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실제경험담 신점 본 썰 좀 풀어도 돼?
29,637 18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34597468
2018.11.28 14:06
29,637 184


지금 쓰는 곳은 모두 한곳임ㅇㅇ




1. 6년전, 연초에 엄마가 혼자 점을 보러 감

들어가자마자 무속인분이 '하루종일 점방에 앉아있느라 몸에 좀이 쑤시지?' 라고 함 (그 당시 엄마 동네에서 작은 슈퍼 할 때)

그리고 내가 공시생이었고, 시작한지 몇개월 안됐던 시점이었음(4달?).

엄마가 딸래미 시험운이 어떻냐고 물었더니 '얘 올해 천운이 들어온 애라서 무조건 붙어.' 라고 함

그 해 진짜 거짓말처럼 나 공시 붙음 (심지어 나 한과목은 기본서 반 밖에 못읽고 들어갔...)


그리고 다음해에 모른 척 하고 엄마가 '우리 딸래미가 올해 시험을 보는데...' 라고 했더니

그 무속인분이 화내면서 '이미 공무원 돼서 잘 다니고 있는데 왜 사람을 시험하려고 하냐'라고 했다고 함





2. 올해 8월쯤 나 혼자 점 보러 감

들어가자마자 내 얼굴 보더니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 님이 있네? 그리고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갖고 싶지?' 라고 함

그러더니 '너 바람기 있다. 처신 똑바로 하고 다녀라.'라고 함 (나 성소고 애인 있었는데 그 직전에 다른 연락하는 사람 만들었다가 애인한테 걸려서 헤어질뻔 함)

(그리고 참고로 나 진짜 착하게 생김... 도쟁이들의 표적... 옷도 엄청 캐주얼하게 입음.... 통통하고 엄청 평범하게 생김)


그러면서 빚을 내서라도 올해 안에 집을 사라고 함. 나 11월에 이사나가는 거 얘기도 안했는데...


나랑 상대방 사주를 보더니 '이 사람 엄마 앞에다가 못내놓겠네. 그리고 언니야가 연애하느라 주말마다 차타느라 엄청 바쁘겠다(장거리인데 거의 내가 왔다갔다함)'

상대방 성격도 잘 맞추고(결벽에 가까울 정도로 깔끔하게 집안일하는 성격, 고집 센 성격, 그동안의 연애사 등등)

그리고 내 성격도 잘 맞춤(너 엄마한테 대가리 총맞았다는 소리 자주 듣지? / 엄청 덜렁거리고 넘어지는 성격)


마지막에 조용히 이 말도 하시더라고

'너 할머니가 진짜 많이 도와주고 계신다. 그리고 너도 좀 우리쪽 인 거 알지?'  <- 몰랐어요 엉엉ㅠㅠㅠㅠㅠ





3. 내 애인이 10월초에 혼자 보러 감

사주 읊기도 전에 가족 복 없고 (진짜 가정사가 구구절절함... 보통이 아님) 정신은 70대인데 몸이 30대니까, 또래 애들이 얼마나 한심해보일까. 라고 함

머리는 좋은데 공부에는 연이 없어서 가방끈이 짧다고 함 (중졸임...)


그리고 가장 신기했던 게, 아무말 안하고 궁합 봐달라고 내 사주랑 애인 사주 넣었는데

내 사주를 적자마자 무속인이 '어? 이상한데?' 막 이러더래. 그래서 왜 그러시냐고 했더니

'사주가 되게 예쁘고 아가씨 같은 사주인데? 그리고 자기 남친 사주를 넣으니까 자기 사주가 남자가 되고 남친 사주가 여자가 돼.'라고 하더라함.

그 다음부터는 그냥 아예 내 사주를 대놓고 여자로 놓고 궁합을 봐줬다고 함. 그리고 아예 여자 만나는 가보네~ 하는 식으로 계속 풀이해주고. 신기했음.




음 마무리는 어떡하지 여튼 끝

내 주변에 여기 가는 사람 몇 있었는데 다들 용하다고 무릎치고 나오는 곳이라서 썰 풀어봄 ㅇㅅㅇ

댓글 18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온에어관련 협조 부탁공지 (금일부터 적용) 11.05 25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8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8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57 15.02.16 290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1.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5 실제경험담 내가 꿨던 소름 돋는 꿈 39 11.21 2628
34 실제경험담 신점 보고 온 후기 55 11.09 3318
33 실제경험담 뇌사상태로 실려온 의대생 이야기 36 09.22 5242
32 실제경험담 옥동자 이야기 6탄 (무서운 사진 없음) 37 07.16 4079
31 실제경험담 일톡에 올렸다가 여기도 올리래서 써보는 귀신 들린집 살았던 후기 49 07.14 1.7만
30 실제경험담 내가 따돌림시키던 애가 악몽에 계속 나왔던 얘기 38 06.07 4882
29 실제경험담 나만 보이는 반짝반짝 76 02.24 9123
28 실제경험담 외가는 보는계열이라는데 나는 전혀 못보는 이야기 2 54 19.04.16 1.2만
27 실제경험담 외가는 보는계열이라는데 나는 전혀 못보는 이야기 77 19.04.11 1.7만
26 실제경험담 주기적으로 잡아 먹히는 꿈을 꾼적이 있어 70 19.04.04 1.7만
25 실제경험담 몇년전에 누가 해외여행갔다가 이제 한국오는 비행기 탄다고 페북에 올렸는데 39 19.03.27 2.2만
24 실제경험담 요 며칠동안 있었던 소소한 이야기(안무섭지만 무서울수도 있는 그림있슴) 22 19.01.11 8003
23 실제경험담 지금 비몽사몽인데 진짜인지 아님 꿈결에 겪은건지 몰겠어 24 19.01.03 7834
22 실제경험담 수호령 얘기 나올때마다 추측하는데 내 수호령은 내 친할머니인듯..? 17 18.12.20 6322
21 실제경험담 주작같겠지만 친구랑 나랑 둘다 기억하는 롯데월드 괴담썰 19 18.12.09 1.1만
20 실제경험담 친구 차 안에서 발견된 시체 22 18.12.06 1.3만
» 실제경험담 신점 본 썰 좀 풀어도 돼? 184 18.11.28 3만
18 실제경험담 덬들은 이빨 빠지는 꿈 꿈적 있어? 27 18.11.21 5080
  • 1
  • 2
  •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