강수가 집중되고 있다"며 "실황 분석을 통해서 수도권의 강수량을 줄여나갔고 예보로 소통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여름철에는 대기의 불안정성이 크기 때문에 강수 지역도 굉장히 좁고, 빠르게 지나가거나 오래 머물기도 한다"며 "다른 계절에 비해 예측 성능이 조금 낮은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연휴 기간 빗나간 예보에 기상청 게시판에는 항의 글이 잇따랐다. 한 네티즌은 15일 올린 글에서 "오늘 수도권 저녁 부터 폭우 온다고 여기저기 설레발치더니 거의 안 왔다"며 "2~3일 전쯤에도 수도권 비 많이 온다더니만 오보였고, 근거도 없이 질러대는 것 같다"며 항의했다.

다른 네티즌은 "예보 믿고 일 안 해서 50(만원) 날려 먹었다"며 "아침에도 (오늘 날씨를) 못 맞추는 이런 예보가 어딨나. 중계라고 해도 어설프다"고 비판했다. 기상청을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황금연휴를 맞아 휴가나 취미활동 계획을 세웠던 사람들의 성토도 이어졌다. 서울 관악구에 거주하는 김모씨(37)는 폭우 소식에 연휴 기간 강원도 홍천 계곡으로 휴가를 가려던 계획을 취소했다. 김씨는 "기상청을 믿은 게 잘못"이라며 "집에서 날씨를 보고 있자니 화가 났다"고 토로했다.

https://news.v.daum.net/v/20220816105213697
댓글 64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70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0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19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1 15.02.16 49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8314 스퀘어 뮤비 프로모가 계속 말이 나오는 이유 총정리 420 01:08 3.9만
198313 스퀘어 4세대 여돌중 '컨셉'이 가장 취향저격인 그룹은?.jpg 895 00:51 2.2만
198312 스퀘어 눈매교정 부작용 온 사람들 개많고 이건 수술로 해결도못해서 394 00:51 4.7만
198311 스퀘어 [2022 APAN Star Awards] 인기상 투표 결과 813 00:22 2.9만
198310 스퀘어 놀랍게도 가죽이라는 보테가 베네타 신상 207 00:17 3.6만
198309 스퀘어 DKZ 7th Single Album 'CHASE EPISODE 3. BEUM' CONCEPT PHOTO FEARLESS ver. 136 00:13 6942
198308 스퀘어 엔시티 태용이 춘 새삥챌린지.twt 360 00:04 2.5만
198307 스퀘어 백호 (BAEKHO) 1st Mini Album [Absolute Zero] ❤️‍🔥 Official Photo : Burning ver. 107 00:01 6586
198306 스퀘어 Stray Kids (스트레이 키즈) <MAXIDENT> UNVEIL : TRACK 2 "식혀 (CHILL)" 114 00:01 5261
198305 스퀘어 네이버페이 20원 298 00:00 2.2만
198304 스퀘어 방탄소년단 지민 개인 화보집 Me, Myself, and Jimin ‘ID : Chaos’ Mood Sampler 192 00:00 2만
198303 스퀘어 LE SSERAFIM(르세라핌) ALBUM TRAILER 467 00:00 2.4만
198302 스퀘어 Red Velvet SEULGI 레드벨벳 슬기 '28 Reasons' Mood Sampler 145 00:00 1.2만
198301 스퀘어 테두리까지 먹을 수 있는 식빵을 개발했대서 참 할 일 없네 싶었는데 408 09.25 7.1만
198300 스퀘어 (약후) 키 168cm 몸무게 70kg대 여자의 몸 369 09.25 7.3만
198299 스퀘어 [피겨] 방금 공개된 러시아 카밀라 발리예바 충격적인 새 프리 프로그램.gif 369 09.25 6만
198298 스퀘어 [작은아씨들] 오늘자 김고은 미친 엔딩 연기.twt (스포주의) 337 09.25 5.7만
198297 스퀘어 이제 버블에서 반말 써도 되냐고 물어보는 아이돌 257 09.25 4.3만
198296 스퀘어 핫게 케이티 페리글이 더 소름돋는 이유ㄷㄷ.jpg 481 09.25 7.4만
198295 스퀘어 뜨기 전 게이라 여심을 못 사로잡을 거라고 오디션 숱하게 까였다는 할리우드 배우 647 09.25 8.6만
198294 스퀘어 아침에 공복으로 음료수 마시지 말라고ㅡㅡ 453 09.25 7.3만
198293 스퀘어 교보가 연간 1500만원 순익을 낸 교보문고를 접지 않는 이유 522 09.25 7.1만
198292 스퀘어 오늘자 문토리 뒷태 (더 추가) 294 09.25 4.1만
198291 스퀘어 꼼장어 먹는데 너 닮음 ㅋㅋ 너 얼굴 꼼장어~~~ㅋㅋ 306 09.25 4.9만
198290 스퀘어 오빠한테 교도소에 있는척하기.twt 281 09.25 6.3만
198289 스퀘어 문제 해결된 방탄소년단 진 인스타 사진 업뎃 222 09.25 3.7만
198288 스퀘어 또 책 추천한 양산 사는 할아버지 613 09.25 7.4만
198287 스퀘어 대구에서 100명넘게 사망했지만 잊혀진 사건 438 09.25 6.9만
198286 스퀘어 요즘 미모에 물오른듯한 규리여신님 근황 743 09.25 8.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