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혜정 "남편과 이혼? 힘든 일 겪고 쉬운 일 내려놓는 것" (해방타운) [전일야화]
51,257 511
2021.09.25 13:04
51,257 511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해방타운' 이혜정이 시집살이에 대해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결혼 43년 만에 첫 해방 데이를 맞았다. 


이날 결혼 43년 만의 첫 해방을 만끽한 이혜정의 해방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혜정은 '혼자 있고 싶은 순간이 있냐'는 물음에 "한 번도 안 해봤다. 늘 어릴 때 시집을 갔으니까 가족에서 제가 있었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이혜정은 24세에 결혼해 1남 1녀의 자녀를 뒀다. 그녀는 "결혼 후 제일 가슴에 사무치는게 시댁 식구들과 함께 살던 결혼 초. 저는 아이를 등에 업고 식사하는 동안 과일을 깎았다"라며 식사도 제대로 못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과일을 드실 때 차를 끓인다. 식구들이 일어나기를 기다리면서 떨어진 것들을 엎드려 기어 다니며 닦았다"며 "그 때가 제일 치욕스럽고 제일 가슴에 남는다"라며 시집살이에 대한 설움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주부로 살다가 요리 연구가의 일을 시작했기에 주부가 본업이라는 이혜정은 "강박관념이 있다"고 했다. 또, 이혜정은 평소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 가족을 위해 밥을 짓고, 약수까지 끓이는 모습을 보였다.

솥밥을 한다는 이혜정. 백지영은 "남편 분이 겉절이를 좋아한다고 한다. 식사 때마다 하신다고 하더라"고 했다. 이에 붐은 "좋아하는 음식 중에 가장 소름끼치는 음식이다"라며 경악했다. 그러나 이혜정은 "그냥 세수하는 것처럼 한다"라고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남편은 물론 시부모님도 겉절이를 좋아했기에 매일 했다는 이혜정은 "가족이 된 이상 그건 저의 의무였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첫 번째 일이라고 했다.

출근 전 반려견들도 돌보는 이혜정은 바쁜 아침 시간을 보내고 난 후 요리 연구가로 변신해 바쁘게 살아왔다. 오로지 자신을 위한 시간이 없었다는 이혜정은 "행사나 출장이 있으면 아무리 멀어도 밤에 집에 왔다가 다음 날 다시 내려가는 스타일이다"라며 남편의 밥을 43년째 차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입주 하루 전 남편을 위한 밥 준비를 하는 이혜정의 모습이 공개됐다.


전자레인지에 돌려먹을지도 걱정하던 이혜정은 "남편이 국을 안 먹는다. 마른반찬만 먹는다"며 "'안 먹어' 라고는 안 하는데 젓가락으로 밀어놓는다"라며 남편의 식습관을 밝혀 백지영, 장윤정, 윤혜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또, 전복을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전복죽까지 만드는 이혜정. '매일 식사를 차리는 것이 힘들지 않냐'는 물음에 "(지금까지) 43년을 한 끼도 안 거르고 밥을 해줬는데, 이제와서 그만두기엔 그동안 해왔던 노력이 아깝다"며 계속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혼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사는 게 힘들었는데 앞으로는 쉽지 않냐"며 "힘든 일 다 겪고 왜 쉬운 일을 내려 놓겠냐"라며 자신을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밥과 국을 다 하고 나면 한 끼 먹을 양으로 소분, 전복죽까지 먹기 쉽게 소분하는 정성을 보였다. 이날 다양한 화장품은 물론 향수, 옷까지 한 가득 챙기는 이혜정의 모습에 백지영은 생각에 잠겼다.

백지영은 "저는 사실 겉으로 보기엔 화려하셔서 집에서 되게 공주님이실 줄 알았다"며 "뭔가 엄마 생각이 많이난다"라며 울컥하기도 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https://entertain.v.daum.net/v/20210925071002304


그동안 해왔던 노력들이 아깝다니 난 저 말이 이해가 안되네, 오히려 너무 참고 사시는 것 같아서 답답한데...

댓글 5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5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4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879 스퀘어 올 겨울 유행할 것 같은 아이템 "바라클라바" 327 17:34 1.9만
167878 스퀘어 아파트 80채 갭투자로 방송 탄 사람 근황 363 17:12 2.8만
167877 스퀘어 에스파 인기가요 1위 앵콜.twt 410 16:55 1.8만
167876 스퀘어 "전지현X주지훈 싸그리 연기 못해보여"…'지리산' 첫 방송에 쏟아진 혹평 263 16:23 1.7만
167875 스퀘어 내일 제대로 하려고 생각하면 영원히 아무것도 못 하게 됨. twt 125 16:11 5899
167874 스퀘어 오늘자 방탄소년단 지민+자연광 171 16:05 8043
167873 스퀘어 [그알] 다이어트약 처방 받으려고 새벽부터 줄 서는 비만치료의원들 612 15:45 4.4만
167872 스퀘어 월와 실트 1위 찍은 실시간 방탄 정국 염색 머리 287 15:35 2.2만
167871 스퀘어 중국인들이 진짜 많이 먹는다는 국민반찬.jpg 584 15:13 5.6만
167870 스퀘어 오징어게임 ㅅㅍ 기훈이 상우 계속 꼽준거맞다vs 순수하게 칭찬했던거다 162 15:06 9631
167869 스퀘어 자세 안좋거나 몸이 뻐근해서 안마받고싶을 때 추천하는 안마원찾는법 1445 14:50 3.1만
167868 스퀘어 과도한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을 마냥 비난하면 안되는 이유 456 14:49 4.3만
167867 스퀘어 호불호 세게 갈리는 드니 빌뇌브 신작 SF영화 듄 204 14:47 7139
167866 스퀘어 방탄소년단 뷔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퍼포먼스 관련 안내  374 14:42 1.8만
167865 스퀘어 [그알] 어제자 그알에 나온 프로아나 중학생 751 14:37 6.3만
167864 스퀘어 10년전쯤 유행했던 가방 브랜드 327 14:27 3.6만
167863 스퀘어 여초에서 난리난 공무원 때려친 언니..jpg 931 12:21 7만
167862 스퀘어 마무리가 이상해서 팬들 두 번 죽인 후르츠바스켓 캐릭터 465 12:17 4.5만
167861 스퀘어 5세 클라이언트 요청으로 추가근무한 걸 기록한 트위터리안 569 12:07 6.5만
167860 스퀘어 서비스 매운탕 거리로 생선 대가리 11개 + 잡뼈 보낸 가게 536 11:41 5.8만
167859 스퀘어 서울시 살면서도 한번도 안 가본 사람이 가장 많다는 동네 431 11:32 4.1만
167858 스퀘어 "마약 아닌 식욕억제제"..양기원, 2년 전 환청 난동사건의 전말 ('그알') 200 11:07 2.6만
167857 스퀘어 정체기 온거 같은 원더우먼 시청률 추이 520 09:49 5.5만
167856 스퀘어 출산해본 언니들아 애 낳고 나서 몸 많이 망가져?.blind 699 09:46 6.2만
167855 스퀘어 [칼럼] 김선호 사생활 논란, #cancel culture 합당한가? 1327 08:47 4.7만
167854 스퀘어 어제자 아는형님 시청률 510 08:37 5.9만
167853 스퀘어 그룹 케플러, 데뷔 전부터 팬덤 분열…특정 멤버 배척하며 "왕따 당해도 싸" [엑's 이슈] 461 07:51 3.8만
167852 스퀘어 어질리티 대회 나간 포메 895 06:13 8.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