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괴담/미스테리 착하기만했던 약혼자
2,870 6
2020.02.15 17:23
2,870 6
나는 오늘도 꿈에서 어머니를 죽였다. 꿈 속의 나는 날이 갈수록 점점 잔인해진다.

어머니는 홀몸으로 나를 키운 고마운 분인데 어째서 이런 꿈을 꾸는 것일까? 

어머니에 대한 죄책감 때문에 잠을 자는 것이 꺼려져서 요즘은 불면증까지 생겼다.

 

나는 불안하고 찝찝한 기분을 떨치려 자리에서 일어나 앉아 고개를 저었다.

결혼을 앞두고 미리 들어와 살고 있는 신혼집의 풍경이, 더 낯설게만 느껴졌다.

내 옆에는 이제 곧 결혼을 앞둔 여자 친구가 곤히 잠들어 있었다. 나는 미소를 지으며 그녀의 머리카락을 쓰다듬었다.

내 기척에 부스스 깨어난 그녀가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물었다.

 "또 어머니 꿈 꾼거야? 그거 자기가 효심이 너무 깊어서 그런거야. 어머니 걱정을 하도 하니까 그런 거라구."

 그녀는 잠꼬대처럼 말하며 나를 끌어당겨 품에 안았다. 그녀의 포근한 가슴에 안기자 긴장이 풀렸다. 

 

그녀의 말대로 내가 어머니를 너무 걱정해서 그런 것인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내가 결혼하면 그 좁은 단칸방에서 혼자 사셔야 하는데, 그 생각으로 마음이 어지러워서, 그래서 그런가보다고 생각했다.

그렇다면 어머니를 모시고 살 수 있다면 만사 오케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머니도 외롭지 않고, 나 또 한 죄책감에서 벗어날 수 있으니 말이다.

 

나는 며칠을 망설인 끝에 여자 친구에게 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문제에 대해 털어놓았다.

화를 내거나 고민할 줄 알았지만, 의외로 여자친구는 단박에 웃으며 대꾸했다.

"그런 얘기 꺼낼 줄 알았어. 내가 졌다, 졌어. 모시고 살자."

나는 진심으로 여자친구에게 감사하고 또 감사했다. 그리고 평생 이여자를 위해 살아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렇게 순탄하게 결혼 준비가 진행되고, 우리의 신혼집에 어머니의 짐도 차근차근 옮겨졌다.

착한 여자친구는 우리 집에서 제일 넓은 안방을 어머니께 내어드리면서도 싫은 표정 하나 짓지 않았다.

싫은 표정은 커녕, 매일 밤 나를 품에 안고 자장가처럼 속삭였다.

"어머니는 걱정하지마. 이제 편하게 잘 지내실 거야."

나의 불면증도 점차 사그라져갔다.

 

어머니가 집으로 들어오기 일주일 남짓 남은 날, 

낮에 마신 커피 탓인지 나는 좀처럼 잠이 들지 않았다.

나는 하는 수 없이 잠이 들락말락한 기분 나쁜 상태로 누워있었다.

그런데 잠든 줄만 알았던 여자친구가 부스럭거리며 일어나는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내 얼굴 위에서 손을 흔들어보고, 작은 목소리로 내 이름을 불렀다. 마치 내가 잠들었는지 확인하는 듯 했다.

혹시 TV에서나 봤던, 잠든 남편에게 뽀뽀를 하고 사랑스러운 말을 속삭이는, 그런 행동을 하려는 것일까?

나는 웃음이 나오는 것을 간신히 참으며 잠든척 했다.

예상대로 그녀는 내 귀에 작은 목소리로 무언가 속상이기 시작했고. 나는 간지러웠지만 꾹 참고 귀를 기울였다.

 

"나는 어머니가 밉다. 나는 어머니를 증오한다. 나는 어머니를 죽여버릴 것이다. 나는 어머니를 죽여버릴 것이다..."

 

한참동안 반복되는 주문과 같은 속삭임에, 나는 꼼짝도 할 수 없었다.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7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10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9 16.06.07 542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51 15.02.16 228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7616
모든 공지 확인하기()
3914 괴담/미스테리 너 꿈에서 못깨 ㅋㅋ 그냥 죽어. 6 04.08 293
3913 괴담/미스테리 펌)[레딧번역괴담]핵 재난이 일어났을 경우 - In event of nuclear disaster 3 04.08 272
3912 괴담/미스테리 펌)[레딧번역괴담] 방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지만, 열고 싶지 않았어 - There was a knock on my door but I don't want to open the door 1 04.08 216
3911 잡담 괴담 좋아하는 덬들한테 추천하고싶은 소설 1 04.08 290
3910 괴담/미스테리 너무 잔혹해서 다들 구란줄 알았는데 진짜로 발견된 유적.jpg 2 04.08 640
3909 잡담 예전에 만화잡지 파티에서 연재되던 공포만화 혹시 아는 덬 7 04.07 540
3908 잡담 아니 누가 죽는다거나 내가 죽을뻔한 꿈을 이틀 연속으로 꿀수가있냐ㅠ(혐주의) 1 04.07 315
3907 잡담 1 04.06 314
3906 잡담 ㅁㅊ 택시 납치되서 죽을뻔한 꿈 꿨어 3 04.06 466
3905 잡담 자취집에서 가위 눌리거나 귀신이 보여서 고민이야ㅠ 4 04.05 531
3904 잡담 예전에 봤던 공포 웹툰 하나만 찾아줘! 6 04.05 601
3903 잡담 오유에서 봤던 것 같은데 레딧 썰 시리즈 하나만 찾아줘! 2 04.05 577
3902 잡담 원덬이 자주보는 유튭 채널 1 04.04 447
3901 괴담/미스테리 대체 현실과 나폴리탄 괴담 등에 관심이 있는 덬들을 위한 글 4 04.02 1420
3900 괴담/미스테리 얘 꼬마야! 10 04.01 2068
3899 괴담/미스테리 부장님 경험담 12 04.01 1755
3898 괴담/미스테리 조깅하던 아저씨 귀신 5 04.01 1554
3897 실제경험담 오늘 진짜 소름끼지는 꿈을 꿨어. (주제 약혐주의 사진없음) 5 03.31 1362
3896 잡담 출처는 못찾았는데 내가 아는 이야기 7 03.30 1263
3895 실제경험담 나덬 어릴때 모르는 언니 집에 들인 썰 4 03.30 1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