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괴담/미스테리 복덕방 할아버지 VS 귀신
10,601 40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55713134
2018.12.20 22:21
10,601 40

이건 내 친구한테서 들은 이야기야.


자기 친척할아버지 이야기라는데 자기 집안에서 전설로 떠돌던 이야기라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인 할아버지는 서울 어딘가에 복덕방을 운영하셨데.


복덕방이라는 단어가 나오는 걸로 봐서 최근은 아니고 꽤 옛날 이야기인 것 같고.


그리고 그 동네 터줏대감이시기도 하고 복덕방을 하면서 재산을 제법 모으셨다고 하네.


그렇게 평화롭게 지내시던 분인데


어느날 그 분에게 친구가 찾아왔다고 해.


그 친구분은 사업상 실패로 전재산을 날려서 있던 집도 날려버렸데.


 그래서 복덕방 할아버지에게 싼 방 없냐고 물어보러 오신거고


이 복덕방 할아버지는 그 친구에게 잠깐만 기다려보라고 한달 쯤 있다가 다시 오라고 하시고


결심을 다지셨다고 해.


친구를 돌려보내고 복덕방 할아버지는 평소에 동네 흉가로 소문난 집의 주인을 찾아가


헐값으로 그 집을 구입했다고 해.


그리고 그 집을 깨끗히 청소하고 단장한 후


복덕방에 일하는 청년에게 이불짐을 들게 한 후 그 흉가로 옮기라고 했데.


"사장님, 왠 이불짐이에요? 거기서 뭐하시게요?"


복덕방 할아버지가 말하셨데.


"그 집을 내 친구가 쓰게 할 생각인데 그냥 들어가 살라고는 할 수가 없잖어. 내가 정리해놓고 들여보내려고."


청년은 뭘 어떻게 정리한다는 건지 궁금했지만 더이상 물어도 사장님이신 할아버지가 설명이 없으시니


그냥 이불짐을 흉가에다 내려놓고 와버렸어.

그리고 할아버지께서는 자기 집을 두고 밤마다 그 흉가에서 주무시기 시작했어.


그리고 한 3일쯤 지난 후 드디어 할아버지의 꿈에서 그분이 등장하셨어!


그러니까 귀신..........


그냥 흰 옷을 입은 남자 귀신이었다고 하네. 그 귀신은 평범하게 저벅저벅 발소리를 내며 자고 있던 할아버지


이부자리 위에서 음산하게 말했다


-.......내 집 에서 나가.......


그러자 꿈 속에서 할아버지가 벌떡 일어내서 머리맡에 뒀던 집문서를 꺼내셨어.


"저기 총각 봐 봐. 내가 이집 새로 산 사람이야. 이 집문서 보이지? 소유주 XXX.

이 집은 총각 것이 아니라. 내 집이라고."


귀신이 그런다고 알아들을리는 없고 귀신이 다시 음산하게 말했지


-....여긴 내 집이야. 꺼져.....


그러자 할아버지도 지지 않고 고함을 지르셨데.


"총각, 아무리 귀신이라도 경우가 있어야지. 지금까지 공짜로 산 은혜도 모르고

정당한 집 주인에게 자네가 아무리 귀신이라도 이럴 수는 없어! 여기 와서 집문서를 보라고!!!"


-....내 집이야.


"아니 그렇게 살고 싶으면 월세를 내라고! 이 집 주인 나니까 말이야!"


지지 않고 그 날 밤 꿈 속에서 복덕방 할아버지는 그렇게 주장하셨데.


한참을 귀신과 입씨름을 벌이다 그날은 결론을 맺지 못하고 그냥 그렇게 꿈에서 깨셨데.

그리고 밤마다 할아버지는 그 집으로 주무시러 가셨고


귀신과의 꿈 속 배틀 역시 계속 되었다고 해.


