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실제경험담 신점 본 썰 좀 풀어도 돼?
29,637 18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34597468
2018.11.28 14:06
29,637 184


지금 쓰는 곳은 모두 한곳임ㅇㅇ




1. 6년전, 연초에 엄마가 혼자 점을 보러 감

들어가자마자 무속인분이 '하루종일 점방에 앉아있느라 몸에 좀이 쑤시지?' 라고 함 (그 당시 엄마 동네에서 작은 슈퍼 할 때)

그리고 내가 공시생이었고, 시작한지 몇개월 안됐던 시점이었음(4달?).

엄마가 딸래미 시험운이 어떻냐고 물었더니 '얘 올해 천운이 들어온 애라서 무조건 붙어.' 라고 함

그 해 진짜 거짓말처럼 나 공시 붙음 (심지어 나 한과목은 기본서 반 밖에 못읽고 들어갔...)


그리고 다음해에 모른 척 하고 엄마가 '우리 딸래미가 올해 시험을 보는데...' 라고 했더니

그 무속인분이 화내면서 '이미 공무원 돼서 잘 다니고 있는데 왜 사람을 시험하려고 하냐'라고 했다고 함





2. 올해 8월쯤 나 혼자 점 보러 감

들어가자마자 내 얼굴 보더니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 님이 있네? 그리고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갖고 싶지?' 라고 함

그러더니 '너 바람기 있다. 처신 똑바로 하고 다녀라.'라고 함 (나 성소고 애인 있었는데 그 직전에 다른 연락하는 사람 만들었다가 애인한테 걸려서 헤어질뻔 함)

(그리고 참고로 나 진짜 착하게 생김... 도쟁이들의 표적... 옷도 엄청 캐주얼하게 입음.... 통통하고 엄청 평범하게 생김)


그러면서 빚을 내서라도 올해 안에 집을 사라고 함. 나 11월에 이사나가는 거 얘기도 안했는데...


나랑 상대방 사주를 보더니 '이 사람 엄마 앞에다가 못내놓겠네. 그리고 언니야가 연애하느라 주말마다 차타느라 엄청 바쁘겠다(장거리인데 거의 내가 왔다갔다함)'

상대방 성격도 잘 맞추고(결벽에 가까울 정도로 깔끔하게 집안일하는 성격, 고집 센 성격, 그동안의 연애사 등등)

그리고 내 성격도 잘 맞춤(너 엄마한테 대가리 총맞았다는 소리 자주 듣지? / 엄청 덜렁거리고 넘어지는 성격)


마지막에 조용히 이 말도 하시더라고

'너 할머니가 진짜 많이 도와주고 계신다. 그리고 너도 좀 우리쪽 인 거 알지?'  <- 몰랐어요 엉엉ㅠㅠㅠㅠㅠ





3. 내 애인이 10월초에 혼자 보러 감

사주 읊기도 전에 가족 복 없고 (진짜 가정사가 구구절절함... 보통이 아님) 정신은 70대인데 몸이 30대니까, 또래 애들이 얼마나 한심해보일까. 라고 함

머리는 좋은데 공부에는 연이 없어서 가방끈이 짧다고 함 (중졸임...)


그리고 가장 신기했던 게, 아무말 안하고 궁합 봐달라고 내 사주랑 애인 사주 넣었는데

내 사주를 적자마자 무속인이 '어? 이상한데?' 막 이러더래. 그래서 왜 그러시냐고 했더니

'사주가 되게 예쁘고 아가씨 같은 사주인데? 그리고 자기 남친 사주를 넣으니까 자기 사주가 남자가 되고 남친 사주가 여자가 돼.'라고 하더라함.

그 다음부터는 그냥 아예 내 사주를 대놓고 여자로 놓고 궁합을 봐줬다고 함. 그리고 아예 여자 만나는 가보네~ 하는 식으로 계속 풀이해주고. 신기했음.




음 마무리는 어떡하지 여튼 끝

내 주변에 여기 가는 사람 몇 있었는데 다들 용하다고 무릎치고 나오는 곳이라서 썰 풀어봄 ㅇㅅㅇ

댓글 18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온에어관련 협조 부탁공지 (금일부터 적용) 11.05 25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8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8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57 15.02.16 290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1.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3 괴담/미스테리 복덕방 할아버지 VS 귀신 39 18.12.20 1만
102 실제경험담 수호령 얘기 나올때마다 추측하는데 내 수호령은 내 친할머니인듯..? 17 18.12.20 6322
101 잡담 사람 운이 풀리기 직전에 제일 힘들대... 그래서 그때 자살 많이 한다더라 이 얘기 들어봄..? 31 18.12.19 1.7만
100 괴담/미스테리 나도 어렸을때 들은 무서운 이야기 (ㄹㅇ텍혐주의) 18 18.12.18 9431
99 공포심장주의 (판타지/호러고르기) 다음 중, 무묭이가 겪어야 하는 일을 하나만 고른다면? (스압)(혐짤, 공포짤 있는데 솔직히 안 무서움) 35 18.12.18 6730
98 잡담 와 더쿠 한 이래 최고의 꽈배기 예민쟁이들을 공포방에서 볼 줄이야 16 18.12.16 7106
97 괴담/미스테리 [스레딕] 자취 트라우마 143 18.12.12 2.5만
96 실제경험담 주작같겠지만 친구랑 나랑 둘다 기억하는 롯데월드 괴담썰 19 18.12.09 1.1만
95 괴담/미스테리 [Reddit]이제부터 집에서 어떤여자를 보게 될 텐데,못 본 척 해. 172 18.12.08 1.8만
94 실제경험담 친구 차 안에서 발견된 시체 22 18.12.06 1.3만
93 잡담 얼마 전에 수녀원 공포영화 찾는 글 때문에 하루 한 번 꼭 공포방 들어오는 사람 17 18.12.03 4309
92 잡담 진짜진짜 광고아니고 핫게 거기보다 여기가 난 더 잘맞아서 올려봐,,, 147 18.12.02 2.4만
91 잡담 살면서 첨보는 잘모르는 사람 보고 <저 사람이랑 엮일 것 같다> 는 생각 든 적 있어? 17 18.11.29 5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