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괴담/미스테리 누가 데려가주지 않을래? 덤으로 너구리를 드립니다
10,486 48
2019.11.26 17:29
10,486 48
※퍼갈 때는 반드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http://blog.naver.com/saaya1217












966 : 1/4:2010/11/01(月) 15:06:57 ID:Fl5e3lee0

우리 누나 얘기.




우리 누나는 운이 좋아.

복권을 사면 거의 다 당첨돼.

당첨된다고 해도 3억엔처럼 꿈만같은 당첨이 아닌 게 아쉬운 부분이야.

거의 3000엔 정도가 당첨돼.

몇 번 당첨된 지는 일일이 셀 수 없을 정도야.

고액은 100,000엔이 3번 당첨됐어.

그때는 신이 나서 마츠사카 소고기에다 참다랑어에다 대뱃살 같은 걸 사 와서

나도 신이 났었기 때문에 생생하게 기억나.

요즘은 10장씩은 안사고 3장씩 사고 있어.








966 : 1/4:2010/11/01(月) 15:06:57 ID:Fl5e3lee0







반년쯤 전, 퇴근길에 한 잔 했는지

완전히 취해서는 자전거를 타다가 심하게 넘어져서 반쯤 울면서 집에 왔어.

나한테 자전거 고쳐달라길래 살펴보니 타이어가 변형되어버린 거야.

그래서 이런 건 못 고친다고, 가게에서 수리하라고 하니

토요일에 근처 자전거 가게에 가져갔어.

그런데 밤에 집에 와보니 현관에 전기 자전거가 있는 거야.

누나가 새로 바꾼 줄 알았는데 저녁밥 먹을 때 싱글벙글 웃으며 이러더라.

자전거 가게에 수리를 부탁하려고 점원한테 봐달라고 했는데,

꽤 수리비가 나올 것 같았다는 거야.

새로 살 건지 수리할 건지 심각하게 고민하던 중,

어떤 할머니가 자전거를 밀며 가게에 들어왔어.

할머니와 점원이 얘기 나누는 걸 듣고 있으니, 아무래도 자전거를 처분하러 온 것 같았어.

최근 몸이 안 좋아져 고령자전용주택에 입주하게 되었다고.

자전거를 타는 것도 위험하기 때문에 가져가도 못한다고 하시더래.

점원은 중고 판매는 하지 않으므로 처분료 2,500엔을 내시면 처분하겠다고 했어.

그때 누나가 기뻐하며 [제가 받아도 될까요] 하고 할머니한테 부탁을 해,

자기 자전거를 처분하고 그걸 받아서 집에 왔다는 거야.








967 : 2/4:2010/11/01(月) 15:07:42 ID:Fl5e3lee0








넘어지긴 해도 다치진 않아.

이런 게 누나에게는 일상다반사였어.

사사로운 일에 묘하게 운이 좋아.

근데 저번 주 토요일에 왜 그런지 이유를 안 것 같은 기분이 들어.

토요일에 홋카이도에 사는 숙부숙모가 정년퇴임을 했다며 우리 집에 놀러왔어.

우리 집에서 2박을 하고 다음주 내내 전국 여행을 한다고 했어.

숙부집은 아버지 친가라서 나나 누나도 여름방학 때 몇 번 놀러 간 적이 있어.

그런데 숙부가 우리집에 온 적은 없었어.

누나도 온 기억이 없다고 했어.

숙부한테 [별일이네.] 이러고 물어보니,

우리집 신축파티 때 이후로 처음 온 거라고 했어.

그 당시 나는 2살, 누나는 4살이니 기억이 안 나는 것도 당연하지.

우리 집에서 지내는 동안은 일본식 방에서 지내기로 하고, 정리 겸 안내를 했어.

숙부는 [오랜만이구만~] 이러고 있었는데

숙모는 우리 집에 있는 신단(神棚)을 뚫어져라 보고 있는 거야.






*신단 : 집안에 신을 모셔 놓은 감실





숙모는 후쿠시마 출신이며 상당히 영감이 강해.

에피소드도 하나 있는데 그건 다음에 기회가 생기면 쓸게.

숙모는 잠시 동안 신단을 본 다음 깔깔 웃었어.



[가족들 모두에게 얘기해주고 싶으니, 불러와.]



그리고 일본식방 신단 앞에 모두가 모이자, 숙모가 얘기를 시작했어.



[재밌다. 이런 일도 있구나. 나도 공부가 됐어.

보통은 신이 화를 내는 법인데, 봐준 걸까.]



다들 숙모가 무슨 소리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었어.







968 : 3/4:2010/11/01(月) 15:08:31 ID:Fl5e3lee0








[있잖아, 신단에 말이야. 너구리가 있어.

뭔가 너구리 그림 같은 게 놓여 있는 것 같은데 거기에 붙은 것 같아.

애초에 나쁜 존재는 아니구, 자연 그대로 같은 그런 느낌이야.

처음에는 장난삼아 붙은 걸 거야.

그런데 그걸 신단에 올리고 매일 자기한테 기도를 하니 혼란스러워서,

좋은 쪽으로 착각을 한 것 같아.]



