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31928511
조회 수 3076 댓글 49
DHCIj

xznWE


지적장애인 모녀가 이웃의 50대 남성에게 처음 성폭행을 당한 것은 지난해 7월.

모녀는 기초생활 수급비를 끊겠다는 협박과 함께 20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어머니 A씨/지적장애 3급/음성변조 : "두 집에 (기초 생활) 수급자 끊는 거…. 끝난다 이러더라고요. 딸이 자꾸 겁을 내는 거에요. 끊으면 어떡하냐 하면서 협박까지 하는데…."]

하지만 경찰의 결론은 무혐의.

거짓말 탐지기에서 협박한 적이 없다는 가해자의 말이 맞다고 나온 점.

또 가해자가 기초 수급을 끊을 위치에 있지 않아 협박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겁니다.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다는 가해자 동거녀의 진술도 무혐의의 근거였습니다.

[경찰/음성변조 : "지금 여러 가지 정황상 범죄에까지 이르기는 힘들다고 판단돼서 저희가 혐의 없는 걸로 보냈습니다."]

하지만 지적 장애인에 대한 협박여부를 당시 상황과 분위기를 고려하지 않고 사실 관계로만 판단한 점,

그리고 가해자 동거녀의 진술을 그대로 인정한 것은 적절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정연제/변호사 : "동거녀는 가해자와 오랫동안 지내왔기 때문에 객관적인 진술을 하기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발달장애인의 경우에는 비장애인보다 더 협박의 개념이 넓을 수도 있고..."]

여성 장애인 인권 단체들은 경찰의 부실 수사로 피해 모녀의 인권이 유린됐다며, 철저한 재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56&aid=0010576902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12 16.06.07 240517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17967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5 15.02.16 1094560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8604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27 18.06.14 38645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98 18.05.30 33398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66 18.05.30 30344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23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788 16.06.06 703591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0491 역사로 남을 원탑 남/여 그룹의 합동무대 23:27 3
930490 울산 최고령(111세) 김소윤 할머니 “백년을 살고 십년을 더 살아보니…” 23:27 9
930489 실시간 멜론 차트 (사람ver) 3 23:25 203
930488 새로 나오는거 같은 SKT 무제한 요금제 4 23:24 498
930487 80% 빈자리 인천공항행 KTX 폐지될까···이달말 결정 3 23:24 247
930486 정신나간 담당자.jpg 11 23:22 619
930485 ??? : 개 돼지들은 잔말말고 차트대로 따라와! 22 23:22 543
930484 멜론 20분 현황 (+25분 그래프 추가:더 벌어짐~) 21 23:22 511
930483 의외로 많이 모르는 차트파괴범 숀의 tmi 5 23:22 510
930482 차이 대만총통 "중국 압력에 절대로 굴복하지 않겠다" 4 23:21 90
930481 北매체 "북핵시설 확장설은 美 대화 반대론자의 불순한 낭설" 2 23:18 53
930480 나덬 개인적으로 사연있게 생긴 처연미 나는 걸그룹 top2.jpg 37 23:18 914
930479 엄마는 그저 억울하다.JPG 42 23:17 1084
930478 월드컵 트로피마저 수줍게 드는 샤이보이 14 23:17 502
930477 시작과 마무리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영화.jpg 14 23:17 637
930476 매일 출근하는 즐거운 101살, 잘 살아야 잘 죽는다” 12 23:17 471
930475 15분 차트 (여전히 숀 1위 예측!) 28 23:16 656
930474 차창 너머 극과극 운명.jpg (개,댕댕이) 9 23:16 339
930473 요즘 재밌고 달달하게 보고있는 동성커플 (뽀뽀있음 주의) 23:16 433
930472 北주민들 “어쩌다 제나라 화폐 믿지 못하게 됐나”  1 23:15 213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