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72958706
조회 수 1119 댓글 14

sZSia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JYP측과 그룹 2PM 준케이(본명 김민준)가 음주운전에 대해 사과했다.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께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 단속을 하던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준케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74%로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JYP 측과 준케이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13일 준케이는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공식 팬사이트를 통해 "여러분들께 이런 일로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합니다"라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습니다"라며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습니다"고 전했다.

준케이는 "저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그리고 우리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본사 소속 아티스트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그러면서 "김민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JYP 측은 "본사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기교육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또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전했다.

한편 경찰은 준케이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만간 불러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이하 준케이 전문.

민준입니다.

먼저 여러분들께 이런 일로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합니다.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습니다.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습니다.

저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그리고 우리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이하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본사 소속 아티스트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민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습니다.

본사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기교육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또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7 16.06.07 226114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08373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642 18.06.14 23524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37 18.05.30 28952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00 18.05.30 26558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870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32 16.06.06 655007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4472 친구가 내 카톡 씹어도 괜찮다 vs 안 괜찮다 3 22:58 48
904471 문대통령 부부, 러시아 모스크바 '무명용사의 묘' 헌화…전몰장병 추모 22:58 30
904470 스위스인과 일본인이 한국어로 대화함.jpg 1 22:57 217
904469 댕댕이 발바닥 2 22:56 160
904468 노조 출신 홍영표 "최저임금 무조건 1만원? 노동계 너무 심하다" 22:56 40
904467 [전문] 文대통령의 러시아 하원 연설문 1 22:54 108
904466 文대통령, 사상 첫 러시아 하원 연설 '18분'…세 차례 기립박수 7 22:51 282
904465 앨범 아무거나 들어도 다 좋은 가수 8 22:51 490
904464 월급 7800만원 이상 직원이 많은곳.JPG 14 22:51 1545
904463 <경기 종료> 덴마크 1-1 호주 4 22:51 177
904462 2000년대 초반 전세계적으로 히트한 러시아 여성듀오 노래.swf 14 22:50 361
904461 "오늘 보니 더 망해야 할듯" 한국당 비공개 의총 어땠길래 2 22:49 238
904460 [WC C조 2차전] 프랑스 vs 페루 선발 라인업 2 22:49 81
904459 오늘도 93~94만대 / 53만대 이용자 수 유지하고 있는 블랙핑크.JPG 2 22:49 126
904458 프랑스 vs 페루 라인업 (12시 시작) ★캉테 출전★ 11 22:49 160
904457 이영자의 맛있는 음식 먹는 비법 6 22:48 540
904456 레전드 전염병 꿈.txt 14 22:47 734
904455 남북 군, DMZ 내 궁예도성 구석기 유적 등 공동 발굴 추진,학계 “국보급 문화재 무더기로 발굴될 수 있다” 3 22:45 261
904454 제사상에 피자 올리기 15 22:44 1155
904453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김 의원 측 "따로 입장 없어" 22:43 94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