귀신은 소름끼는 모습으로 나타나 -내 집이야! 꺼져!를 주구장창 외쳤고


그때마다 열받은 할아버지는 집문서를 꺼내 휘두르며 "그럼 월세를 내던가! 월세 XX원!"


둘의 주장은 누구 하나 꺽이지 않았고


나중에는 꿈 속에서 망정이지만 할아버지가 집문서를 휘두르며 월세 내라고 귀신을 추격했데.


그렇게 일주야를 치열하게 싸운 결과............

그날 꿈 속에서 귀신은 집문서를 휘두르며


"월세 내놔! 총각! 월세를 내놓으면 살게 해준다고!"


이러는 할아버지 앞에서 쓸쓸한 뒷모습을 보이며


집 밖으로 문을 열고 귀신처럼 사라졌다고 해.


할아버지는 내심 이겼다 라고 생각했지만


용의주도하신 분이라 한 사나흘은 그 집에서 주무셨지만


주구장창 나오던 귀신은 꿈 속에서도 나오질 않았데.


그래서 다시 찾아 온 친구에게 그 집을 주셨다고 하네.......


그 친구분은 그 집에서 별탈 없이 잘 살다


다시 어찌 먹고 살만큼 재기하시게 되어 나갔고


다음 세입자도 귀신의 "ㄱ"자도 구경하지 않은 체


그 집은 평범하게 사람이 잘 살고 있데.


괴담치고는 결말이 훈훈하지?


하지만 그 귀신은 과연 어디로 갔을까? 성불하면 다행이었겠지만......

댓글 4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7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5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7 15.02.16 312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1.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4 괴담/미스테리 갑자기 어떤 분이 저보고 밖에 나가지 말래요 후기 현실공포다... 37 01.24 4447
43 괴담/미스테리 당산역 자주 가거나 여기서 귀신 본 덬 있어?? 37 20.07.28 7485
42 괴담/미스테리 공포방 도서관 항목: 네이트판 괴담 목록 (+2020.07.21 업뎃함) 122 20.07.18 1.3만
41 괴담/미스테리 [레딧 번역괴담]놀이공원에서 일하는데, 괴물 중 절반은 연기자가 아냐 37 20.05.15 7379
40 괴담/미스테리 가장 겪기싫은상황 세가지를 골라보자(스압) 62 20.02.22 7687
39 괴담/미스테리 할머니한테 들은 증조할머니 이야기.txt 71 20.01.27 3만
38 괴담/미스테리 누가 데려가주지 않을래? 덤으로 너구리를 드립니다 50 19.11.26 1.2만
37 괴담/미스테리 붉은 방 (스압) 52 19.11.25 1.1만
36 괴담/미스테리 시공간을 넘어, 사람도 죽일 수 있는 마음 54 19.07.29 1.4만
35 괴담/미스테리 내 연인이 사는 화분 38 19.03.25 1.1만
34 괴담/미스테리 비극으로 끝난 미국의 순간이동 실험 37 19.03.08 1.7만
33 괴담/미스테리 본인이 영적능력이있는지 확인하는방법 (+집에 귀신이있는지 확인하는방법) 31 19.02.15 1.5만
32 괴담/미스테리 슼에서 가져온 디즈니 월드 입사자 근무 규칙인데 무슨뜻일까 18 19.01.22 1.8만
31 괴담/미스테리 와 나 소름돋는 꿈 꿨는데 신기있는 친구한테서 연락옴 21 19.01.04 1.5만
30 괴담/미스테리 딸의 시신이라는 의혹이 있는 멕시코 웨딩샵의 마네킹.jpg (무서운짤없음) 29 19.01.02 1.7만
29 괴담/미스테리 [reddit] 인터넷에서 진짜 이상한 설문조사를 찾았어 26 18.12.31 2.7만
28 괴담/미스테리 THEQOO 공포방 이용 규칙 68 18.12.22 1.6만
» 괴담/미스테리 복덕방 할아버지 VS 귀신 40 18.12.20 1.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