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괴담/미스테리 착하기만했던 약혼자
3,983 6
2020.02.15 17:23
3,983 6
나는 오늘도 꿈에서 어머니를 죽였다. 꿈 속의 나는 날이 갈수록 점점 잔인해진다.

어머니는 홀몸으로 나를 키운 고마운 분인데 어째서 이런 꿈을 꾸는 것일까? 

어머니에 대한 죄책감 때문에 잠을 자는 것이 꺼려져서 요즘은 불면증까지 생겼다.

 

나는 불안하고 찝찝한 기분을 떨치려 자리에서 일어나 앉아 고개를 저었다.

결혼을 앞두고 미리 들어와 살고 있는 신혼집의 풍경이, 더 낯설게만 느껴졌다.

내 옆에는 이제 곧 결혼을 앞둔 여자 친구가 곤히 잠들어 있었다. 나는 미소를 지으며 그녀의 머리카락을 쓰다듬었다.

내 기척에 부스스 깨어난 그녀가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물었다.

 "또 어머니 꿈 꾼거야? 그거 자기가 효심이 너무 깊어서 그런거야. 어머니 걱정을 하도 하니까 그런 거라구."

 그녀는 잠꼬대처럼 말하며 나를 끌어당겨 품에 안았다. 그녀의 포근한 가슴에 안기자 긴장이 풀렸다. 

 

그녀의 말대로 내가 어머니를 너무 걱정해서 그런 것인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내가 결혼하면 그 좁은 단칸방에서 혼자 사셔야 하는데, 그 생각으로 마음이 어지러워서, 그래서 그런가보다고 생각했다.

그렇다면 어머니를 모시고 살 수 있다면 만사 오케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머니도 외롭지 않고, 나 또 한 죄책감에서 벗어날 수 있으니 말이다.

 

나는 며칠을 망설인 끝에 여자 친구에게 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문제에 대해 털어놓았다.

화를 내거나 고민할 줄 알았지만, 의외로 여자친구는 단박에 웃으며 대꾸했다.

"그런 얘기 꺼낼 줄 알았어. 내가 졌다, 졌어. 모시고 살자."

나는 진심으로 여자친구에게 감사하고 또 감사했다. 그리고 평생 이여자를 위해 살아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렇게 순탄하게 결혼 준비가 진행되고, 우리의 신혼집에 어머니의 짐도 차근차근 옮겨졌다.

착한 여자친구는 우리 집에서 제일 넓은 안방을 어머니께 내어드리면서도 싫은 표정 하나 짓지 않았다.

싫은 표정은 커녕, 매일 밤 나를 품에 안고 자장가처럼 속삭였다.

"어머니는 걱정하지마. 이제 편하게 잘 지내실 거야."

나의 불면증도 점차 사그라져갔다.

 

어머니가 집으로 들어오기 일주일 남짓 남은 날, 

낮에 마신 커피 탓인지 나는 좀처럼 잠이 들지 않았다.

나는 하는 수 없이 잠이 들락말락한 기분 나쁜 상태로 누워있었다.

그런데 잠든 줄만 알았던 여자친구가 부스럭거리며 일어나는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내 얼굴 위에서 손을 흔들어보고, 작은 목소리로 내 이름을 불렀다. 마치 내가 잠들었는지 확인하는 듯 했다.

혹시 TV에서나 봤던, 잠든 남편에게 뽀뽀를 하고 사랑스러운 말을 속삭이는, 그런 행동을 하려는 것일까?

나는 웃음이 나오는 것을 간신히 참으며 잠든척 했다.

예상대로 그녀는 내 귀에 작은 목소리로 무언가 속상이기 시작했고. 나는 간지러웠지만 꾹 참고 귀를 기울였다.

 

"나는 어머니가 밉다. 나는 어머니를 증오한다. 나는 어머니를 죽여버릴 것이다. 나는 어머니를 죽여버릴 것이다..."

 

한참동안 반복되는 주문과 같은 속삭임에, 나는 꼼짝도 할 수 없었다.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4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5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2 15.02.16 283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914 잡담 ㅇㄱㅍ 나도 공포를 느끼면 만질 수 있는 햄찌가 있었으면... 1 16:57 62
4913 잡담 넷플 힐하우스의 유령 어제 다 봤는데 ㅅㅍ 3 15:45 81
4912 잡담 사람이 살수없는집 결말 흐지부지하게 된거지? 15:07 69
4911 잡담 썰 중에 이글 알아? 공포방에서 봤었는데 1 15:00 173
4910 잡담 스레딕 나를찾아주세요 봤는데 10:16 166
4909 잡담 영화제목 아는덬ㅠㅠ 7 10.21 421
4908 잡담 야야 덬들아 진심 밑에글 쓰레주? 나를 도와줘? 이거 봐봐... 2 10.21 605
4907 잡담 개인적으로 힐하우스에서 제일 섬뜩했던 유령은... 2 10.21 367
4906 괴담/미스테리 쓰레딕) 제발 나좀 도와줘 6 10.21 804
4905 잡담 공포아님) 핫게에 있는 이 글 넘 스레딕 공포글 재질 3 10.21 643
4904 괴담/미스테리 인터폰에 비친 의문의 여자 다리 16 10.21 1091
4903 실제경험담 자취방 1 6 10.20 411
4902 잡담 나는 돌비 채널 구독한지 얼마 안됐는데 7 10.20 424
4901 잡담 블라이 저택의 유령 다 봤는데 (스포) 2 10.20 233
4900 잡담 돌비 공포라디오 자주 듣는 사람들 잇어? 16 10.19 905
4899 잡담 밑에글 보고 생각났는데 주운 물건 쓴 적 있는데 (무서운 일화X) 7 10.19 887
4898 실제경험담 방금 꾼 역대급으로 기괴한 내 꿈 3 10.19 644
4897 잡담 살면서 꾼 꿈중에 찝찝함으로는 원탑이었던 꿈... 2 10.18 522
4896 잡담 방에 인물사진 위험하다고 하잖아 10 10.18 1445
4895 실제경험담 야한 꿈이 위험한 꿈인 거 다들 알았어? 9 10.18 1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