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진수(가명·25)씨는 여호와의증인 신도였지만 2013년 군에 입대했다가 졸지에 여호와의증인에서 배교자(背敎者)로 제명당했다. 고통은 거기서 그치지 않았다. 2016년부턴 여호와의증인 소속 가족과 친척들로부터 은근히 따돌림을 당했다. 친구관계도 모두 끊겼다.


12일 경기도 파주의 모 군부대 앞에서 만난 김씨는 억울함부터 털어놨다. 김씨는 “어려서부터 여호와의증인에서 신앙생활을 했는데 문제는 군 입대를 앞두고 발생하기 시작했다”고 회고했다.


주변에 “병역법 위반으로 감옥에 가고 싶지 않았다”고 하자 이상한 분위기가 감지됐다. 가족들은 물론 여호와의증인 신도인 친지들의 따가운 눈초리가 느껴졌다. 입대 후 여호와의증인에서 이탈자로 낙인찍히고 제명처분을 받았다.


입대 후 김씨는 문화적 충격을 느꼈다고 했다. “같은 동기들이 교회나 성당, 절에 가서 자유롭게 신앙생활을 하는 모습을 보고 무척 놀랐습니다. 제가 있던 여호와의증인은 군 입대를 매우 적대시했기 때문에 군대 내에서 신앙생활을 한다는 것은 상상도 못 했거든요.”


제대 후부턴 가족과 친척들이 자신을 피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가족모임에 가도 이상하게 말을 걸지 않았다. 친척 결혼식이나 장례식에 초청되는 일도 줄었다. 그는 2016년 개최된 여호와의증인 지역대회 영상을 보고 그 이유를 알게 됐다.



김씨는 “전국의 여호와의증인 신도들이 지역대회라는 행사에 모이는데, 그때 강사가 이탈자에게 가족이나 친척들은 말을 걸지 말라는 발언을 했다”면서 “그제야 가족과 친척들이 나를 피하고 왕따시킨 이유를 알게 됐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나중에 안 사실인데, 부모님이 주변의 비난과 희생을 감수하고 나와 함께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군복무를 했다는 이유만으로 집안에서 패륜아가 된 것”이라고 허탈해했다.

  

여호와의증인은 대학교육에 비판적이어서 대학 진학을 권장하지 않는다. 김씨는 “심지어 장로 가족 중에 자녀가 대학 진학을 하거나 수혈, 군 입대를 하면 장로직에서 해임되기도 한다”면서 “전과자가 돼 다시 사회로 복귀했을 때 저학력자인 그들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곤 막노동과 건축 잡일, 자동차 정비 정도”라고 개탄했다.


그는 젊은 신도들이 병역을 기피하기 위해 이민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김씨는 “아들이 많은 한 가정은 더 이상 자녀를 전과자로 만들지 않기 위해 이민을 선택했다”고 귀띔했다.


김씨는 여호와의증인이 반사회적 종교집단이 맞다고 했다. 그는 “속칭 양심적 병역거부로 감옥에 간 신자들은 종교 모임에서 극찬을 한다”면서 “일부 신자는 공개적으로 감옥에 간 신자들의 이름을 부르며 충성심을 자극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신도들이 다수 모이는 순회대회나 지역대회에선 병역기피자를 연단으로 불러 공개적으로 간증을 시키기도 한다”고 했다.


이어 “수혈은 물론 투표도 안 하는 여호와의증인이 형식적으론 정부를 따른다고 하지만 실제론 사탄의 세력이라며 경멸한다”면서 “헌법재판소가 그들의 속성을 알았다면 사실상 병역면제 혜택을 주는 이번 결정을 치욕스럽게 생각했을 것”이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지금쯤 여호와의증인은 양심적 병역거부를 인정받았다고 축제 분위기에 들떠 있을 것”이라면서 “병역기피를 목적으로 몰려들 청년과 그 가족들을 위한 포교전략도 짜 놨을 것”이라고 했다.


https://bit.ly/2KRCwNS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10 16.06.07 240112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15068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3 15.02.16 1091134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8510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25 18.06.14 38536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96 18.05.30 33297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65 18.05.30 30284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173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5번 필독! 잡담성 vs글 같은 조또 잡다한 글 올리면 차단되니 주의) 787 16.06.06 701261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2084 단독 콘서트 전 하나도 안떨리는 레드벨벳 아이린 5 06:13 248
932083 ㅅㅍ) 원피스 최근 근황.jpg 6 06:06 416
932082 말싸움 못하는 사람 특징.real 11 05:41 781
932081 추신수 51경기 연속 출루 성공 7 05:38 243
932080 스크랩만 해놓고 하지 않을 유용한 것들 48 05:37 906
932079 해축갤 드립ㅋㅋㅋ.jpg 2 05:23 750
932078 드라마와 영화속 부검씬의 비밀 20 05:11 1268
932077 흔한 게이머의 한국풍 스킨제작 15 05:09 1067
932076 일본인들이 꽃가루 알레르기에 많이 걸리는 이유 32 05:02 1790
932075 화질빼면 요즘 아이돌이라해도 믿겠는 마츠다세이코스타일링 17 04:47 1678
932074 프랑스가 우승 트로피를 드는 순간 에펠탑 길거리 응원 모습.jpg 13 04:46 1638
932073 다찍어놓고 공개안된 씨엘 HELLO BITCHES 뮤비 24 04:39 1653
932072 어딘가 이상한 두 일본인의 대화.jpg (feat.트와이스) 11 04:30 1506
932071 이 시각 비도 안 오는데 습도 100% 찍은 동네.jpg 17 04:28 2349
932070 이제는 정말 나이키와 헤어져야 하는 이유 28 04:26 2568
932069 추억의 그때그 남프듀 빅데이터 덬 24 04:26 1100
932068 고혈압약이 '면접특효약'으로 둔갑…취준생들 "절박해서" 8 04:23 642
932067 생각보다 주변은 잘 챙긴다는 이수만 82 04:21 1718
932066 박보생 전 김천시장, 400만원짜리 기념패 받아 논란 5 04:15 432
932065 뭉친어께 30초만에 푸는 쉬운 방법 289 04:02 2872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