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실제경험담 일본에서 묻지마 살인 당할뻔 했었는데
34,229 9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42221363
2018.08.28 14:48
34,229 91

한 2013년인가 그것보다 더 전인가 여튼 꽤 오래된 일임 지금은 이모 다른 나라에서 사시지만 그때는 이모가 일본에서 사셨었는데

일본 아이치현에 어디였더라 이치노미야 아니면 이나자와였는데 오래되서 기억이 잘 안남...

여튼 그때 내가 대학생이었는데 일본어도 잘 못하면서 방학에 일본에 놀러가서 이모네에서 한 한달? 정도 살았었음 걍 진짜 놀러가서 살았었던거

일본어를 아예 못하는건 아닌데 읽는건 좀 힘들고 토킹은 조금 되는 그정도 수준이었음 


그날 비가 와서 나가기 싫었는데 한국에 돌아와서 개강하기까지가 얼마 안남았어서 비가 오는데도 꾸역꾸역 나갔었음

사실 쇼핑이나 대도시 가는거나 그런거는 이미 진작 다 해서 그냥 싸돌아다니다가 편의점 털어오고 그런거밖에 안했지만...


근데 비가 꽤 오고 있었는데 비 오면 낮에도 좀 어둑하잖아 그래서 아침일찍 나왔다가 3시? 쯤에 이제 집갈라고 그 일본 마트 놀러갔다가 집에 가는 길이었는데 

어떤 남자가 갑자기 일본어로 자기한테 우산을 씌워달라는거야 근데 손에 뭘 들고 있었는데 단우산이 커버에 감싸진채로 그대로 들고있으면서 나한테 우산을 씌워달라는거야

그래서 사실 그정도야 알아들을 수 있었는데 그냥 귀찮고 좀 이상한 사람같아서 sorry i'm foreigner~ 이런식으로 얘기했었음 그랬더니 남자가 대답도 없이 다른 쪽으로 가더니 또 다른 사람한테 똑같은 말을 하길래 미친놈 맞네 이러고 걍 뒤돌아서 갔거든 

근데 갑자기 뒤에서 비명소리가 들리는거야

그래서 쳐다봤더니 그 남자가 단우산 커버를 벗기고 꺼낸게 우산이 아니라 칼인거

그러면서 자기가 우산 빌려달라고 말 걸었던 여자를 막 찌르는데 진짜 너무 충격적이었어서 사실 기억이 잘 안남 눈앞이 아웃됐다고 해야하나 그냥 시발 모르겠고 진짜 존나 달렸었음 우산은 이미 버린지 오래고 달리면서 비명 존나 지르고....


근데 다행히 그 근처에 건장한 남자들이 있었어서 상점 아저씨들도 나와서 제압하고 해서 피해자는 한 명 뿐이었음 다행은 아니네 비극적이다 지금 생각해도

그래서 뭐 그 범인은 다행히 잡혀서 경찰에 송치됐대 그 후로 어떻게 됐는지는 나도 모르고...


도시가 크지 않고 사건의 규모도 크지 않아서 그런가 한국으로 돌아온 후에 백날 검색해도 역시 그런 사건은 1도 인터넷에 안나왔음 우리도 지방에서 어디서 살인 나도 기사도 하나 안뜨는 거 많잖아 기대도 안했지만 그냥 마음이 참 그랬음


그러다 1년쯤 지나서 아 참고로 이모는 미국계 일본인이랑 결혼을 했었는데 일본에서 이제 그만 살고 미국으로 이사를 간다고 그 전에 한국을 잠깐 왓었어

그래서 그때 그 묻지마 살인 얘기가 잠깐 나왔는데 그게 지역신문인가 지역 잡진가 뭔지 기억안남 여튼 사회면에 작게 기사가 났었대 근데 경찰인터뷰에서

그 범인이 정신질환자였고 어쩌고 저쩌고 그런 얘기가 있었는데

범인이 그랬다는거야

자기가 처음에 외국인한테 말을 걸었었는데 외국인은 안죽였으니까 잘한거 아니냐고? 잘 기억 안난다 경찰한테 그렇게 말했었대

그래서 경찰이 왜 외국인은 안 죽인거냐 그랬는데

외국인이 살려달라고 하면 자기가 못알아들으니까 그럼 재미가 덜해서 그랬다고 했었대.


그 외국인이 분명 나잖아... ㅋㅋㅋ... 진짜 그때 진짜 너무 소름끼쳐가지고.. 이모 말로는 그 피해자분도 돌아가시진 않았어 그때는 상해를 좀 크게 입었었다는데 지금은 모르지 어떻게 되셨는지... 


아마 좀 대도시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면 크게 기사라도 났을지도 모르지만 그러면 이렇게 작은 사건으로 끝나지는 않았을지도 모르지....

그 후로 언제 어디서든 조심함 도믿맨도 엄청 피하고 그때 기억이 트라우마처럼 남아서 ㅎㅎ...



댓글 9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61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0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3 15.02.16 353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1.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4 잡담 건대 사주덬 100명이 넘는 덬들의 성원을 담아 3년만에 다시 갔다옴! 615 18.08.29 3.1만
33 괴담/미스테리 물이 차오르는 방 (무서운 사진×) (소름) 39 18.08.29 1.8만
32 잡담 살면서 가위 한번도 안눌려본 덬 있어? 72 18.08.29 4670
31 잡담 실제 무속인이 말하는 사후세계 (영상도있음) 24 18.08.29 6759
30 실제경험담 초등학교 때 우리들 사이에 기괴한 규칙이 있었어 26 18.08.29 8279
29 실제경험담 사주 볼때마다 나온 얘기 썰. 20 18.08.29 8285
28 잡담 공포방에서 본거중에 소름끼치는거 1개 뽑으면 모야? 50 18.08.28 1.2만
» 실제경험담 일본에서 묻지마 살인 당할뻔 했었는데 91 18.08.28 3.4만
26 괴담/미스테리 (펌)친구네 집이 너무 웃김 ㅋㅋㅋ.txt 29 18.08.27 1.2만
25 잡담 난 나름 사주가 있다고 생각해... 옛날에 건입쪽에서 사주 본 적 있는데 251 18.08.27 1.7만
24 잡담 ★그것이 알고싶다 실종, 살인 미스터리 위주 레전드 회차 정리★ 161 18.08.25 1.6만
23 공포심장주의 나의 딸 마리 이야기.txt (소름주의) 79 18.08.25 1.4만
22 잡담 엄마가 블루베리를 보내준다고 전화가왔다 55 18.08.25 1.3만
21 실제경험담 공포라기보다는 전에 살던 집 건물주가 좀 이상하고 무서웠어 23 18.08.24 1만
20 실제경험담 사주에서 남편맞췄던 썰. 52 18.08.24 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