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항공/해운 막 오른 韓-中 항공회담… 국내 항공산업 명운 가른다
134 0
2019.03.13 21:41
134 0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4&aid=0004192516



LCC, 인천~베이징 노선 '기대'..."중국 항공사 저가물량공세 우려"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하늘 길'을 넓히기 위해 두 나라 정부가 5년 만에 테이블 위에 앉으면서 국내 항공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번 협상이 국내 항공산업의 명운을 가르는 협상이란 평가다. 물론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도 기존에 없던 인천·김포발 중국 대도시 직항노선을 받을 수도 있지만, 자국내에서 고속철에 밀려 경쟁력을 상실한 중국 항공업계가 저가물량공세에 나선다면 국내 항공업계가 중국 항공사에 잠식당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Yeqwo

LCC, 인천발 베이징·상하이 노선 군침 
13일 정부에 따르면 한중 양국 항공당국은 이날부터 15일까지 중국 난징에서 한중항공회담을 진행한다. 한중 양국이 항공회담을 진행한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5년 만이다. 국토부 항공정책실 관계자는 "중국 노선은 지난 2014년 운수권을 주 92회로 대폭 늘려서 현재 우리 항공사들이 가장 많이 운항하고 있는 노선"이라며 "지켜봐야겠지만, 결과가 좋다면 중국은 국내 LCC들이 보유한 중·단거리용 항공기로도 운항이 가능해 우리 항공업계 전체에 기대가 큰 회담"이라고 말했다. 

앞선 회담에선 17개 신규 노선 개설 및 12개 기존 노선 운항 횟수 증대 등에 합의한 뒤 노선 증대 등 이슈에서는 이렇다 할만한 진전이 없었다. 그러나 이번 회담은 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 항공사들이 경쟁력을 갖춰가고 있는데다, 중국이 올해 9월 세계 최대 규모가 될 베이징 다신 신 공항 개항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LCC들 역시 이번 회담을 통해 새 수익원 창출에 대한 기대를 조심스럽게 점치는 모습이다. 특히 인천·김포공항에서 출발하는 중국 대도시 노선을 바라고 있다. 

한 LCC 관계자는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로 가는 노선을 잡게 되는 것이 국내 LCC 입장에선 가장 좋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에 비해 풀서비스항공사(FSC)들은 무조건 증편되는 것도 문제라고 봤다. 한 FSC 관계자는 "중국 노선 중에도 적자 노선이 제법 된다"며 "인기노선에 대한 증편이 얼마나 이뤄지는 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 회담 결과로 대한항공이 2015년 5월 11일부터 취항한 인천~난닝 노선은 작년 말부터 수익성을 이유로 운휴에 들어갔다. 

■보조금 날개 단 中항공사 저가물량공세 우려도 
아울러 국내 항공업계에선 자국 내 국내선 경쟁력을 상실한 중국 항공사들이 저가물량공세에 나설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특히 중국 정부가 '민항발전 기금 및 세금환급' 명목으로 막대한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어 저가전략에 나설 경우 국내 항공사는 고사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2016년 중국 지방정부는 약 1조4100억원의 보조금을 자국 항공사에 지급했다. 이 탓에 아메리칸에어라인, 하와이안항공 등 미국 항공사들이 일부 중국노선에서 철수했다. 


중국 항공사들의 경우 전체 항공기 대수 3218대 가운데 소형기 비중이 87%(2787대)에 달해 필연적으로 한국이나 일본, 동남아 노선을 확대할 수밖에 없다. 또, 현재 2만8500㎞ '4종 4횡'으로 구성되는 중국 내 고속철 네트워크가 오는 2025년 3만8000㎞ '8종 8횡'을 돌파할 것으로 예측돼 중국 항공사로선 근거리 국제선을 확대해야만 하는 상황이다. 막대한 정부 보조금을 활용한 덤핑 운임으로 상대국 항공사를 고사시킨 후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항공사 통상전략을 보면, 보수적인 초기 전략과 과감한 개방으로 이어지는 후기 전략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확대해왔다. 실제 자유화 이전 산둥반도 노선 국내 항공사 점유율은 60%에 달했지만 현재 35%에 그친다"며 "베이징 신공항이 문을 열고 중국 항공사들이 저가공세를 펼쳐 점유율을 늘린다면 기존 인천공항의 환승 수요 유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렇게 되면 인천국제공항의 글로벌 허브공항 위상도 동반 추락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 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30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1114 - 번인방지 모드 기능 추가] 05.21 17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8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4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6만
공지 항공/해운 3대 항공동맹 소속 회원사 리스트 21 18.08.23 3374
모든 공지 확인하기()
» 항공/해운 막 오른 韓-中 항공회담… 국내 항공산업 명운 가른다 03.13 134
99 항공/해운 몽골 이어 파리 결전 예고…한불 항공협상 운수권 늘어날까 1 03.08 120
98 항공/해운 JAL 이랑 ANA 격납고 가본 덬들 있어? 3 02.18 378
97 항공/해운 다른 지방 국제공항들 다 살아나는 마당에 양양은 도저히 기미가 안 보이네... 4 18.11.21 286
96 항공/해운 3년만에 막 오른 신규 면허 심사…7번째 LCC 이륙 가능성은? 18.11.20 147
95 항공/해운 혹시 이 항공사 어디인지 아는 덬 있을까? (유니폼) 1 18.10.18 394
94 항공/해운 김해공항 확장이 답일까? 6 18.09.14 234
93 항공/해운 나고야 센트레아 공항에서 간사이 공항폐쇄에 대응해서 임시편을 대형화할 계획이래 4 18.09.05 217
92 항공/해운 당분간 오사카 가려면 주변 도시에서 신칸센 타야하지? 3 18.09.04 204
91 항공/해운 이제 제주항공도 대구공항... 4 18.09.04 314
90 항공/해운 국내선 유류할증료 말이야~ 2 18.09.01 141
89 항공/해운 대구 쿠마모토취항 18.08.29 138
88 항공/해운 티웨이항공, 대구 ~ 구마모토 취항예정 7 18.08.26 212
87 항공/해운 누구 마일런 잘아는 덬 있니 18.08.25 121
86 항공/해운 원주공항에서 김해공항 많이 갔었는데 3 18.08.23 229
85 항공/해운 다음달에 갈때 b787 올때 a350 탄다 2 18.08.23 234
84 항공/해운 3대 항공동맹 소속 회원사 리스트 21 18.08.23 3374
83 항공/해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항공 2 18.08.23 270
82 항공/해운 헐헐헐!! 교통 카테다 항덬들 있어?? 5 18.08.23 247
81 항공/해운 오 이 카테는 모야 18.08.23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