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실제경험담 신점 본지 1년 반 지나서 돌아보고 쓰는 후기
2,864 16
2021.09.30 02:09
2,864 16
친구 소개로 갔고
나랑 친언니, 친구 둘 해서 넷이서 갔음

그냥 가정집인데 안방에 신당 차리신 느낌?



신기했던 거


1. 친구 둘이 점사 보는 동안
나랑 친언니는 거실에 있었음 (신당 문 닫힘)

점 봐주시는 분이 거실에 LP로 좀 신나는 음악 틀어놓으셔서... 언니가 춤추길래 같이 췄는데

우리가 점사 보려고 들어갔더니 엄청 환하게 웃으시면서 아이구~~ 할아버지(모시는 신)가 그러시네 할아버지 집에 오니까 좋쟈? 좋아서 춤을 다 추네~~ 하시더라고
그래서 춤이요?? 했더니 아까 밖에서 춤추는 거 보고 할아버지가 엄청 좋아하셨다고 하더라



2. 언니가 약간 신기가 있다.. 라기 보단 피곤하면 귀신을 보거든 나는 귀신보는 게 아니라 환각이라고 생각하지만

언니 보면서 말하시더라고 야 너 끼가 있네 근데 그릇 안되니까 어디서 신받으라 해도 받지 말라고
집안 내력도 있고 그래서 어디서 그런 말 듣게 생겼다고 근데 너는 진짜 그릇 안된다고

그래서 집안 내력이 있나? 했는데 나중에 엄마한테 물어보니까 외가 친척에 신 모시는 분 있고 친가에는 신병 왔다가 종교로 누른 분 있고 외할아버지가 신 받은 건 아닌데 무속 쪽에 계셨다고 무슨 법사였나 그랬대

그래서 오 집안 내력과 언니의 끼를 맞췄구나 했음


3. 엄마가 직장 문제로 고민하셔서 지금 엄마가 일을 하시는데... 까지 말했는데
지금 직장은 쫓겨나듯 나오겠네 근데 그 다음에 환영받으면서 가니까 걱정 마 하셨음

퇴사 압박으로 한 달마다 부서이동 하던 상태였고 여름에 잘 이직해서 잘 다니고 계심 이것도 맞췄어



4. 언니 직장 관련
언니가 일 관련 약간 편법적인 게 있는데 (복지 관련인데 바우처 받고 캐시백하는..? 그런 게 있었나봐 독단적으로 한 건 아니고 직장 내 문화처럼)
어떤 일 하는지도 모르지만 좋은 일 하는데 편법 부리지 말라고 지금 보면 어짜피 그거 오래 못할텐데 양심 건드리면서 일하지 말라고했음 그러고 얼마 안있어서 감사 심해지면서 편법도 없어졌다함



5. 내 운세

작년이 제일 힘들었겠다 그래도 이제 좋은 일만 남았으니까 성실을 무기로 나서라고 너는 뭘 해도 잘 될 거고 큰 부자 될 거라고 하셨고
상세한 거 물어볼 때마다 거의 뭐 야 무슨 걱정이야 큰 부자 되는데 나중에 돈 많이 벌면 나 생각해서 굿이나 한 번 해줘~~ 하는 식으로 답하심
더 물어보니까 남 밑에서 일할 팔자는 아니니까 자기 사업 해라/ 내년(올해) 여름에 누군가를 만나는데 영향이 크겠네 선생님인 거 같은데?/ 대학 다시 가봐도 소용없으니까 다시 가지 마라 /앞으로 만나는 모든 사람이 귀인이라고 여기고 잘해줘라/ 사업은 뭘 해도 좋고 누구랑 해도 좋은데 요식업은 하지 마라 요식업 할 가능성이 높은데 안맞아 다 퍼주다 망해

이런 식으로 뭐 걱정 말라고 돈 엄청 번다고 하심 뭘 물어봐도 좀 얘기하다 부자된다는 말 하셨어ㅋㅋ

실제로 그 때 기준 작년(19년)에 우울증 심해서 자살시도하고 병원 입원 길게 했고.. 지금은 거의 완치됨
대학 자퇴하고 다시 갈 거 생각했는데 지금 다른 기술 배우고 있음 독립해서 혼자 할 수 있는 기술 이게 직업이 되면 자기 사업이 될 거고
그거 배우기 시작한 것도 올 여름이니까 새 선생님 만난 시기도 같아ㅋㅋ

그래서 묘하게 잘 맞아서.. 부자되는 것도 믿어보려고 맹신은 아니고 그냥 막연한 자신감으로다가

그 점사 기준으로 내후년에 사업 시작하면 좋다 했는데 지금 배우고 남 밑에서 일하다 독립할 때 쯤 되면 내후년 시기 맞을 듯 요식업도 아니고 인맥 중요한 일도 맞고



