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선별진료소 의료진 더이상 방호복 입지 않는다
21,086 241
2020.02.27 00:31
21,086 241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11&aid=0003700777

[서울경제] 방역당국이 빠른 진단검사를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의 검체를 채취하는 의료진의 개인 보호구를 전신방호복에서 가운으로 바꾸기로 했다. 그동안 의료계에서는 진단검사 역량은 충분하지만 검체 채취 단계에서 ‘병목현상’이 발생해 확진 검사 속도가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최근 보호구 소요량 증가와 의료기관 건의를 바탕으로 선별진료소 등의 격리공간에서 검체 채취 시 전신방호복이 아닌 가운 사용을 권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의료진은 현재의 우주복과 비슷한 전신을 가리는 방호복(일명 레벨D 방호복)을 벗고 가운과 N95 마스크(미세입자를 95% 이상 걸러내는 마스크), 고글과 장갑을 끼게 된다.

전신방호복은 화학약품 등에서 피부를 보호하는 데는 도움이 되지만 안면부가 노출돼 있어 호흡기 보호에는 취약한 구조다. 게다가 전신방호복인 만큼 20분가량만 입어도 땀이 줄줄 흐를 정도로 불편하다. 침방울(비말)을 통해 전염되는 코로나19 검체 채취 과정에서 입기에 과도한 수준이라는 지적이 이어진 이유다. 전신방호복을 입은 의료진 역시 호흡기 보호는 N95 마스크로 진행했다. 물량도 부족하다. 한번 검체를 채취할 때마다 갈아입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드는 시간 소요도 많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하지만 대구에 파견된 의료진 사이에서는 ‘의료진 감염’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변경된 보호장비가 가리지 않는 머리카락 등은 바이러스에 그대로 노출된다”며 “지금 근무하는 사람의 사기 저하를 불러올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의료계 관계자 역시 “효율성만 중시해 막상 일하는 의료진을 위험하게 만든다”고 반발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망자 수가 늘어나는 것을 막으려면 조기 진단이 제일 중요하다”며 “이에 따라 빠른 검체 채취를 위해 개인 보호구 수준과 검체 채취 장소 등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필요한 사람이 조금 더 빠르게 검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검사 시스템도 정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

+ 검체채취과정에 대한 추가정보

검체 체취를 할때 하기도 쪽은 가래, 상기도쪽은 구강, 편도쪽이랑 비인두라고 코 깊숙한 곳 세군데에서 한다. 비인두쪽을 채취 할때 기침을 심하게 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level D 방호복, N95, face shield 까지 하는 것이다.
댓글 24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42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45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5 15.02.16 253만
공지 【 코로나정보 】 [스압] 🎉공적 마스크 301종 모음🎉 (20.05.21 up) 78 05.16 1.2만
공지 【 코로나정보 】 정부긴급재난지원금 신청관련 정보 모음 27 05.13 1.1만
공지 【 코로나정보 】 코로나바이러스19 현황 및 정보 링크 모음 37 02.29 1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8165 김희애, 남편 '이찬진'…"무슨 일 하는지 지금도 잘 몰라" 304 04.23 5.6만
8164 [단독]차은우, 드라마 '여신강림' 주인공 442 04.23 4.2만
8163 [단독] 장성민 “대북소식통 ‘김정은, 사실상 사망한 듯’…회생불가 추정” 307 04.23 4.8만
8162 [단독] 이원일, '편스토랑' 하차 가닥…방송 잠정중단 217 04.23 2.7만
8161 [단독]투모로우바이투게더, 5월 중순 컴백..4세대 활약 포문 연다 109 04.23 4217
8160 '부부의 세계', 9회부터 다시 19금 198 04.23 4만
8159 공무직 1천234명 집단소송.."공무원과 복리후생에서 차별" 86 04.23 3315
8158 ‘성추행 혐의’ 강은일 무죄확정…法 “피해자 진술 신빙성 떨어져” 168 04.23 2.1만
8157 [단독] "볼빨간사춘기 측 사재기 의혹 곡에 지분있다"...거짓 해명 의혹 155 04.22 3만
8156 갤럭시S20 판매 부진 '정말 코로나 때문?' 125 04.22 1.3만
8155 월세 33만원 넘게 받으면, 건보료 폭탄 떨어진다 333 04.22 3.2만
8154 박유천, 팬 주머니 털어 성폭행 여성 손해배상 지급액 줄까 189 04.22 2.1만
8153 어린이 등뼈로 만들었다고?… 4년전에 만든 이 가방, 뒤늦게 논란 85 04.22 1만
8152 박지민 활동명 변경하자..동명 가수 제이미 "어쩌지" 난색 219 04.22 4만
8151 [단독]샘킴·안정환·윤두준·정세운, '현지에서 먹힐까' 국내편 출연 188 04.22 1.5만
8150 박명수 부인 한수민, 스타벅스 방배점 빌딩 173.5억 원에 매각 331 04.22 4만
8149 [전문] ‘김유진PD♥’ 이원일 측 “학폭 의혹 죄송…‘부럽지’ 자진 하차” (공식입장) 397 04.22 3.8만
8148 'PD 수첩' 측 "일부 연예인들, 유령 법인 건물 매입으로 세금 아꼈다" 175 04.22 1.3만
8147 'PD수첩' 하정우·공효진 등 스타 건물주 실체는 '대출'? 364 04.21 2.6만
8146 “‘박사’, 방탄소년단 팬카페서도 범행 대상 물색했다 말해” [디지털 성범죄 그들의 죗값] 282 04.21 2.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