아버지는 딱히 신앙심이 깊진 않지만 습관 삼아 매일 신단과 불단에 기도를 해.

다른 가족들은 가끔.



[그래서 필사적으로 노력해서 신처럼 되려고 하고 있어.

다소 힘은 있지만 너구리니까 사소한 것 밖에 할 수가 없어.

그래도 참 대단해. 백 년쯤 있으면 꽤나 힘이 세질 거야.

나중에는 신이 될지도 몰라.

그러니까 도중에 좌절하지 않도록 조금만 잘 살펴줘.

제대로 마음먹게 하고 싶어. 누가 그 그림 몰라?]



숙모의 말에 누나가 아! 하고 소리치며 발판 위에 올라가 신단을 뒤지기 시작했어.

그러자 신단에 있는 사당 같은 거 뒤에서 도화지 같은 종이를 끄집어냈어.









969 : 4/4:2010/11/01(月) 15:10:41 ID:Fl5e3lee0







그 그림은 누나가 초등학교 1학년 때 그린 그림이라고 했어.

당시에는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해서 닥치는 대로 마구 그려댔어.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가 장 보러 간 사이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

도중에 그릴 곳이 없어서 일본식 방 벽장 후스마에도 그렸다고 해.

아니나 다를까 집에 온 어머니가 마구 화를 내며 누나가 그린 그림을 전부 버렸나 봐.

그때 자기가 제일 좋아하던 그림 하나를 숨겼다고 해.

당연히 다 어떤 그림인지 궁금하지.

누나한테 보여달라고 하니 떨떠름하게 그림을 보여줬어.




근데 뭘 그린 건지 잘 모르겠어.

너구리? 개? 고양이? 여우?

피카소 그림 같다...




온갖 의견이 나왔어.

누나한테 이게 뭐냐고 물어보니 삐죽거리면서 이러더라.



[말일 거야.]



이걸 보고 [말]이라고 하는 누나도 대단하지만

[날 그린 거다]라고 생각한 그 너구리의 감각도 대단해.

숙모의 어드바이스를 받아 액자에 사진을 넣고 신단 끝에 두기로 했어.



[옛날부터 누나쨩 주변에 뭐가 있는 건 알고 있었는데

나쁜 존재가 아니었기 때문에 내버려 뒀었어.

근데 그게 이렇게 되었을 줄이야 오늘 처음 알았어.

누나쨩 주변에서 누나를 지켜주고 있으니, 누나쨩도 기도를 드려.]



그러고는 숙모는 또 깔깔 웃었어.


운이 좋은 우리 누나다만, 남자 운은 또 다른 가봐.

올해 29살이라 내년이면 삼십대에 접어들어.

키 164cm, 체중・B・W・H는 모름

C컵에 O형, 전갈자리 여자야.

누가 데려가 주지 않을래? 덤으로 너구리를 드립니다.







------------
인기 괴담이라 아는 사람도 많을테지만 내가 오랜만에 보고 싶어져서 퍼옴 ㅋㅋ
댓글 4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0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7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8 잡담 후쿠오카에서 있었던 일 65 09.02 5110
177 잡담 이거 읽어본 사람 있어? 49 08.29 4558
176 잡담 나 방금 사주보고 핵소름 돋고 왔음.. 59 08.19 5878
175 괴담/미스테리 당산역 자주 가거나 여기서 귀신 본 덬 있어?? 36 07.28 4801
174 괴담/미스테리 공포방 도서관 항목: 네이트판 괴담 목록 (+2020.07.21 업뎃함) 104 07.18 8608
173 실제경험담 옥동자 이야기 6탄 (무서운 사진 없음) 37 07.16 3415
172 실제경험담 일톡에 올렸다가 여기도 올리래서 써보는 귀신 들린집 살았던 후기 48 07.14 1.6만
171 잡담 6월의 공포방 인원조사✋✋✋✋ 163 06.23 1325
170 공포심장주의 (혐주의)더운 밤을 식힐 무서운 짤방들의 정체를 알아보자.gif(공포주의) 49 06.13 5635
169 잡담 재미있게 본 영화도 적어줘 44 06.11 1654
168 잡담 재미없게 본 영화 쓰고가자 43 06.10 1643
167 잡담 만약 덬들이 한밤중에 놀이터에 갔는데.. 38 06.09 5427
166 실제경험담 내가 따돌림시키던 애가 악몽에 계속 나왔던 얘기 37 06.07 3950
165 괴담/미스테리 [레딧 번역괴담]놀이공원에서 일하는데, 괴물 중 절반은 연기자가 아냐 37 05.15 5616
164 잡담 원덬이 긁어모은 공포방 알짜배기 모음집☆ 97 05.03 1.2만
163 잡담 공포방 인원조사 나왔습니다✋✋ 86 05.01 1068
162 잡담 공포방 정독 했었는데 이렇게 들어오니 감개무량 38 04.30 2974
161 잡담 공포방 인원조사 해보자✋ 175 03.23 2345
160 실제경험담 나만 보이는 반짝반짝 74 02.24 8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