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실제경험담 하수구에 들어가보신 적 있나요 (펌)
4,171 4
2019.08.03 13:45
4,171 4
초등학교 3학년 때의 일입니다.

 

그때 저희 반에는 호기심이 엄청 많은 친구가 있었어요.

 

그러던 어느날 그친구가 저한테 와서 지하 세계에 가보고 싶지 않냡니다...;;

 

그래서 솔깃하던 차에 따라갔는데

 

지하 세계로 가는 방법이 뭐였냐면 강으로 폐수를 버리는 하수도였습니다.

 

그걸 타고 쭉 가다 보면 넓은 공간이 나온다는 겁니다.

 

그때 저는 "진혁이네 만큼 커?" 라고 물어봤었죠(진혁이란 놈은 의사 아들인데... 집이 한 70평 됐었음)

 

그러니까 그 친구는 진혁이네는 비교도 안 될 만큼 크다고.

 

그런데 그 큰 공간에 나밖에 없다고. 그게 얼마나 멋있는지 아냐고

 

그러면서 자꾸 들어가자는 겁니다...;;;;

 

근데 그날따라 비가 와서 물이 하수도 안에서 콸콸 쏟아지고 있었거든요 그래서 다음에 가자고 했습니다.

 

그리고 며칠동안 친구는 저한테 지하세계 얘기만 했습니다.

 

안에 가면 별게 다 있다면서 말입니다. 그런데 그게 전부 터무니없는 것들 투성이였습니다.

 

뭐 롯데월드만한 놀이공원이 있다느니 거기가 전부 자기 땅이라느니...

 

그래서 더 가기가 무서워졌습니다.

 

그렇게 기말고사를 보고... 여름방학이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저녁 엄마가 저를 부르시는 것이었습니다.

 

엄마는 한 손에 수화기를 들고는 내게 물었습니다. 혹시 인환이(호기심 많은 친구) 봤냐고.

 

저는 요새는 못 봤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엄마는 수화기에 대고 뭐라고 이야기를 했고, 제게 또 물었습니다.

 

혹시 인환이 어디서 노는지 아니?

 

그때, 문득 인환이가 사라졌다. 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인환이는 며칠 넘게 놀이터에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인환이가 놀 만한 곳은, 지하 세계밖에 없었습니다.

 

저는 떨리는 목소리로 엄마에게 인환이가 한 지하 세계 얘기를 늘어놓았습니다.

 

엄마는 사색이 되어 또 수화기에 뭐라고 말을 했고...

 

그리고 인환이는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2학기가 되어 학교에 나가 보니 인환이의 자리는 깨끗하게 치워져 있었고, 그 애가 책상에 그린 메이플스토리 아이템도 다 지워져 있었고.

 

심지어 인환이가 미술 시간에 그린 그림마저도 교실 뒷벽에서 떼어져 있었습니다.

 

그 자리는 어설프기 짝이 없는 해바라기 한 송이가 메꾸고 있더군요.

 

선생님은 아무도 물어보지 않았는데도, 인환이는 서울로 전학을 갔다. 말씀하시고는 헛기침을 험험 했습니다.

 

그렇게 한 9년이 지났지요... 방금 집에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오랫만에 제가 다녔던 초등학교 쪽으로 해서 돌아오는데 강둑에 눈길이 갔습니다.

 

그때 인환이가, 지하 세계로 가는 길이라던 하수도가 보였습니다.

 

그 하수구에는 철망이 촘촘히 쳐져 있었습니다.

 

저는 그걸 보고, 인환이가 확실히 지하 세계로 갔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 애는, 도대체 그 컴컴한 하수도에서 무엇을 본 걸까요?

 

 

 

 

 

제 실제 경험담입니다. 인환이는 가명이구요.

이때 애들 사이에도 이야기가 분분해서 납치됐다는 둥 전학갔다는 둥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제가 보기에는 확실히...






ㅊㅊ

http://m.todayhumor.co.kr/view.php?table=bestofbest&no=224394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812 1번, 2번, 5-3)번, 5-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0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0 15.02.16 268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9509
모든 공지 확인하기()
4567 실제경험담 회사 12 08.05 1276
4566 공포심장주의 이 xx 안 자 (하하 실화) 2 08.05 1365
4565 실제경험담 퇴근 전에 시간 남아서 내가 아직도 꾸고 있는 꿈 얘기 써볼게. 16 08.05 1244
4564 공포심장주의 토마스 기차 게임 10 08.05 1058
4563 잡담 꿈에서 표절이라고 했더니 튕김 8 08.05 1064
4562 잡담 근데 비몽사몽일 때 장면같은게 보이는 게 가능한가? 5 08.05 350
4561 잡담 사주는 운을 보고 여러 가능성을 말해줄 수 밖에 없는 것 같아 (경험담) 26 08.05 1318
4560 잡담 나폴리탄(메뉴얼) 괴담으로 공포영화 만들어졌음 좋겠다 4 08.04 730
4559 실제경험담 딱 한 번 꿈 제대로 꿔봤던 썰 1 08.04 388
4558 잡담 스레딕 벚꽃 계절 스레주 학벌 2 08.04 556
4557 잡담 덬들아 공포소설 추천해주면 읽어줄거야? 8 08.04 569
4556 실제경험담 옥동자 이야기 마지막 (사진 없음) 20 08.04 1504
4555 잡담 나는 가위에 매일같이 눌리는 시기가 아주 가끔 있는데 그럴 때마다 늘 안좋은 일이 일어났었음 2 08.03 330
4554 잡담 아래 이토 준지 하니까 너네 이나가와 준지 아니?? 3 08.03 946
4553 실제경험담 옥동자 이야기 9탄 11 08.03 879
4552 잡담 공포만화 추천해줭 6 08.03 551
4551 실제경험담 아직도 궁금한 휴가철 어느날의 이야기 2 08.03 707
4550 잡담 일본어 할 수 있으면 뭐 하나 추천 해줄게! 17 08.03 1181
4549 잡담 친구가 얘기해준 본인 가위눌린 경험인데 귀신은 안 보인대 4 08.03 472
4548 잡담 안공포) 난 가위눌려도 귀신은 안보이나봐 5 08.03 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