그 날은 이렇게 보고 말았고 언니한테 물어보니 언니는 안맞는 것도 꽤 있던 듯? 나는 그래도 대체로 잘 맞은 편 근데 나는 상세하게 말한 게 없고 거의 부자된다는 얘기라



그러고 다음에 다른 친구가 요새 힘들다고 너 저번에 점사 봤던 곳 소개 시켜 달라길래


나랑 다른 친구, 또 다른 친구 셋이 또 갔는데

솔직히 친구들 얘기는 잘 몰라서 잘 모르겠고

그냥 친구 하나한테 집에 돌아가신지 얼마 안된 분 있지? 하더라
친구가 외할머니 돌아가신지 3년 안됐다 했더니

외할머니가 아버지를 많이 아끼셨네 아버지가 천도제도 잘 지내주셨고 그게 고마워서 지금 집 지키는 신으로 계신다고 오래 계실 건 아니지만 오가면서 감사한 마음 가지라고

그런 말 했던 게 기억나네 친구가 맞다고 아버지가 외할머니한테 엄청 잘했대 그러고 철철 울었음

힘들어서 가자고 했던 친구는 점사가 너무 안좋아서 점 봐주시는 분이 어린 애라 굿하라고 할 수는 없고... 하면서 거기서 기도 시킨 것만 생각나




내가 원래 신점 잘 안믿어서 맞춘 것만 기억하는 걸 수도 있겠지만 암튼 되돌아보니 맞춘 게 꽤 있어서 신기해서 써봄




근데 사주도 나 재작년에 고비 있다고 나오나봐 스무살 때인가 친구 어머니가 덕 쌓는 분이셔서 사주 봐주셨는데 딱 재작년 나이 가리키면서 이 때 죽을 고비 있다고 이때만 넘기면 잘 산다 했어

맞아 엄마도 인사동 놀러갔다가 점 본적 있는데 그런 말 들었었다고 하더라
딱 재작년 봄에 갔는데 이별수 있다고 누가 집 떠나겠다고 지금 다른 게 아니라 이게 중요하다고 자기는 굿 안하는데 굿이라도 해야할만큼 심각하다고 해서 엄마가 뭔소리야하고 무시했는데 두달 뒤에 내가 그렇게 됐음ㅋㅋ 그런 건 진짜 다들 보이나봐

암튼 내가 워낙에 좋은 것만 생각하려 해서 좋은 얘기나 맞춘 것들만 생각 나는 걸수도 있지만
잘 맞고 재밌었어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8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8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0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5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1.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8967 잡담 요새 울집왜를 못보니가 돌비 재미가 없음 ㅠㅠㅋㅋㅋㅋㅋ 10.26 241
8966 잡담 바거슾 넘 재밌어 ㅋㅋㅋ 서치해서 하나하나 다보는즁 10.26 137
8965 잡담 개무서웠던 꿈 10.26 152
8964 잡담 옛날에 네이버에서 봤던 그림 공포 영상 아는덬ㅜㅜ 3 10.25 426
8963 잡담 심야괴담회 예전처럼 괴담만 3개 하는거 너무 좋다 12 10.25 1056
8962 잡담 심괴 31회 지금 재방하길래 시작했는데 왤케 무서워ㅠㅠ 10.25 114
8961 괴담/미스테리 계단 속의 비밀 + (실화) 영[靈]의 장난 1 10.24 895
8960 실제경험담 와 ㅈㄴ 소름돋는다. 4 10.24 1763
8959 실제경험담 요상한 꿈을 꿨는데 2 10.24 981
8958 onair 무섭다;; 10.24 73
8957 onair 이 이야기는 무섭다기보단 뭔가 오묘하다.. 10.24 131
8956 onair 뭔가 수상하다 10.24 60
8955 onair 남천동 할매 개쌔네 10.24 174
8954 onair 아 하지말라는거 꼭 해요..ㅠ 10.24 74
8953 onair 제목부터 무섭다 10.24 50
8952 onair 심괴 대기중 10.24 50
8951 실제경험담 생에 첫 신점 짧은 후기 4 10.23 1462
8950 잡담 바다거북스프 가져왔음 한입만 잡숴봐 85 10.23 2290
8949 잡담 바다거북스프 끓이려면 여기로 와야된다고 들었는데 4 10.23 610
8948 onair 오늘꺼 되게 뭔가 맥빠지는 기분이랄까ㅋㅋㅋㅋㅋ 2 10.22 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