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실제경험담 초딩때 친구랑 계속 없는 상대한테 말 거는 놀이를 했었음
11,515 2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2878414
2018.08.21 09:12
11,515 22
존나 아직까지도 똑똑히 기억나는 일 너무 충격적이어서


그때 왜그랬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유는 모르겠는데 걍 그나이대 애들이 쓸데없는거 하고 놀잖음 아마 걍 우리도 그랬던 것 같음


제일 친한 친구가 있었는데 걔랑 나랑 우리 이거 해보자! 하고 했던게
없는 상대한테 계속 말을 걸자는 거였음


대신 이름은 말 안하고 투명인간한테 말 거는것처럼 걔랑 나랑 얘기할때 제 3의 상대가 있다고 가정하는거였음

예를들어 둘이 말할때도


"나 어제 김밥먹었다~"
"와 쩌네 난 어제 떡볶이먹음"
"오 둘다 분식이네 그러면 너는?"
"아 뭐야 그냥 밥먹었어? 너도 분식먹었으면 셋 다 분식인데"
"그러게 통할 수 있었는데!"


이런식으로ㅇㅇ
지금 생각하면 ㄹㅇ병신같은데 그때는 그게 진짜 재밌었음ㅋㅋㅋ

그래서 한동안 계속 그러고 다녔음 둘이었지만 셋이서
한 한달정도 그렇게 다녔나?


아직도 똑똑히 기억남


학교 끝나고 나랑 친구랑 집에 가는 길이었음
존나 평소랑 다를바없이 그냥 그날도 막 이야기를 하면서 가고 있었음

별 쓸데없는 이야기를 하고 막 웃다가 둘 중 누군가가


"아 근데 너는 어디있어?"


라고 했음

아직도 기억나는게 이 질문은 처음 했던 것 같음
왜 갑자기 이 질문이 나왔는지 기억이 안 나는데 확실한건 그 날 처음으로 어디에 있냐는 질문을 했어

그리고 그냥 존나 자연스럽게 대답이 안 나올걸 아니까 우리끼리 다시 얘기를 하려는데


"나 여기있어"


라는 대답이 들렸음

둘 다 ?해서 그 소리가 들린쪽을 무의식적으로 봤는데 길가에 그 창살 하수구 있잖아 그거였음

그러니까 바닥에서 그 목소리가 들린거임 주변에 아무도 없었고 걍 진짜 길이었어 그리고 존나 딱 거기서 들렸음

착각도 아닌게 나랑 친구 두명 다 목소리 들리자마자 거길 봤었음 그러니까 목소리 들린것도 거기서 난것도 착각이 아니었음


거길 딱 보자마자 나랑 친구 둘다 머리끝까지 소름이 올라와서 걍 죽어라 미친듯이 뛰었음

그래서 사람 많은 길로 나와서야 멈췄는데 둘다 엉엉 울었음......
그리고 다시는 그 놀이 안했음


지금도 안주거리로도 그 얘기 절대 안꺼냄ㅋㅋㅋㅋㅋㅋㅋ
진짜 기억하기도 싫고 살면서 그런 경험 단 한번도 안해봤고 앞으로도 절대 하기싫어ㅅㅂ



아직도 목소리 똑똑히 기억나 여자애 목소리였는데 뭔가 울렸고 답답한 느낌이었음 목소리가 답답하다는게 아니라 뭔가에 막혀있는 것 같은 목소리 울리긴 하는데 그 울림이 딱 무슨 벽같은데에 막혀서 거기까지만 울림이 가는 목소리?

뭐라고 표현을 하긴 어려운데 진짜 존나 걍 모르겠어 지금도
댓글 2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온에어관련 협조 부탁공지 (금일부터 적용) 11.05 25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8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8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57 15.02.16 290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1.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 괴담/미스테리 (펌)친구네 집이 너무 웃김 ㅋㅋㅋ.txt 29 18.08.27 1만
22 잡담 난 나름 사주가 있다고 생각해... 옛날에 건입쪽에서 사주 본 적 있는데 247 18.08.27 1.5만
21 잡담 ★그것이 알고싶다 실종, 살인 미스터리 위주 레전드 회차 정리★ 152 18.08.25 1.1만
20 공포심장주의 나의 딸 마리 이야기.txt (소름주의) 77 18.08.25 1.2만
19 잡담 엄마가 블루베리를 보내준다고 전화가왔다 54 18.08.25 1.2만
18 실제경험담 공포라기보다는 전에 살던 집 건물주가 좀 이상하고 무서웠어 23 18.08.24 8243
17 실제경험담 사주에서 남편맞췄던 썰. 51 18.08.24 1.5만
16 잡담 너네 동대문 청바지 괴담알아? 69 18.08.21 5734
» 실제경험담 초딩때 친구랑 계속 없는 상대한테 말 거는 놀이를 했었음 22 18.08.21 1.2만
14 괴담/미스테리 [펌] 집에 문숙아! 라고 소리치고 오면 2만원 준다고 한 싸패 같은 친구의 장난 66 18.08.20 1.7만
13 괴담/미스테리 이름을 지어서도 불러서도 존재하지도 않아야 할 것 180 18.08.20 11만
12 잡담 덬들 인생 공포영화 뭐야?! 67 18.08.20 2876
11 괴담/미스테리 [스레딕] 레전드 꿈중독썰 (3) 26 18.08.20 3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