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52790056
조회 수 1324 추천 수 1 댓글 45

'순수함' 잃은 단일팀, 평창에 오히려 '독'


기사 이미지

[OSEN=우충원 기자] 2018 평창 올림픽에 대한 관심이 생길 이유가 생겼다. 바로 남북단일팀 여부다.

올림픽 전문 매체 인사이드 더 게임은 최근 "열흘 뒤 열리는 IOC의 남북간 회의 안건 중 하나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논의된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단일팀이 성사 된다면 북한 선수 3명에서 8명 정도가 한국팀에 합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드 더 게임스는 IOC가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남북 올림픽위원장,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장을 불러 4자 회담을 개최하며 최소 3명에서 최대 8명의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가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북한 장웅 IOC 위원은 북한 선수단 규모 등 의견을 제시했는데 단일팀 안건이 논의대상이 된다. 일단 북한 선수중 단일팀에 합류될 가능성이 높은 것은 자력으로 출전권을 따냈다 포기를 한 피겨 스케이팅의 렴대옥-김주식이 유력하다. 그리고 개인종목이 아닌 여자아이스하키팀에 6~8명 선수가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

만약 여자 아이스하키에는 북한 선수가 추가되면 25명의 엔트리중 기존 선수들이 출전 기회를 잃을 수 있다.

특별히 남북 단일팀에만 엔트리를 늘려줄 수도 있지만 이 경우 국제아이스하키연맹의 승인이 있어야 하고 올림픽 참가국 모두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이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북한 선수단의 규모는 20여 명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피겨 페어 종목의 두 선수와 아이스하키 6∼8명 정도가 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구성된다면 지난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 이어 27년 만에 3번째 단일팀이 출범하는 것이고 올림픽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사 이미지

하지만 여러번 문제가 제기 됐지만 10여년 동안 준비를 했던 선수들에게는 청천벽력과 같은 소리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대한아이스하키협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았다. 국내에서 대표팀을 제외하고 운동할 수 있는 조건이 아니었던 여자 대표팀은 평창 올림픽 출전이라는 목표아래 자신의 인생을 모두 쏟아낸 선수들이 많다. 이미 많은 보도를 통해 알려진 상황.

그리고 국적까지 바꾸면서 대표팀에 합류한 선수들의 경우도 있다. 이처럼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은 다른 국가대표 선수들처럼 최선의 노력을 해왔고 그 결과물이 평창 올림픽 출전이었다.

하지만 정치적인 입장 혹은 남북 단일팀이라는 이유로 기회가 박탈된다면 그 보상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북미지역에서 전지훈련을 펼치는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수준이 메달권 진입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올림픽 출전이 가장 큰 성과이기 때문이다.

인생을 바쳐 준비해온 일들이 갑작스럽게 무산 된다면 그 보다 더한 절망은 없다. 정치적인 이유로 그들이 해온 노력을 무산 시키는 것은 문제가 더욱 커질 수 있다.

설상가상 남북단일팀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만 유독 노력을 하고 있다. 지난해 6월 문재인 대통령은 전북 무주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 2017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장웅 위원과 만나 남북 단일팀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또 단일팀 추진도 우리 정부에서 먼저 이야기를 꺼냈을 정도.

조심스럽고 철저하게 준비되야 할 남북 단일팀에 실무자인 IOC는 여전히 뒷짐을 지고 있다. 남북 단일팀 가능성을 제기한 인사이드 더 게임스의 기사 내용에도 단일팀 구성과 관련한 구체적인 IOC 관계자의 언급이 없다. IOC가 주최하는 4자 회담이 성사되기 전까지는 단순한 추측으로 여겨질 수밖에 없다. 한 달도 남지 않은 상황이라면 졸속 단일팀이 될 수밖에 없다.

기사 이미지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단일팀은 비단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엔트리 문제 뿐만 아니라 한반도기를 달고 다니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선수들의 선택권은 없다. 가뜩이나 비인기 종목이 대부분인 동계 올림픽 참가 선수들의 경우 자신의 뜻이 아닌 가운데서도 평생을 꿈꿔왔던 태극기가 아닌 한반도기를 달고 올림픽에 나서야 하기 때문이다.

비단 이런 문제 뿐만 아니라 올림픽을 준비하는 선수들에게 용기가 아닌 실망을 안길 이유는 많다. 물리적인 어려움이 많은 가운데 추진한다면 문제는 더욱 크게 발생할 수밖에 없다. 북한이 결정한 것에 대해 우리가 모두 수용해야 할 이유도 없다. 남북 단일팀 구성이 이뤄진다면 어느 때 보다 철저하게 준비해야 하는 이유다. 그리고 정치적인 입장의 단일팀은 스포츠 정신에도 맞지 않는다. / 10bird@osen.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2 18.01.17 83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160 18.01.16 1343 0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3 18.01.11 32245 2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3 - 2번 항목 무료나눔 먹튀 회원들 관련 갱신) 2665 16.06.07 1584802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59505 122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더쿠관련 댓글 참조!>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10 17.12.21 32007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5 17.12.18 45446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8.01.04 14번 항목 추가 갱신+) 606 16.06.06 439356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55689 빅토리아 시크릿 엔젤 같은 미스유니버스 우승자 6 06:05 283 0
755688 [오!쎈 Pic]성화봉송 박보검.."역시 대!세! 얼굴 국가대표" 5 05:45 128 0
755687 [V라이브 종합] RM·뷔·진·슈가, 방탄소년단 요리대결 압도적 승리 05:29 154 0
755686 일본 여돌의 흔하지 않은 특기.gif 7 05:20 455 0
755685 서울대 트루스포럼이 뭐야? 4 05:18 498 0
755684 Sm럭키박스 속 소녀시대 손글씨카드 4 05:16 509 0
755683 어제자 성화 봉송한 설현.gif 5 05:06 276 0
755682 sg워너비의 기침나무 (뜻밖의 라이브인증) 4 05:03 119 0
755681 서울대 트루스포럼 대자보 “영화 ‘1987’, 난 안 봐! 토가 나올락 하네!” 19 04:59 555 0
755680 2000년대 중후반 감성 추억의 폰트들 12 04:59 422 0
755679 남동생이랑 있으니까 현실누나말투 나오는 하니.ytb 1 04:57 190 0
755678 거짓말 탐지기 뿌실뻔한 강하늘.twt (feat.박서준) 5 04:50 377 0
755677 ‘악플러 고소’ 하리수 “김구라, 유일하게 사과…걸고넘어지지 말라” 9 04:50 768 0
755676 남자 덬들 집에서 소변볼때 서서봐도 변기에 오줌 안튀는 팁.jpg 28 04:48 919 1
755675 오징어 vs 새우 27 04:40 408 0
755674 난이도 있는 추리게임, 퍼즐게임, 암호게임 좋아하는 덬들한테 추천 12 04:29 590 0
755673 더쿠 아이디 매매 56 03:56 2396 0
755672 "엄마의 인생을 살아. 엄마 하고 싶은거 하고. 그렇게 해." (nct 재현) 36 03:49 1504 4
755671 내가 좋아하는 방탄소년단 진의 방송중 노가리 모먼트 7 (데이터 주의) 28 03:42 587 9
755670 한번 발견하면 기분 ㅈ같아지는 사진 13 03:42 1211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