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실제경험담 연습실귀신
2,810 8
2019.06.22 22:04
2,810 8
영화관썰이 반응좋아서 또 쓰러옴 난 관종이니까ㅇㅅㅇ(당당)


사실 난 어릴때부터 이상한걸 좀 많이 보고느끼는 편이였어
뭐.. 이 이야기는 전에도 푼적이 있어서 패스
지금은 많이 눌려진 상태지만 그래도 가끔 이상한일을 겪기는 해


내가 겪은 귀신썰중에 아직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은 썰임


올해 초, 취미삼아 하고있는 댄스팀에서 공연을 하게되서
퇴근하고 짬짬이 개인연습실을 잡아서 연습하곤 했어
보통 3~4평정도? 사실 잘 모르겠고; 암튼 혼자 연습할수 있는 작은 연습실들이 많은데
항상 연습하는곳은 따로있었어 그날은 다른사람이 선점해서 못했던 날이였고
그냥 연습 쉴까했는데 공연이 얼마 안남은 상태라서 조급했기때문에
당일예약 가능한 다른 연습실을 찾고있었어
몇군데 빠꾸(...)먹고 겨우 한 연습실을 잡았어
방도 작고 방음시설도 잘 되어있고 무엇보다 회사랑 집 사이에 있어서 괜찮았음

퇴근하고 가는데 생각보다 골목골목으로 들어가더라
그리도 도착한 곳은 엄청 당황스런 비주얼이였음
제대로된 입구가 없었어 건물입구가 아니라 옆에있는 쪽문으로 들어감
뭐, 주인이 알려준 약도랑 사진이랑 일치하긴 했는데
밤이라 그런지 엄청 꺼림칙하더라
그냥 갈까 하다가 돈아까워서 들어감


계단 내려가서 문을 여니까 신발장있고 방 세개가 있었음
피아노 연습실 겸용이라 각 방마다 피아노가 있었고
한 방에서는 어떤 남자가 피아노치며 노래연습중이였음
내가 예약한 작은방에 들어갔는데, 전신거울 하나랑 전자피아노가 있었음
내가 말한건 벽 전체의 전신거울이였는데
여기있는건 옷가게에 있을법한 전신거울...ㅡㅡ
내 설명을 뭘로 들은건지; 암튼 어이터졌지만 어쩔수 없다 하고 그냥 연습하기로 함

히터틀고(1월이였음) 연습좀 하려는데 저 폭좁은 거울을 보며 하는게 한계도 있고 영 흥이안남
두시간 예약했는데 그냥 갈까 하다가 간만에 피아노나 똥당거려보고 싶어서 앉음
기억을 더듬어서 예전에 배웠던 곡 하나를 더듬더듬 치고있는데 뭔가 싸함
누가 내 뒤에 있는 것 같음
거울땜에 그렇겠지 무시하고 똥당거리는데
그 뭐랄까, 뒤에서 누가 내 어께에 얼굴을 올려놓는 기분이 느껴짐
여기서 멈추면 안되겠다 싶어서 (아는척하면 신나서 나 골탕먹일거니까)
조금 더 치다가 모르는척 하고 아 집에갈까 하고 정리함
졸라 무서운데 최대한 침착하게 피아노 전원을 끄고 핸드폰등등을 주섬주섬 챙김

일어나서 나가려는데 거울에 뭐가 휙 지나감
(피아노랑 거울이랑 마주보는 구조고 거울옆에 문있음)
잘못봣겠지 아하하 하며 히터끄려고 허리를 숙였다 세우는데
볼에 숨결 아님 머리카락같은 그런 간지러움이 느껴짐
쓱쓱 볼 문지르면서 문 열고 나오려는데 거울에서 여자를 봄
천장에 어께가 닿아서 목을 꺾어 내려다보고있는 머리 긴 여자
그대로 문고리 잡고 헉 하고 굳으니까 그 여자가 씩 웃음
시발 공포영화가 따로없음
내가 악!!!! 하고 후다닥 신발신고 달려나옴
그대로 쭉 사람들 많은 곳 까지 달려감

바로 나 도와주는 무당이모에게 전화함(이것역시 예전에 적은글이니 패스..)
다행히 날 따라오거나 한 것 같지는 않지만 사람많은곳에서 좀 돌아다니다가
굵은소금 하나 사서 몸에 뿌리고 집앞에도 뿌리고 가라함
그대로 따라하고 샤워하고 자려다가 한가지 사실을 또 깨달음
나 들어갈때 어떤 남자가 피아노치고 노래했다 했잖음?
내가 소리지르고 뛰쳐나올때 그 어떤 소리도 없었음
신발도 없었음
아니, 내가 방에 들어간 이후로도 듣지못함
예약현황을 다시 확인해보니 그 시간대에 예약한사람 없음
앞뒤로도 없음
즉, 나는 처음부터 끝까지 그 곳에 혼자있었음.........
간만에 방에 불켜놓고 잠ㅡㅡ;
아직도 그때 본게 뭔지도 모르겠고 알고싶지도 않음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00:16 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29 16.06.07 47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1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6093
모든 공지 확인하기()
3860 잡담 기괴한 꿈 꿔서 생각나는대로 써볼게 10:43 141
3859 실제경험담 고대 학부생 시절 수업 들었던 건물에 살던 귀신이 나 살려준 것 같음 16 10.12 1220
3858 잡담 지금 안자는 공포방덬있으면 2 10.12 574
3857 잡담 올해 신년운세보러 친구들이랑 사주 보러갔었는데 찝찝한게있어 3 10.11 661
3856 괴담/미스테리 영화같은 배틀로얄 꿈 괴담 이야기 6 10.11 645
3855 공포심장주의 우리 집에 귀신 들렸대 14 10.09 2284
3854 잡담 공포글 블로그? 모아놓은 게시글 아는사람ㅠㅠ 2 10.09 965
3853 잡담 바다거북스프게임 - 연인 99 10.08 1191
3852 실제경험담 이상하게 집에서 엄마의 귀신목소리, 엄마 귀신형태를봤어 2 10.08 767
3851 잡담 이름을 지어서도 불러서도 존재하지도 않아야 할 것<-이 괴담 제목 진짜 잘 지은거 같아 3 10.07 1173
3850 잡담 물건에 함부로 이름지어주면 안된다는 미신 믿어? 22 10.06 2104
3849 잡담 더쿠에서 유명한 신도림 신점? 사주? 잘 맞아?? 4 10.06 1070
3848 잡담 꿈일기 쓰면 꿈이 점점 잘 기억나고 현실적이 되가는 거 같음 3 10.05 804
3847 공포심장주의 쫄보방 최신 공포작은 솔직히 이거아니냐(심약덬주의-미방함) 26 10.04 2701
3846 괴담/미스테리 온더훅 나폴리탄 11 10.04 1723
3845 잡담 공포수준은 아닌데 타로 공부 다시 하게된 계기 ㅋ.. 7 10.03 1754
3844 실제경험담 나 유치원때 꽃 꺾는 귀신 붙었구나 싶었던 경험(원덬이 억울함 주의) 7 10.02 1717
3843 괴담/미스테리 한국식 분신사바 춘향이놀이 11 10.01 2386
3842 잡담 길몽이야기 하면 복 나간단 이야기 있자나 9 10.01 1569
3841 실제경험담 최근에 아빠 아프셨던 이야기 8 10.01 1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